::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게시판 > 평군대문글



 [사설]충격적인 지도층 ‘성 접대’ 파문 어디가 끝인가

2013-03-22 03:31:16, Hit : 3171

작성자 : 운영자
- Link #1 : khan_art_view.html?artid=201303212126275&code=990101

사회지도층 인사들이 연루된 ‘성 접대’ 의혹 사건의 파장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한 건설업자가 강원도 원주의 별장에 로비 대상자를 불러 향응과 함께 성 접대를 했다는 게 사건의 골자다. 김학의 법무부 차관이 이번 사건에 연루돼 언론에 실명이 공개되자 사표를 냈다. 김 차관은 “모든 게 사실이 아니다”라면서도 “새 정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사퇴한다”고 밝혔다. 성 접대 리스트에는 김 차관 외에도 수십명의 각계 유명인사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어 불똥이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다. 경찰은 관련자 3명을 출국금지하고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경찰 내사 과정에서 일찌감치 문제가 된 김 차관이 청와대의 인사검증을 무사통과한 것으로 드러나 청와대의 안이한 대응도 도마에 올랐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이 “B급 에로물 수준의 고위공직자 도덕관을 보여주는 충격적인 사건”이라며 “인사검증에 실패한 박근혜 정부의 무능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것”이라고 논평한 것도 무리가 아니다.

경찰 수사를 통해 이 사건의 실체가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건설업자 윤모씨가 여성사업가에게 돈과 외제차를 받아 사용한 뒤 돌려주지 않은 게 사건의 발단이다. 여성사업가는 지인을 시켜 차를 돌려받는 과정에 트렁크에서 별장의 ‘성 파티’ 장면이 담긴 7개의 CD를 발견해 경찰에 윤씨를 고발했다. 윤씨의 접대 리스트엔 각계 지도층 인사들이 망라돼 있다. 김 차관에 이어 감사원·국가정보원 고위간부와 종합병원 원장, 전직 경찰 수뇌부, 전 국회의원도 있다. 소문이 사실이라면 참으로 충격적이며 개탄스러운 일이다. 사회지도층 인사들이 골프 접대에 이어 남한강이 내려다보이는 별장에서 몰래카메라가 돌아가는 줄도 모른 채 난잡한 유희를 벌였다니 아연실색할 따름이다.

경찰은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해 한 점 의혹 없이 사건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 정치적 파장을 생각해 어물쩍 마무리할 사안이 아니다. 이 사건은 권력형 비리로 확산될 개연성도 있다. 윤씨는 리스트에 이름에 올라 있는 경찰청 산하기관과 병원의 보수공사를 수주했다고 한다. 한 사정기관 간부는 연립주택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된 터다. 성 접대에 그치지 않고 뇌물이 오갔는지 살펴봐야 한다. 윤씨 고발 사건이 무혐의 처리되는 과정에 외압이 있었는지 여부도 밝혀야 한다. 김 차관은 사표를 낸 만큼 경찰수사에 적극 협력하는 게 옳은 자세다.



청와대의 부실한 인사검증도 문제다. 김 차관의 연루 의혹은 내사 과정에서 일찌감치 문제가 됐다. 청와대는 그를 임명하기 전에는 몰랐다고 한다.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김 차관이 부인하자 사실무근으로 결론냈다는 얘기도 들린다. 성 추문 연루 의혹을 알고도 인사를 강행했다는 얘기다. 청와대는 고위공직자 인선 과정에 수없이 되풀이돼온 부실검증과 밀실인사 관행을 언제까지 반복할 건가. <경향펌>




공지
  군 의무복무 기간 18개월, 반드시 관철하라/표명렬 
 표명렬
2825 2013-01-02
공지
  나는 왜 가칭 평화재향군인회를 지지하는가?/고 최추봉 육사 7기 
 김환영
8580 2008-04-29
3909
  [정석구 칼럼] 사이비 보수와 결별하라 
 운영자
2605 2013-01-31
3908
  [크리틱] 마키아벨리와 링컨 / 오길영 
 운영자
3288 2013-03-30
3907
  [사설]국민대통합 외치며 ‘역사 전쟁’ 하겠다니 
 운영자
3138 2013-03-30
3906
  [세상 읽기] 미얀마 모델과 북한의 선택 / 김연철 
 운영자
3337 2013-03-29
3905
  북한 설득은 불가능? 비관주의는 위기를 키운다/김종대 <디펜스21플러스> 편집장 
 운영자
3763 2013-03-22
  [사설]충격적인 지도층 ‘성 접대’ 파문 어디가 끝인가 
 운영자
3171 2013-03-22
3903
  [사설] 헌재 위상과 권위 짓밟는 박근혜 대통령 
 운영자
2745 2013-03-22
3902
  "북한-중국 힘겨루기 게임 돌입…한국이 판을 엎어야"/이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운영자
2811 2013-03-21
3901
  [사설]사이버 테러 대응 능력이 이 정도밖에 안되나 
 운영자
2630 2013-03-21
3900
  [정석구 칼럼] 제 밥그릇 챙기기 이제 그만 
 운영자
2819 2013-03-21
3899
  [세상 읽기] 학교는 치안의 대상이 아니다 / 김동춘 
 운영자
2601 2013-03-20
3898
  김병관, 왜 하필 MB 정부 특혜 의혹 기업 주식을?/박세열 기자 
 운영자
3011 2013-03-20
3897
  [김상조의 경제시평]박근혜 대통령의 ‘역선택’ /김상조 한성대 교수 
 운영자
3137 2013-03-20
3896
  [이상수의 고전중독] 부처님은 새똥에게도 너그럽다 
 운영자
2824 2013-03-20
3895
  [사설]방송 공정성·중립성 훼손 우려 더 커졌다 
 운영자
2844 2013-03-19
3894
  [한겨레 프리즘] 일본이 옳다 / 이형섭 
 운영자
2764 2013-03-19
3893
  전문가 “만기친람 구조…위험” /안창현 기자 
 운영자
3333 2013-03-18
3892
  박근혜 정부의 ‘역사전쟁’이 시작됐다/김병철 기자 
 운영자
8125 2013-03-18

1 [2][3][4][5][6][7][8][9][10]..[19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