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2010-10-20 21:04:00, Hit : 2602

작성자 : 참샘









좋아하는 음식의 종류들을 열거하기는 쉬워도 그중에서
딱 한 가지만 고르라면 선택이 쉽지 않게 됩니다.
이런저런 사소한^^ 갈등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은
비교적 명확합니다.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이란 화두 앞에서
5성급 호텔의 뷔페 음식을 떠올리거나 회장님과의 만찬 때
먹었던 갈비찜 따위를 거론하는 경우는 거의 없을 테니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그런 종류의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 안에
치유적 힘의 원형이 담겨있다... 고 생각하는 쪽입니다.
실제로 밥이 가진 힘이 그러합니다.

놀라운 영도력의 비밀을 묻는 질문에 ‘많이 믹여야 돼’ 라고
설파하는 영화 속 동막골 촌장님의 그 유명한 핵심정리가
단지 물질적 풍요나 경제성장의 필요성을 의미하는 게
아니란 사실은, 적어도 치유의 영역에선 상식에 속합니다.
그때의 밥이란 물리적 의미의 밥을 넘어서는 것이니까요.

내 기억 저편에 웅크리고 있는 ‘어린 나’를 살뜰하게 배려하고
보듬어 주는 듯한 밥상을 마주하는 일은 그 자체로 치유입니다.
당연히 그런 치유적 밥상을 누군가에게 마련해 주는 모든 이는
치유자일 수밖에요.

그러므로 치유자가 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어떤 이가 진심으로 원하고 있을 따뜻한 밥 한 상 차려서
함께 수저를 나누는 일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런게 치.유.적. 밥.상.이겠지요.






348
  [투고] 주사파인 내가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이유 
 관리자
2615 2008-07-21
347
  UN 에서 선정한 최고의 아동 시 
 참샘
2614 2009-06-07
346
  농담 한번 잘못하니 가까이 있던 사람이 멀어지더라 
 정의로
2613 2010-01-10
345
  "여기에 무슨 '좌파', '포퓰리즘'이 있는가"<펌> 
 참샘
2609 2010-01-12
344
  활화산의 장관 
 운영자
2609 2009-03-31
343
  내 몸 안의 重金屬排出法 ♣ 
 관리자
2607 2008-08-27
34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참샘
2606 2010-09-09
341
  양사언의 어머니 이야기   1
 운영자
2606 2009-09-26
340
  [가요무대] "저 강은 알고 있다" 
 관리자
2606 2009-01-25
339
  고암 이응노의 <군상> 
 관리자
2606 2008-05-03
33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책 한 권 한 줄' 
 참샘
2605 2009-08-19
33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행복 그래프' 
 조직국장
2605 2008-08-08
33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진정한 경쟁력' 
 참샘
2603 2009-10-2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602 2010-10-20
334
  국보와 보물은 어떻게 다를까요? 
 관리자
2602 2008-06-21
333
  palagonia의 웅장한 풍경   1
 관리자
2602 2008-04-11
332
  지리산의 하늘공원   1
 관리자
2600 2008-12-16
33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넘겨짚기> 
 참샘
2598 2010-06-09
33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을꽃' 
 참샘
2598 2009-10-14
329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아베마리아 
 관리자
2597 2009-01-12

[1][2][3][4][5][6][7] 8 [9][10]..[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