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2010-09-09 07:33:44, Hit : 2594

작성자 : 참샘
















얼마전 함께 일하는 동료들과 문화회식의 일환으로 요리실습
체험을 하러 학원에 갔다가 솜털이 보송한 남자 고교생들을 봤습니다.
땀을 뻘뻘 흘리면서 기름에 손이 데이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고 요리에 열중하는 아이들이 사랑스러웠지만,
'엄마가 알면 죽어요. 지금 독서실에 있는 줄 알거든요.'라는
말을 듣는순간 가슴에 훅, 흙 한줌이 뿌려지는 느낌이더군요.

요리하는게 그처럼 설레고 재미있다는데,
단지 부모라는 이의 취향과 비전에 합당하지 않다는 이유로
솜털 같은 한 영혼을 옥죄는 행위는 명백한 폭력입니다.

부모의 뜻에 딱 맞춰 성장한 아이가 부모 되어 하는 일이,
다시 자기 자식에게 눈물겨운 복종을 강요하는 것이라면
그리고 그런 일이 일상적으로 반복되는 것이라면
우리 삶이 너무 쓸쓸하지 않은지요.

그 나이엔 누구도 확실한 자기 설계도를 가지지 못합니다.
자신이 정말 좋아하는게 무엇인지 조차 알기 어렵습니다.
부모가 그 나이였던 때를 돌아보면 자명합니다.

그날 그곳에서 땀 흘리며 실습을 하던 아이들 모두가
훗날 요리사가 되는 건 물론 아닐 겁니다.
그렇다고 미리 예단하고 윽박지를 이유는 하나도 없지요.
아니면... 다시 시작하면 되니까요.

'늦었다고 생각하는 순간이 가장 빠른 때다' 류의 말들을
인생의 중요한 잠언처럼 주고 받으면서 실상은 누군가의
호기심과 몰두를 돌이킬 수 없는 일처럼 취급한다면
이율배반적입니다.

남들의 강요에 의한 것이든 스스로의 자기 논리에 의한 것이든
부모님 몰래 요리 공부하는 아이처럼 힘겹고 모호한 시간을
겪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어깨를 다정하게 다독이며 전합니다.

아니면... 다시 하면 됩니다.













“직장내 회식, 틀에 박힌 음주가무^^에서 함 벗어나 보세요 ~~”

<심리카페 홀가분>에 관해 아직 못 들어보셨나요?
<심리카페 홀가분>은 심리분석 전문기업 <마인드프리즘>에서 만든
목.적.카.페.랍니다.
‘나’와 ‘관계’에 대한 성찰과 자각을 쉽.고. 깊.게. 할 수 있는 곳이지요.

압구정역 부근에 있는 차 마시고 수다떠는 일상의 공간인데,
여느 카페와 다른 점은 ‘간단한 심리게임/심리 검사를 통해서
나와 관계에 대해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심리프로그램들’을
고구마 케익 주문하듯 선택해서 즐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한참을 호호 하하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나와 다른 사람의 관계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느낄 수 있습니다.
새로운 개념의 ‘심리적 놀이 공간’이자 ‘치유 공간’입니다.

친구나 연인, 가족, 부부는 물론이지만,
마음 맞춰 일해야 하는 동료나 팀원들,
그러니까 서로에 대해 좀 더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하 는 소통이 필요한 사람들에겐,
그야말로 맞춤인 공간입니다.

내가 누구인지 궁금하고 사람스트레스에 고민하는 직장인들에게
<심리카페 홀가분>을 권합니다.
경험해 보면, 회식 전의 심리적 애피타이저, 혹은 회식 후의 심리적 디저트
이런 것이구나 하실 거예요^^



홀가분한 마음으로 초대합니다.









...
<심리카페 홀가분_직장인 회식 프로그램>

....
A 관계증진게임 + 나타인 관계유형 + 기능성차와 간식
........40,000원/1인기준
........단 체만을 위한 그룹 워크숍을 진행합니다

....B 나 타인 관계유형 + 기능성차
......25,000원/1인 기준


..※ 심리궁합, 집중력 훈련 등의 프로그램을 무료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 단체 인원수에 따라 카페공간을 예약하여 전체 사용가능합니다.

......<심리카페 홀가분> 서울시 강남구 신사 동 594-6번지 02) 517-8553
 




·요즘 장안의 화제라는 <심리카페 홀가분>에 대해 좀더 알고 싶으시면.....



 











 











- 소중한 사람에게 그림에세이를 선물해 주세요.
그림에세이 받으실 분 이름 이메일
- 선물하기가 안되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348
  환상적인 차세대 주택 
 관리자
2607 2008-05-04
34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너답지 못하다' 
 참샘
2606 2009-12-16
346
  활화산의 장관 
 운영자
2605 2009-03-31
34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책 한 권 한 줄' 
 참샘
2601 2009-08-19
344
  내 몸 안의 重金屬排出法 ♣ 
 관리자
2601 2008-08-27
343
  고암 이응노의 <군상> 
 관리자
2600 2008-05-03
342
  "여기에 무슨 '좌파', '포퓰리즘'이 있는가"<펌> 
 참샘
2599 2010-01-12
341
  [가요무대] "저 강은 알고 있다" 
 관리자
2599 2009-01-25
340
  양사언의 어머니 이야기   1
 운영자
2598 2009-09-26
33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행복 그래프' 
 조직국장
2597 2008-08-08
338
  국보와 보물은 어떻게 다를까요? 
 관리자
2597 2008-06-2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참샘
2594 2010-09-09
33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진정한 경쟁력' 
 참샘
2594 2009-10-21
335
  지리산의 하늘공원   1
 관리자
2594 2008-12-16
33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592 2010-10-20
33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아베마리아 
 관리자
2591 2009-01-12
332
  세계의 미녀들 
 관리자
2590 2008-06-27
33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을꽃' 
 참샘
2589 2009-10-14
330
  청산은 나를 보고--- <심진 스님 노래> 
 관리자
2589 2008-07-28
329
  palagonia의 웅장한 풍경   1
 관리자
2589 2008-04-11

[1][2][3][4][5][6][7] 8 [9][10]..[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