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너답지 못하다'

2009-12-16 11:27:37, Hit : 2606

작성자 : 참샘












[2009.12.16-일백여든세번째]





  너답지 못하다











가까운 사이의 사람들이 자주 주고받는 말 가운데
‘너답지 못하다’는 묘한 뉘앙스의 멘트가 있습니다.
그 위력은 가히 울트라슈퍼짱이라 할 만합니다.
대개의 경우 듣는 사람을 옴짝달싹 못하게 옥조이니까요.

하지만 여러 이유로 그에 합당한 댓 거리를 하지 못하는 것일 뿐
그 말을 전적으로 수긍해서 침묵하는 게 아니라는 건
너도 알고 나도 알고 그도 압니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너답지 못하게 왜 이래?’라는 힐난성 대사 뒤에
‘나다운 게 뭔데?’라는 울부짖음이 연결 숙어처럼 따라 붙는 건
다 그만한 까닭이 있는 거겠지요.

늘 젖은 장작 타듯 하다 화산처럼 폭발하든
신사임당 옷차림에서 손바닥 한 뼘 길이의 미니스커트로 갈아입든
거기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는 법입니다.
‘나’답지 못한 행동이란 세상에 없습니다.
상대방의 눈에만 ‘너’답지 못하게 비칠 뿐이지요.

‘너답지 못하다’는 말은 상대방을 옴짝달싹 못하도록
심리적 올가미를 던지는 행위와 다르지 않습니다.

뭔가 새로운 각오로 다시 시도하려는데
누군가 내게 ‘너답지 않게 왜 이래’라고 말할 때,
뱀처럼 휘감기고 늪처럼 허우적거리게 만드는 그 질척한 느낌,
얼마나 싫고 맥빠지는지 잘 아시잖아요.

본의는 그게 아니라고 해도 누군가에게 ‘너답지 못하다’고
내뱉는 순간 나는 상대방에게 뱀이 되고 늪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348
  환상적인 차세대 주택 
 관리자
2607 2008-05-0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너답지 못하다' 
 참샘
2606 2009-12-16
346
  활화산의 장관 
 운영자
2606 2009-03-31
34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책 한 권 한 줄' 
 참샘
2602 2009-08-19
344
  내 몸 안의 重金屬排出法 ♣ 
 관리자
2601 2008-08-27
343
  고암 이응노의 <군상> 
 관리자
2600 2008-05-03
342
  "여기에 무슨 '좌파', '포퓰리즘'이 있는가"<펌> 
 참샘
2599 2010-01-12
341
  [가요무대] "저 강은 알고 있다" 
 관리자
2599 2009-01-25
340
  양사언의 어머니 이야기   1
 운영자
2598 2009-09-26
33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행복 그래프' 
 조직국장
2598 2008-08-08
338
  국보와 보물은 어떻게 다를까요? 
 관리자
2597 2008-06-21
33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참샘
2596 2010-09-09
33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진정한 경쟁력' 
 참샘
2594 2009-10-21
335
  지리산의 하늘공원   1
 관리자
2594 2008-12-16
33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592 2010-10-20
33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아베마리아 
 관리자
2591 2009-01-12
332
  세계의 미녀들 
 관리자
2590 2008-06-27
331
  palagonia의 웅장한 풍경   1
 관리자
2590 2008-04-11
33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을꽃' 
 참샘
2589 2009-10-14
329
  청산은 나를 보고--- <심진 스님 노래> 
 관리자
2589 2008-07-28

[1][2][3][4][5][6][7] 8 [9][10]..[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