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세계 각국의 화폐 최고액권 비교

2009-06-30 18:01:00, Hit : 2645

작성자 : 참샘











세계 각국의 화폐 최고액권 비교 | 윤서인


 








5만원권이 발행됐습니다!!!!!
실로 얼마만의 최고액권 등장인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뭐 평생 처음이니...^^
그럼 여기서 세계 각국의 최고액권 비교를 한번 해볼까요?



1) 대한민국의 5만원

배추잎은 저리가라!!! 호박잎의 시대가 왔다. 신사임당이 그려진 5만원권입니다. 
최고액권치고는 아직도 적은 액면가입니다. 신사임당이 왜 그려졌는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2)일본의 10,000엔

우리나라 돈으로 135,000원 정도 됩니다. 5만원권의 두배가 넘는군요.
만엔의 인물은 일본 근대화의 아버지인 게이오대학의 설립자 후쿠자와 유키치 입니다.




3) 미국의 100달러

우리돈으로 다 아시다시피 126,000원 정도?
세계 최강의 나라 화폐치고는 상당히 대충 만든 느낌...




4) 프랑스의 500프랑

라듐을 발견한 퀴리부부가 그려져있네요. 유로화 출범이후 이돈은 거의 통용되지 않습니다.
500프랑이면 우리돈으로는 음 통용될 당시 한 13만~14만원 선 정도 됐을 거예요.



5) 중국의 100위안

중국도 최고액권이 상당히 싸네요. 우리돈으로 2만원이 좀 못됩니다.
전 지폐가 역시 모택동으로 도배되어 있습니다.


 

6)캐나다의 1,000달러

캐나다의 최고액권은 100달러 아니었나요? 우리돈으로 한 11만원 정도?
그런데 찾아보니 1,000달러가 있네요. 으아 그럼 이거 110만원이네?
현재는 100달러가 최고이므로 이 지폐는 발행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7) 영국의 50파운드

이돈 엄청 크죠... 지갑에 잘 안들어감 ㅠㅠ 영국의 자존심 50파운드.
우리돈으로는 105,000원 정도. 앞면은 전부 엘리자베스 여왕, 뒷면은 제각각.




8) 인도의 1000루피

인도의 화폐는 모조리 간디로 도배돼있습니다.
1,000루피면 우리돈으로는 약 26,000원 정도.




9) 유럽연합의 500유로

유럽대륙이 다 쓰는 돈이라 디자인부터 애매모호하고 썰렁합니다.
그러나 500유로 한장이면 90만원이 넘는 돈이니 휴 이거 어마어마하죠.




10) 스위스의 1,000프랑

어마어마한걸로 따지면 스위스의 1,000프랑이 최고일겁니다.
우리돈으로는 이거 한장이 120만원이 조금 넘습니다...ㅎㄷㄷ




11) 태국의 1,000바트

태국의 최고액권은 우리돈으로 37,000원 정도 가치입니다.
역시 전부 왕으로 밀었습니다. 세계 유일한 현존인물 아닐까요?




12) 북한의 5,000원

북한의 최고액권은 2천년대 초만 해도 5백원이었는데 어느새 그 열배가 되는 돈이 나왔네요.
북한화폐는 달러가치 기준으로 우리돈의 1/3 수준인데 그나마도 인플레로 계속 하락중.....




13) 브라질의 100레알

우리돈으로 63,000원 정도 하는 브라질의 최고액권.
생선 한마리가 시원하게 그려져 있습니다.




14) 필리핀 2,000페소

우리돈 50,000원 남짓한 필리핀의 2000페소. 우리나라 최고액권과 가장 비슷한 돈입니다.
서양문물의 영향인듯 돈이 유럽풍 일러스트 느낌도 좀 나고 엄청 크고 화려하네요.




34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650 2010-10-20
347
  세계의 멋진 교량’들 
 관리자
2649 2009-02-21
346
  어떤 것이 더 아름답다고 할까...~!! 
 참샘
2647 2010-01-08
345
  환상적인 차세대 주택 
 관리자
2647 2008-05-04
344
  "여기에 무슨 '좌파', '포퓰리즘'이 있는가"<펌> 
 참샘
2646 2010-01-12
  세계 각국의 화폐 최고액권 비교 
 참샘
2645 2009-06-30
342
  활화산의 장관 
 운영자
2644 2009-03-31
341
  palagonia의 웅장한 풍경   1
 관리자
2642 2008-04-11
34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진정한 경쟁력' 
 참샘
2641 2009-10-21
33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넘겨짚기> 
 참샘
2640 2010-06-09
33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을꽃' 
 참샘
2640 2009-10-14
337
  양사언의 어머니 이야기   1
 운영자
2640 2009-09-26
336
  [가요무대] "저 강은 알고 있다" 
 관리자
2639 2009-01-25
335
  [투고] 주사파인 내가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이유 
 관리자
2639 2008-07-21
33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행복 그래프' 
 조직국장
2638 2008-08-08
333
  고암 이응노의 <군상> 
 관리자
2635 2008-05-03
332
  내 몸 안의 重金屬排出法 ♣ 
 관리자
2634 2008-08-27
33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책 한 권 한 줄' 
 참샘
2632 2009-08-19
330
  민둥산(강원도 억새꽃 축제) 
 참샘
2631 2010-11-06
32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모진 사랑> 
 참샘
2626 2010-06-16

[1][2][3][4][5][6][7] 8 [9][10]..[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