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프레임>

2011-01-19 20:02:01, Hit : 2106

작성자 : 참샘















2006년 영국에서 첫선을 보인 ‘행복지구지수’라는 게 있습니다.
단순하게 정의하면 ‘세상에서 가장 살기 좋은 나라는 어디일까?’를
측정하는 지수입니다.
행복지구지수는 그간 사용해 오던 동일 유형의 행복지수들과
그 잣대가 확연하게 다릅니다. 물질적 기준으로 삶의 질을
평가하는 국내총생산(GDP)의 개념에서 벗어나 기대수명과 행복감,
생태적 척도 등 3가지 기준으로 삶의 질을 평가합니다.

그 기준으로 143개국을 행복매김했더니 국민소득이 7천달러에도
못 미치는 중남미의 작은 나라 코스타리카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그 뒤를 도미니카, 자메이카, 과테말라, 베트남 등이 차지했구요.
물질적 풍요의 대명사로 여겨지는 미국은 114위였고 물질적 부를
자랑하는 대다수 국가들의 성적은 기대보다 높지 않았습니다.
단지 평가 기준을 바꾸었을 뿐인데요.

행복지구지수의 객관성과 공정성에 대한 논란은 별로 없습니다.
그렇다면 그동안 물질적 기준에 의해 삶의 질을 평가한 자료를
보며 일희일비한 우리의 삶은 어떤 의미를 가지는 것일까요.

내가 추구하는 삶의 잣대가 진짜로 맞는 것인지, 합리적인 것인지
때때로 의심하고 돌아보지 않으면 엄한 프레임에 발목이 잡혀
불필요한 노력을 하게 되거나 괜한 열등감을 가지게 됩니다.
제 주위에도 그렇게 자신의 삶을 낭비하는 사람들, 의외로 많던걸요^^;;
















 








- 소중한 사람에게 그림에세이를 선물해 주세요.
 









본 메일의 수신거부를 원하시면 수신거부 버튼을 클릭해 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사항은 master@mindprism.co.kr 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75-2 마인드프리즘(주)
Copyright 2011, All rights reserved by Mindprism, E-mail. master@mindprism.co.kr




36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불필요한 기적' 
 참샘
2427 2009-09-23
36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미쳐 몰랐을 뿐' 
 참샘
2452 2009-06-03
36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마음 빌려주기' 
 참샘
2415 2009-10-07
36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당연하다' 
 참샘
2690 2009-11-12
36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달밤에 체조' 
 참샘
2575 2009-08-26
36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정한 인사' 
 참샘
2377 2009-08-06
36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이름 부르기' 
 운영자
2586 2009-06-11
3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권위적 대상' 
 참샘
2459 2009-10-04
36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게으름' 
 참샘
2449 2009-08-13
3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을꽃' 
 참샘
2527 2009-10-14
35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힘의 법칙> 
 참샘
2568 2010-07-14
3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힘의 근원> 
 참샘
2437 2010-06-23
35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환상통> 
 참샘
2025 2010-12-22
3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현재진행형> 
 참샘
2008 2011-04-07
35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한 방에 훅 가다> 
 참샘
2525 2010-04-0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프레임> 
 참샘
2106 2011-01-19
35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참샘
2469 2010-03-24
35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툰드라의 법칙> 
 운영자
2301 2010-11-25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존재> 
 참샘
2477 2010-07-22
34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527 2010-10-20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