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툰드라의 법칙>

2010-11-25 14:25:51, Hit : 2254

작성자 : 운영자









아내에게 삐친 남편이 시위하기 위해 말도 없이 가출해
혼자 이렇게 저렇게 속끓이다가 새벽녘에 슬며시 들어왔습니다.
거실에서 이제나저제나 아내의 반응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안방 문을 열고 나온 아내의 첫마디에 허걱! 했답니다.
“당신 또 TV 보다가 거기서 그냥 잔 거야?”
애초에 자신이 집을 나갔다 온 사실조차 몰랐던 겁니다.

살다 보면 이런 경우들이 있습니다.
지금 내가 무얼 하는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아무도 모른다는 느낌,
어느 누구도 내 존재에 주목하지 않는다는 느낌은 사람을 착잡하게
만듭니다. 상처받고 방전된 듯한 순간엔 특히 그렇습니다.
의외로 많은 이들이 그런 경험을 토로하곤 합니다.

그럴 때 상처받고 방전된 마음들을 다독이고 충전해 주기 위해
주위에 ‘사람들’이 존재하는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툰드라 사람들은 그런 것을 아예 법칙으로 정해놨더군요^^

극한의 땅 툰드라에서 살아남기 위한 법칙의 첫 번째는
조난당한 사람은 누구든지, 설령 그것이 평소 원수처럼 지내는
상대라 할지라도 무조건 도와야 하는 것이랍니다.
나도 언제든 그런 위험에 처할 수 있고 그럴 경우
누군가의 도움을 받지 못한다면 살아남을 수 없으니까요.
툰드라에서 조난자를 돕는다는 것은 결국 나를 보호하는
가장 확실한 생존의 법칙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심리적으로 툰드라 상태에 있는 내 주위의 누군가를
다독이고 충전해 주는 일은 나를 보호하는 일과 하나도 다르지 않습니다.
사람이 모여 사는 것은 본래 그런 이유 때문이 아닌가요.
저는 그렇게 생각하며 살고 있습니다^^







36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불필요한 기적' 
 참샘
2368 2009-09-23
36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미쳐 몰랐을 뿐' 
 참샘
2398 2009-06-03
36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마음 빌려주기' 
 참샘
2359 2009-10-07
36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당연하다' 
 참샘
2621 2009-11-12
36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달밤에 체조' 
 참샘
2521 2009-08-26
36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정한 인사' 
 참샘
2327 2009-08-06
36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이름 부르기' 
 운영자
2539 2009-06-11
3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권위적 대상' 
 참샘
2399 2009-10-04
36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게으름' 
 참샘
2395 2009-08-13
3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을꽃' 
 참샘
2470 2009-10-14
35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힘의 법칙> 
 참샘
2511 2010-07-14
3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힘의 근원> 
 참샘
2379 2010-06-23
35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환상통> 
 참샘
1973 2010-12-22
3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현재진행형> 
 참샘
1955 2011-04-07
35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한 방에 훅 가다> 
 참샘
2450 2010-04-01
35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프레임> 
 참샘
2057 2011-01-19
35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참샘
2390 2010-03-2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툰드라의 법칙> 
 운영자
2254 2010-11-25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존재> 
 참샘
2420 2010-07-22
34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469 2010-10-20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