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2010-10-20 21:04:00, Hit : 2478

작성자 : 참샘









좋아하는 음식의 종류들을 열거하기는 쉬워도 그중에서
딱 한 가지만 고르라면 선택이 쉽지 않게 됩니다.
이런저런 사소한^^ 갈등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은
비교적 명확합니다.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이란 화두 앞에서
5성급 호텔의 뷔페 음식을 떠올리거나 회장님과의 만찬 때
먹었던 갈비찜 따위를 거론하는 경우는 거의 없을 테니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그런 종류의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 안에
치유적 힘의 원형이 담겨있다... 고 생각하는 쪽입니다.
실제로 밥이 가진 힘이 그러합니다.

놀라운 영도력의 비밀을 묻는 질문에 ‘많이 믹여야 돼’ 라고
설파하는 영화 속 동막골 촌장님의 그 유명한 핵심정리가
단지 물질적 풍요나 경제성장의 필요성을 의미하는 게
아니란 사실은, 적어도 치유의 영역에선 상식에 속합니다.
그때의 밥이란 물리적 의미의 밥을 넘어서는 것이니까요.

내 기억 저편에 웅크리고 있는 ‘어린 나’를 살뜰하게 배려하고
보듬어 주는 듯한 밥상을 마주하는 일은 그 자체로 치유입니다.
당연히 그런 치유적 밥상을 누군가에게 마련해 주는 모든 이는
치유자일 수밖에요.

그러므로 치유자가 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어떤 이가 진심으로 원하고 있을 따뜻한 밥 한 상 차려서
함께 수저를 나누는 일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런게 치.유.적. 밥.상.이겠지요.






36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불필요한 기적' 
 참샘
2375 2009-09-23
36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미쳐 몰랐을 뿐' 
 참샘
2405 2009-06-03
36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마음 빌려주기' 
 참샘
2366 2009-10-07
36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당연하다' 
 참샘
2631 2009-11-12
36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달밤에 체조' 
 참샘
2530 2009-08-26
36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정한 인사' 
 참샘
2334 2009-08-06
36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이름 부르기' 
 운영자
2545 2009-06-11
3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권위적 대상' 
 참샘
2408 2009-10-04
36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게으름' 
 참샘
2404 2009-08-13
3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을꽃' 
 참샘
2478 2009-10-14
35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힘의 법칙> 
 참샘
2519 2010-07-14
3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힘의 근원> 
 참샘
2386 2010-06-23
35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환상통> 
 참샘
1981 2010-12-22
3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현재진행형> 
 참샘
1962 2011-04-07
35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한 방에 훅 가다> 
 참샘
2459 2010-04-01
35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프레임> 
 참샘
2064 2011-01-19
35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참샘
2400 2010-03-24
35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툰드라의 법칙> 
 운영자
2261 2010-11-25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존재> 
 참샘
2428 2010-07-2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478 2010-10-20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