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한 방에 훅 가다>

2010-04-01 19:56:44, Hit : 2450

작성자 : 참샘












[2010.03.31-일백아흔여덟번째]





  한 방에 훅 가다











일본에는 일회용 사진기로 찍은 사진만을 대상으로 한
콘테스트가 있답니다.
좋은 사진 장비 따위의 거품 쫙 빼고
진짜로 피사체와 합일할 수 있는
작가의 실력만 평가하려는 의도겠지요.
사랑이라는 가장 흔한 소재로 쓴 시를 보면
시인의 내공이 단번에 드러나는 것처럼요.

마찬가지로 한 인간의 진짜 내공은
자신의 지위, 이름, 학력, 재산, 직업 등의 거품과 상관없이
있는 그대로의 자기상을 순하게 인정하고 보듬을 수 있는
능력에 의해서 좌우됩니다.

사랑 많이 받고 자란 아이는 버릇없어진다는 잘못된 속설에 현혹돼
나를 너무 많이 인정하고 어깨를 두드려 주다가
개념 없고 경쟁력 없는 사람이 되면 어쩌나,
걱정하고 있다면 그야말로 기우입니다.
서민이 재벌 회장의 헤픈 씀씀이를 걱정하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사람의 마음속엔 정교한 균형추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어서
나를 너무 많이 인정하고 격려하고 응원하다가 한방에 훅 가는 일,
단언컨대, 없습니다.

자기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보듬는 일이
얼마나 어렵고 깊은 내공이 필요한 작업인지
시도해 본 사람은 다 알지요.
그렇다고 자기 인정의 내공 쌓기를 게을리 하다 보면
개그콘서트 대사처럼 한 방에 훅 가는 경우가 생긴답니다.
뼈저린 경험자들의 전언에 의하면요.^^





36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불필요한 기적' 
 참샘
2368 2009-09-23
36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미쳐 몰랐을 뿐' 
 참샘
2398 2009-06-03
36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마음 빌려주기' 
 참샘
2359 2009-10-07
36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당연하다' 
 참샘
2621 2009-11-12
36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달밤에 체조' 
 참샘
2521 2009-08-26
36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정한 인사' 
 참샘
2327 2009-08-06
36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이름 부르기' 
 운영자
2539 2009-06-11
3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권위적 대상' 
 참샘
2399 2009-10-04
36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게으름' 
 참샘
2395 2009-08-13
3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을꽃' 
 참샘
2470 2009-10-14
35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힘의 법칙> 
 참샘
2513 2010-07-14
3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힘의 근원> 
 참샘
2380 2010-06-23
35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환상통> 
 참샘
1973 2010-12-22
3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현재진행형> 
 참샘
1955 2011-04-0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한 방에 훅 가다> 
 참샘
2450 2010-04-01
35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프레임> 
 참샘
2058 2011-01-19
35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참샘
2391 2010-03-24
35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툰드라의 법칙> 
 운영자
2255 2010-11-25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존재> 
 참샘
2421 2010-07-22
34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469 2010-10-20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