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이름 부르기'

2009-06-11 07:52:30, Hit : 2585

작성자 : 운영자












[2009.06.10 - 일백쉰여섯번째]





  내 이름 부르기











성인이 되어서도 스스로 자기 이름을 섞어가며 대화하는 사람,
꼭 있습니다.
예를 들어 연경이도 배고파요, 상호가 금방 가겠습니다 식의 어투인데
경험상, 불길한 신호입니다. 미성숙한 자기 중심성의 한 징후인 경우가
많더군요. 아직도 자신을 보호받아야 할 심리적 초등학생처럼 생각하거나
상대방과의 소통보다 내 입장이 우선하는 퇴행적 대화법입니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또 다른 제 경험에 비추어 보면^^
결정적 순간에 혼자 자기 이름을 소리 내어 부르는 행위의
자기 진정(鎭靜), 자기 위로 효과는 생각하는 이상입니다.
연경아, 다 괜찮을 거야.
상호야, 너 진짜 수고했다.
홍선아, 오늘 참 근사한 걸.
스스로에게 소리 내어 이렇게 말을 건네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안하고 평화스러워 집니다.

혼자서 그런 자기 포상과 다독임의 시간을 가지고 있을 즈음에
누군가 나와 똑같은 마음으로 내게 괜찮을 거야, 수고했어, 근사해 라는
말로 힘을 보탤 때 그 상대방이 얼마나 사랑스럽게 느껴지는지 경험해
보지 못했으면, (한 개그맨의 유행어처럼) 말을 하지 마세요^*^





36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불필요한 기적' 
 참샘
2426 2009-09-23
36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미쳐 몰랐을 뿐' 
 참샘
2452 2009-06-03
36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마음 빌려주기' 
 참샘
2414 2009-10-07
36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당연하다' 
 참샘
2690 2009-11-12
36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달밤에 체조' 
 참샘
2574 2009-08-26
36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정한 인사' 
 참샘
2377 2009-08-0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이름 부르기' 
 운영자
2585 2009-06-11
3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권위적 대상' 
 참샘
2459 2009-10-04
36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게으름' 
 참샘
2448 2009-08-13
3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을꽃' 
 참샘
2527 2009-10-14
35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힘의 법칙> 
 참샘
2568 2010-07-14
3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힘의 근원> 
 참샘
2437 2010-06-23
35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환상통> 
 참샘
2025 2010-12-22
3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현재진행형> 
 참샘
2007 2011-04-07
35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한 방에 훅 가다> 
 참샘
2525 2010-04-01
35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프레임> 
 참샘
2106 2011-01-19
35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참샘
2469 2010-03-24
35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툰드라의 법칙> 
 운영자
2300 2010-11-25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존재> 
 참샘
2477 2010-07-22
34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527 2010-10-20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