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남아공의 테이불 마운틴 구경 하십시요

2008-04-05 09:20:06, Hit : 3217

작성자 : 관리자





남아공화국에 있는 테이불 마운틴 구경 하십시요.

남아공화국에서는 이런 지형의 산을 '테이블 마운틴'이라고 하는데.........



외국인 등산가가 남아메리카의 한 테푸이(로라이마)에
올라가그풍경을 찍었는데 우연히 나타난 사진입니다



테푸이(tepuy, tepui)는 남 아메리카 기아나 고원지대에 있는



위 사진과 같은 탁상 모양의 지형(높은 산)을 현지인들이 부르



는 말입니다. 남아공화국에서는 이런 지형의 산을 '테이블 마운틴' 이라고 하는데.........


영화 Lost Worldsd 의 근거지라는 군요.



이런 테푸이는 위는 평평한 분지지만 사면은 깎아지른 듯한 수직 절벽이 수 백미터 높이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절벽 아래는 이렇게 구름이 떠 다니고, 곳곳에는 폭포들이 웅장한 소리를 내며 떨어진다는군요.


가장 유명한 테푸이는 로라이마 테푸이(Roraima tepuy) 라고 하더군요.



절벽 산 위에는 이런 모습이 전개되는데, 산 아래의 모양과 서식하는 식물이 확실히 다르다는군요. 산 아래는 열대우림인데


 


산 위는 온대지역에 해당이 되고 냉대지역에 해당되는 곳도 있다는군요.




테푸이 산 위에는 이런 샘도 있고요. 제법 큰 시내도 있다는군요.





그 물이 흘러 이렇게 절벽 아래로 덜어질 때는 수 백m 의 폭포를 이룬다는군요.
사진은 세계에서 제일 높은 폭포인 엔젤 폭포(Angel waterfall, 높이 979m) 인데


이 폭포는 유명한 로라이마테푸이 에 있다고 합니다.





테푸이로부터 시작된 물은 흘러 수 많은 폭포를 이루며 떨어져 이런 강을 이루는데......





또한 놀라운 것은 테푸이 위의 풍경들입니다. 이런 괴기한 풍경들이 테푸이 위에 형성 되어 있다는군요.


사진은 Roraima tepuy 위의 풍경



Roraima tepuy 위의 풍경 2


* 조직국장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8-04-23 11:18)




368
  난꽃의 향연 
 관리자
1897 2008-04-29
  남아공의 테이불 마운틴 구경 하십시요 
 관리자
3217 2008-04-05
366
  남자가 여자보다 고급 제품이다. 
 참샘
2374 2010-09-04
365
  내 누이 ‘창녀들’을 감히 ‘검사들’한테 견줘?<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464 2010-10-13
364
  내 몸 안의 重金屬排出法 ♣ 
 관리자
2545 2008-08-27
363
  내가 살아가며 배운것은 
 관리자
1959 2008-07-04
362
  내장산 단풍 미리 보기 
 관리자
2638 2008-04-05
361
  너무나 아름다운 가을 
 관리자
2203 2008-10-22
360
  너무나 아름다운 꽃 분재 감상 
 관리자
2377 2008-05-15
359
  농담 한번 잘못하니 가까이 있던 사람이 멀어지더라 
 정의로
2556 2010-01-10
358
  누가 '광신도 집합소'라 말하나! 
 진우로
2317 2009-04-10
357
  눈물젖은 두만강 
 관리자
2296 2008-10-18
356
  느르웨이의 대서양로 
 관리자
2004 2008-07-19
355
  늑대의 윤리관 
 참샘
2558 2010-05-03
354
  늙음은 새로운 원숙 
 관리자
2262 2009-02-02
353
  늙지 않은 방법10가지 
 관리자
1966 2008-04-29
352
  다리 꼬고 앉으면 안되는 3가지 이유 
 참샘
3003 2009-10-15
351
  다리 밑에서 주워왔다는 말의 유래 
 참샘
2482 2011-02-15
350
  다시보는 금강산 
 관리자
2567 2008-04-05
349
  다시보는 만리장성 
 관리자
2003 2008-05-28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