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늙음은 새로운 원숙

2009-02-02 15:20:22, Hit : 2261

작성자 : 관리자






 











 


 



 

 

♣ 늙음은 새로운 원숙 ♣

 

 




곱게 늙어 가는 이를 만나면

세상이 참 고와 보입니다.



늙음 속에 낡음이 있지 않고

 도리어 새로움이 있습니다.



곱게 늙어 가는 이들은 늙지만,

낡지는 않습니다.



늙음과 낡음은 글자로는

불과 한 획의 차이밖에 없지만


그 품은 뜻은 서로

정반대의 길을 달 릴 수 있습니다.





늙음이 곧 낡음이라면

삶은 곧 '죽어감'일 뿐입니다.



늙어도 낡지 않는다면

삶은 나날이 새롭습니다.



몸은 늙어도

마음과 인격은 더욱 새로워집니다



더 원숙한 삶이 펼쳐지고

더 농익은 깨우침이 다가옵니다.



늙은 나이에도

젊은 마음이 있습니다.



늙었으나

새로운 인격이 있습니다.



젊은 나이에도

낡은 마음이 있습니다.



젊었으나

쇠잔한 인격입니다.



겉은 늙어 가도

 속은 날로 새로워지는 것이


아름답게 늙는 것입니다.





늙음 과 낡음은

삶의 미추를 갈라놓습니다.






누구나 태어나면

늙어 가는 것이지요.



몸은 비록 늙었지만,

마음만은 언제나


새로움으로 살아간다면

평생을 살아도 늙지 않습니다.



곱게 늙어 간다는 것

참으로 아름다운 인생입니다.



멋모르고 날뛰는

청년의 추함 보다는



고운 자태로 거듭 태어나는


노년의 삶이

더욱 더 아름답습니다.



마음을 새롭게

새로움으로 바꿔 보세요.



늘어가는 나이테는

인생의 무게를 보여 줍니다.



그만큼

원숙해 진다는 것이겠지요.



선인장의

이 아름다운 꽃은



한 두 해 만에 꽃을

v


피우지 못하겠지요.

선인장꽃은 경륜이 더 할수록




꽃의 자태와

향기가 그윽한 것.




인간의 경륜에서 나오는 원숙의




자태와 향기는

더욱 그윽할 것입니다.












세월은 잡아 둘수가 없습니다.

하루 하루가 중요합니다.

하루를 매일 값지고

멋있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368
  난꽃의 향연 
 관리자
1897 2008-04-29
367
  남아공의 테이불 마운틴 구경 하십시요 
 관리자
3217 2008-04-05
366
  남자가 여자보다 고급 제품이다. 
 참샘
2373 2010-09-04
365
  내 누이 ‘창녀들’을 감히 ‘검사들’한테 견줘?<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464 2010-10-13
364
  내 몸 안의 重金屬排出法 ♣ 
 관리자
2545 2008-08-27
363
  내가 살아가며 배운것은 
 관리자
1958 2008-07-04
362
  내장산 단풍 미리 보기 
 관리자
2637 2008-04-05
361
  너무나 아름다운 가을 
 관리자
2202 2008-10-22
360
  너무나 아름다운 꽃 분재 감상 
 관리자
2376 2008-05-15
359
  농담 한번 잘못하니 가까이 있던 사람이 멀어지더라 
 정의로
2555 2010-01-10
358
  누가 '광신도 집합소'라 말하나! 
 진우로
2316 2009-04-10
357
  눈물젖은 두만강 
 관리자
2295 2008-10-18
356
  느르웨이의 대서양로 
 관리자
2003 2008-07-19
355
  늑대의 윤리관 
 참샘
2557 2010-05-03
  늙음은 새로운 원숙 
 관리자
2261 2009-02-02
353
  늙지 않은 방법10가지 
 관리자
1965 2008-04-29
352
  다리 꼬고 앉으면 안되는 3가지 이유 
 참샘
3003 2009-10-15
351
  다리 밑에서 주워왔다는 말의 유래 
 참샘
2481 2011-02-15
350
  다시보는 금강산 
 관리자
2566 2008-04-05
349
  다시보는 만리장성 
 관리자
2002 2008-05-28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