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2010-03-24 17:54:13, Hit : 2391

작성자 : 참샘












[2010.03.24-일백아흔일곱번째]





  트랙이 다르다











50대 엄마가,
20대 딸과 목욕탕에 갔다가 콘돔을 쌓아놓고 무료로 나눠주는
판촉 행사를 목격했습니다.
그곳에서 4,50대 주부들이 콘돔 챙기는 걸 본 20대 딸이
의아한 듯 엄마에게 물었답니다.
저 아줌마들은 쓸 일도 없을 텐데 저걸 왜 저렇게 가져가, 엄마.

또래에 비해 남편과의 스킨십이 왕성한 편이었던 그녀는
당황하기도 했지만 자신도 딸에게 그런 무성(無性)의 존재로
보일 거라는 생각에 충격을 받았다네요.
그 순간 20대 딸이 엄마의 복잡한 속내를 짐작하는 일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그때의 나이차란 전혀 다른 두 개의 트랙에서
각자 내달리는 허들 경기장과 같으니까요.

[SS501]이라는 아이돌 그룹의 이름을 ‘더블에스 오공일’이
아니라 ‘에스에스 오공일’로 호칭했다고 해서 감각 떨어지고
아이들과 소통 안 되는 부모인 것처럼 주눅들 이유,
조금도 없습니다.
그들이 부모 세대를 설레게 했던 [사랑과 평화]라는 당대의
밴드를 알 수 없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노는 물이 다른 것처럼 시간의 트랙이 다를 뿐입니다.

최근 개봉한 한 영화에서,
30대 여성에게 은근 위축된 50대의 여주인공 메릴스트립에게
예비 남친이 건네는 진심어린 경탄은 환상적입니다.
당신의 매력 중 하나가 나.이.예.요.

저도 그런 사람 몇 명... 알고 있습니다.^^





368
  어느 대학교 졸업 식장에서 
 참샘
2291 2010-03-29
367
  서울의 남산공원 
 참샘
2315 2010-03-28
366
  기술 
 참샘
2301 2010-03-2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참샘
2391 2010-03-24
364
  '더취페이(Dutch)'는 '콩글리쉬'/남북평화재단에서 보내옴 
 참샘
2457 2010-03-22
363
  환상적인 슬라이드 
 참샘
2689 2010-03-18
36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남들은 잘 모르겠지만> 
 참샘
2249 2010-03-17
3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시정 강박> 
 참샘
2332 2010-03-10
36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착각> 
 참샘
2333 2010-03-03
3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낚시의 손맛- 
 참샘
2391 2010-02-24
358
   파바로티의 노래와 함께 이태리 여행 
 참샘
2695 2010-02-21
3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쓸모 강박- 
 참샘
2636 2010-02-17
356
  서울의 4대문과 4소문 
 참샘
2876 2010-02-12
3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 대가리> 
 참샘
2412 2010-02-10
354
  통화료 부담 요주의 
 참샘
2324 2010-02-04
35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실제상황> 
 참샘
2449 2010-02-03
352
  수술하기 쉬운 사람 
 참샘
2328 2010-01-31
351
  손은 답을 알고 있습니다. 
 참샘
4670 2010-01-29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최민수도 아니면서> 
 참샘
2566 2010-01-27
349
  "자뻑이 중요해요, 우린 다 잘났으니까"<펌> 
 참샘
2559 2010-01-26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