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남들은 잘 모르겠지만>

2010-03-17 10:56:19, Hit : 2267

작성자 : 참샘












[2010.03.17-일백아흔여섯번째]





  남들은 잘 모르겠지만











군에 입대하는 젊은이들이 집결하는 훈련소 앞은
공기마저 안타까운 느낌입니다.
입대자 수보다 많은 배웅자들이 입대자들과 한데 엉켜
불안, 초조, 한숨, 아쉬움, 눈물을 쏟아냅니다.
하지만 훈련소에서 근무하는 병사나
그 앞에서 장사하는 이들의 처지에서 보면
일주일에 두 번씩 반복되는 일상적 업무일 따름입니다.

누군가에겐 더할 수 없는 애절함이
누군가에겐 심드렁한 일상인 것이지요.
순환 반복되는 우리 삶의 한 풍경입니다.

산부인과나 결혼식장 근무자들에게
당사자인 나만이 가질 법한 새 생명의 신비나 첫 출발의 설레임을
내 맘처럼 공유하게 할 수 없음을 잘 알면서도,
나는 좀 특별한 경우이고 싶은 마음까지 포기하긴 어렵습니다.

그런 때 귀에 쏙 들어오는 것은
‘남들은 잘 모르겠지만 당신은 훨씬 특별한 감정일 것이다’
‘이렇게 잘 참는 경우는 처음이다’ 같은,
어쩌면 의례적일 수도 있는 말들입니다.
그 말들이 사실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을 몰라서가 아닙니다.

인간의 마음은 팩트가 아니라
정서적 지지 세력에 더 많은 영향을 받는
희한한 구조적 특성이 있어서 그렇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앞에서는 민망하면서도 돌아서면 혼자 벙싯거리게 되는
누군가의 어떤 말들, 왜 한가지씩은 있잖아요 다들.^^*





368
  어느 대학교 졸업 식장에서 
 참샘
2305 2010-03-29
367
  서울의 남산공원 
 참샘
2332 2010-03-28
366
  기술 
 참샘
2316 2010-03-27
36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참샘
2410 2010-03-24
364
  '더취페이(Dutch)'는 '콩글리쉬'/남북평화재단에서 보내옴 
 참샘
2475 2010-03-22
363
  환상적인 슬라이드 
 참샘
2710 2010-03-1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남들은 잘 모르겠지만> 
 참샘
2267 2010-03-17
3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시정 강박> 
 참샘
2350 2010-03-10
36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착각> 
 참샘
2350 2010-03-03
3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낚시의 손맛- 
 참샘
2408 2010-02-24
358
   파바로티의 노래와 함께 이태리 여행 
 참샘
2714 2010-02-21
3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쓸모 강박- 
 참샘
2654 2010-02-17
356
  서울의 4대문과 4소문 
 참샘
2894 2010-02-12
3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 대가리> 
 참샘
2431 2010-02-10
354
  통화료 부담 요주의 
 참샘
2344 2010-02-04
35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실제상황> 
 참샘
2469 2010-02-03
352
  수술하기 쉬운 사람 
 참샘
2346 2010-01-31
351
  손은 답을 알고 있습니다. 
 참샘
4691 2010-01-29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최민수도 아니면서> 
 참샘
2588 2010-01-27
349
  "자뻑이 중요해요, 우린 다 잘났으니까"<펌> 
 참샘
2577 2010-01-26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