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수술하기 쉬운 사람

2010-01-31 06:04:42, Hit : 2326

작성자 : 참샘
  외과의사 4명이 카페에서

칵테일을 마시며 대화를하고 있었다.

첫 번째 의사가

수술하기 쉬운 사람에 대해 말을 꺼냈다.

나는 도서관 직원들이 가장 쉬운 것 같아.

그 사람들 뱃속의 장기들은

가나다순 으로 정열 되어 있거든 .....

그러자 두 번째 의사가 말했다.

난 회계사가 제일 쉬운 것 같아

그 사람들 내장들은

전부 다 일련번호가 매겨 있거든 .....


세 번째 의사도

칵테일을 한잔 쭉 마시더니 이렇게 말했다.

난 전기 기술자가 제일 쉽더라,

그 사람들 혈관은 색깔별로 구분되어 있잖아....

세 의사의 얘기를 듣고있던

네 번째 의사가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이렇게 말을 받았다.

난 정치인들이 제일 쉽더라고,

그 사람들은 골이 비어 있고 뼈대도 없고

쓸개도 없고 소갈머리 배알머리도 없고

심지어 안면도 없잖아

속을 확 뒤집어 헤쳐 놓으면 "돈"만 나와 ~~





368
  어느 대학교 졸업 식장에서 
 참샘
2290 2010-03-29
367
  서울의 남산공원 
 참샘
2315 2010-03-28
366
  기술 
 참샘
2300 2010-03-27
36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참샘
2390 2010-03-24
364
  '더취페이(Dutch)'는 '콩글리쉬'/남북평화재단에서 보내옴 
 참샘
2456 2010-03-22
363
  환상적인 슬라이드 
 참샘
2687 2010-03-18
36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남들은 잘 모르겠지만> 
 참샘
2249 2010-03-17
3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시정 강박> 
 참샘
2331 2010-03-10
36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착각> 
 참샘
2331 2010-03-03
3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낚시의 손맛- 
 참샘
2390 2010-02-24
358
   파바로티의 노래와 함께 이태리 여행 
 참샘
2694 2010-02-21
3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쓸모 강박- 
 참샘
2634 2010-02-17
356
  서울의 4대문과 4소문 
 참샘
2874 2010-02-12
3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 대가리> 
 참샘
2411 2010-02-10
354
  통화료 부담 요주의 
 참샘
2323 2010-02-04
35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실제상황> 
 참샘
2448 2010-02-03
  수술하기 쉬운 사람 
 참샘
2326 2010-01-31
351
  손은 답을 알고 있습니다. 
 참샘
4667 2010-01-29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최민수도 아니면서> 
 참샘
2566 2010-01-27
349
  "자뻑이 중요해요, 우린 다 잘났으니까"<펌> 
 참샘
2558 2010-01-26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