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서튼의 법칙>

2011-03-02 12:52:29, Hit : 2615

작성자 : 참샘









 아마도 서부개척 시대쯤.
서튼이라는 이름의 전설적인 은행강도가 있었다고 가정합니다.
신출귀몰의 솜씨로 수많은 은행을 털다 결국 붙잡혔을 때
기자들이 물었습니다.
“왜 그렇게 은행을 털었나요?”
어처구니없다는 듯한 서튼의 대꾸는 간단합니다.
“그곳에 돈이 있으니까”

정신분석의 현장에서 ‘서튼의 법칙’이란 용어를 사용할 때가 있습니다.
정신분석에서는 왜 그렇게 집요할 정도로 어린 시절의 기억을
중시하는가? 와 같은 의문에 답할 때입니다.

서튼식으로 말해 보자면, 어린 시절의 기억 속에 ‘나’를 찾기 위한
무진장한 단서들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어린 시절의 첫 기억 속에는 현재 나의 행동패턴을 설명하는
가장 강력한 심리코드가 숨어 있습니다.
진짜 나(眞我)를 직면하게 하는 심리적 비밀금고 같은 것입니다.

그러므로 ‘어린 나’를 대면하고 보듬는 일은 단순히
과거의 추억을 회고하는 식의 복고와는 완전히 다릅니다.
‘어린 나’는 어느 다급한 피난길에 미처 챙기지 못하고
떠나온, 그래서 (의식하지 못했을 수도 있지만) 한시도
잊지 못하고 살아온 그런 동생 같은 존재입니다.

부두에 혼자 서서 울지도 못한 채 물끄러미,
배 타고 떠나는 나를 바라보던 그 눈망울과 작은 몸을
이제라도 내가 꼬옥 껴안고 다독거리는 일보다
더 중요하고 다급한 일은 무엇인지요.

그 ‘어린 나’와 어떤 식으로든 대면하지 않고 혼자만
앞으로, 앞으로...나아가며 잘 살 수 있는 방법은,
제가 알기엔 이 세상 어디에도 없습니다.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서튼의 법칙> 
 참샘
2615 2011-03-02
367
  참치회 상식 
 관리자
2615 2008-05-29
366
  아름다운 도시와 음악감상 
 참샘
2613 2009-10-15
36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심리경호' 
 참샘
2613 2009-09-16
364
  世界一周 - 짤츠브르크 미라벨 정원 
 운영자
2613 2009-04-01
363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봉 
 관리자
2613 2008-05-26
362
  혁명 
 참샘
2612 2010-04-28
361
  신부님과 험담 이야기(조남혁 회원님 보내옴) 
 참샘
2609 2009-10-22
360
  ♡♬ 내가 본 그림 ♡[♡내 어머니, 아버지 !!!♡]~~02 
 참샘
2608 2009-05-10
359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나라는 사람> 
 참샘
2606 2010-11-03
358
  끝없이 이어지는 생명이야기 
 참샘
2606 2010-05-12
357
  [투고] 주사파인 내가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이유 
 관리자
2606 2008-07-21
356
  늑대의 윤리관 
 참샘
2605 2010-05-03
355
  대화란? 
 참샘
2604 2010-04-30
354
  세계 각국의 화폐 최고액권 비교 
 참샘
2604 2009-06-30
353
  성공 철학 
 참샘
2604 2009-05-01
352
  농담 한번 잘못하니 가까이 있던 사람이 멀어지더라 
 정의로
2602 2010-01-10
351
  어떤 것이 더 아름답다고 할까...~!! 
 참샘
2601 2010-01-08
350
  환상적인 차세대 주택 
 관리자
2601 2008-05-04
349
  UN 에서 선정한 최고의 아동 시 
 참샘
2600 2009-06-07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