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농담 한번 잘못하니 가까이 있던 사람이 멀어지더라

2010-01-10 07:35:53, Hit : 2630

작성자 : 정의로

2010년 1월 8일 오전 10시경


 


서울을 가려고 1호선 완행 전철을 탔다


 


역곡쯤 갈때 한 아주머니가 두 아들을 데리고 올라왔다


 


큰아들이 중~고 생쯤 되는 데 귀에 이어폰을 꼽고 있었다.


 


아주머니 : 창밖을 내다보며 하는말, 구일이가?


 


그 말을 듣고 그 아들 주머니를 뒤지더니, 핸드폰을 열어보며 8일이야.


 


나는 갑자기 핸드폰을 꺼내고 귀에 이어폰을 빼며 8일 이라 할때까지 왜저러나 싶었다.


 


그 때 그장소가 오류동 이였다.내가 웃으면서 9일전 이니까 8일도 맞네 ㅎㅎㅎㅎㅎ


 


아주머니 멋적어 하며 아들들과 저~쪽으로 옮겨갔다.


 


농담 한번 잘못하니 가까이 있던 사람이 멀어지더라





36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이름 부르기' 
 운영자
2645 2009-06-11
36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달밤에 체조' 
 참샘
2643 2009-08-26
366
  이브몽땅의 "枯葉' 가을 영상 <양재혁박사님 보내옴> 
 참샘
2640 2011-02-10
365
  아름다운 도시와 음악감상 
 참샘
2640 2009-10-15
364
  신부님과 험담 이야기(조남혁 회원님 보내옴) 
 참샘
2638 2009-10-22
36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너답지 못하다' 
 참샘
2637 2009-12-16
36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심리경호' 
 참샘
2637 2009-09-16
361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봉 
 관리자
2637 2008-05-26
360
  혁명 
 참샘
2636 2010-04-28
359
  세계의 멋진 교량’들 
 관리자
2634 2009-02-21
358
  끝없이 이어지는 생명이야기 
 참샘
2633 2010-05-12
357
  ♡♬ 내가 본 그림 ♡[♡내 어머니, 아버지 !!!♡]~~02 
 참샘
2632 2009-05-10
356
  世界一周 - 짤츠브르크 미라벨 정원 
 운영자
2632 2009-04-01
355
  참치회 상식 
 관리자
2632 2008-05-29
354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나라는 사람> 
 참샘
2631 2010-11-03
  농담 한번 잘못하니 가까이 있던 사람이 멀어지더라 
 정의로
2630 2010-01-10
352
  늑대의 윤리관 
 참샘
2628 2010-05-03
351
  어떤 것이 더 아름답다고 할까...~!! 
 참샘
2627 2010-01-08
350
  성공 철학 
 참샘
2626 2009-05-01
349
  환상적인 차세대 주택 
 관리자
2626 2008-05-04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