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너답지 못하다'

2009-12-16 11:27:37, Hit : 2648

작성자 : 참샘












[2009.12.16-일백여든세번째]





  너답지 못하다











가까운 사이의 사람들이 자주 주고받는 말 가운데
‘너답지 못하다’는 묘한 뉘앙스의 멘트가 있습니다.
그 위력은 가히 울트라슈퍼짱이라 할 만합니다.
대개의 경우 듣는 사람을 옴짝달싹 못하게 옥조이니까요.

하지만 여러 이유로 그에 합당한 댓 거리를 하지 못하는 것일 뿐
그 말을 전적으로 수긍해서 침묵하는 게 아니라는 건
너도 알고 나도 알고 그도 압니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너답지 못하게 왜 이래?’라는 힐난성 대사 뒤에
‘나다운 게 뭔데?’라는 울부짖음이 연결 숙어처럼 따라 붙는 건
다 그만한 까닭이 있는 거겠지요.

늘 젖은 장작 타듯 하다 화산처럼 폭발하든
신사임당 옷차림에서 손바닥 한 뼘 길이의 미니스커트로 갈아입든
거기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는 법입니다.
‘나’답지 못한 행동이란 세상에 없습니다.
상대방의 눈에만 ‘너’답지 못하게 비칠 뿐이지요.

‘너답지 못하다’는 말은 상대방을 옴짝달싹 못하도록
심리적 올가미를 던지는 행위와 다르지 않습니다.

뭔가 새로운 각오로 다시 시도하려는데
누군가 내게 ‘너답지 않게 왜 이래’라고 말할 때,
뱀처럼 휘감기고 늪처럼 허우적거리게 만드는 그 질척한 느낌,
얼마나 싫고 맥빠지는지 잘 아시잖아요.

본의는 그게 아니라고 해도 누군가에게 ‘너답지 못하다’고
내뱉는 순간 나는 상대방에게 뱀이 되고 늪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368
  이브몽땅의 "枯葉' 가을 영상 <양재혁박사님 보내옴> 
 참샘
2657 2011-02-10
36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이름 부르기' 
 운영자
2656 2009-06-11
366
  아름다운 도시와 음악감상 
 참샘
2655 2009-10-15
365
  혁명 
 참샘
2653 2010-04-28
36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달밤에 체조' 
 참샘
2652 2009-08-26
363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봉 
 관리자
2652 2008-05-26
362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나라는 사람> 
 참샘
2650 2010-11-03
361
  신부님과 험담 이야기(조남혁 회원님 보내옴) 
 참샘
2649 2009-10-22
360
  끝없이 이어지는 생명이야기 
 참샘
2648 2010-05-1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너답지 못하다' 
 참샘
2648 2009-12-16
35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심리경호' 
 참샘
2647 2009-09-16
357
  世界一周 - 짤츠브르크 미라벨 정원 
 운영자
2647 2009-04-01
356
  늑대의 윤리관 
 참샘
2643 2010-05-03
355
  참치회 상식 
 관리자
2643 2008-05-29
354
  농담 한번 잘못하니 가까이 있던 사람이 멀어지더라 
 정의로
2642 2010-01-10
353
  성공 철학 
 참샘
2642 2009-05-01
352
  ♡♬ 내가 본 그림 ♡[♡내 어머니, 아버지 !!!♡]~~02 
 참샘
2641 2009-05-10
351
  세계의 멋진 교량’들 
 관리자
2641 2009-02-21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참샘
2640 2010-09-09
349
  대화란? 
 참샘
2640 2010-04-30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