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심리경호'

2009-09-16 18:09:36, Hit : 2653

작성자 : 참샘














[2009.09.16-일백일흔번째]





  심리경호











커피재배 현황을 조사하러 아프리카에 갔던 한 경제학자는
그 곳 아프리카의 가뭄과 기아의 고통을 목격한 후,
아프리카의 참상을 알리는 데는 경제학 보고서보다 사진이 더
유용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사진 찍는 일로 직업을 바꾸었습니다.

잘 알려진대로,
그 주인공은 20세기 최고의 다큐멘터리 사진작가로 평가받는
세바스티앙 살가도입니다.

아프리카의 참상을 알리는 데 ‘경제학 보고서보다 사진이 더
유용할 것’ 이라는 살가도의 결론은 다른 사람의 지지를 쉽게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었을 겁니다.
경제학처럼 이론적 근거가 명확한 팩트가 아니라 남들은 잘
알 수 없지만 내 마음 속에서는 내적 근거가 확실한,
그런 류의 결론이었을 테니까요.

더구나 경제학 박사씩이나 되는 사람이 사진 찍는 일을
직업으로 삼겠다고 했을 때 주위 사람들이 보였을 그 관습적인
반대와 핏대는, 안 봐도 비디오 아니겠어요..^^

남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내 소망을 조목조목 설명할 수 없다고
해서 그것이 잘못된 것이라는 법은 세상 어디에도 없습니다.
그냥 그런 것처럼 생각될 뿐입니다.

최고의 심리경호는,
남의 맘을 잘 살피고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내 소망과 내 감(感)을
있는 그대로 감지해내고 지지해 주는 일, 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뮤지컬 모노드라마 <벽속의 요정>이 2006년 초연된 후 벌써 4번째로
다시 무대에 오릅니다. 제 인생에서 동일한 공연을 가장 많이 반복 관람한
공연이지 싶습니다. 아직도 볼 때마다 가슴이 설레고, 눈물이 툭 차오르고
그렇습니다.

올해도 다시 극장을 찾으려고 합니다.
-9/19(토)~9/27(일) 예술의 전당 <자유소극장>
혹시 극장에서 마주치게 되면 의미있는 눈인사 나누겠습니다.^^
(초연 때 <벽속의 요정>을 처음 보고 나서 제가 쓴 글을 첨부합니다.)






연극 <벽속의 요정>을 보면서 나는 새삼 ‘전성기’라는 단어의 의미를 되새김질 한다. 전성기란 ‘바람의 파이터’로 불리는 최배달의 한창 때처럼 온 몸이 무기가 되어 어떤 적 도 다 상대할 수 있고 소화해낼 수 있는 최상의 상태다. 감정도 재능도 극대화되는 시기이다. <벽속의 요 정>에 출연 중인 배우 김성녀는 ‘완벽한 전성기’라고 확언할만 하다.

<벽속의 요정>은 스페인 내전 당시의 실화를 우리 시대 상황에 맞게 번안한 작품으로 6.25 직전부터 90년대까지가 배경이다. 이데올로기 문제로 40여 년간을 자기 집의 벽 속에 숨어지내는 한 남자가 자신의 아내와 함께 딸이 성장하는 것을 지켜보는 내용이다. 손진책의 품위있는 연출이나 배삼식의 독창적인 각색 솜씨도 일품이지만 역시 압권은 배우 김성녀다. 이 뮤지컬 모노 드라마에 서 김성녀는 다섯 살배기 딸부터 60세넘은 노인, 꽃다운 처녀에서 유들유들한 중년 남성까지 1인 30여 역의 남녀 캐릭터를 연기한다. 앞으로 볼 때는 아이였다가 뒤돌아서는 순간 아빠로 변하는 김성녀를 보며 나는 접 신(接神)이라는 단어를 떠올렸다. 목소리와 표정만 바뀌는 정도가 아니라 순식간에 영혼이 이동하는 듯한 다 차원적 느낌이 들어서다. 그러니까 <벽속의 요정>에서 김성녀를 경험하는 일은 단순히 연기를 잘하는 배우에 대한 감탄을 뛰어 넘는다. 이대근의 오버하는 듯한 몸짓과 심은하의 스미는 듯한 표정이 순간적으로 교차하고 공존하는 절묘한 상황들. 수천 회의 모노드라마를 했다는 배우 김지숙의 말처럼 30년만에 처음으로 모노드라마에 도전한다는 김성녀의 그런 힘은 배우라고 해서 누구나 가질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열심히 노력 한다고 해서 보여줄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절대재능에 가깝다.

나는 연극 <최승희>의 한 장면에서 실제 자신도 비슷한 처지라 가슴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는 배우 김성녀의 입을 통해, 자신의 예술적 욕심 때문에 자식에게 소홀할 수밖 에 없었던 최승희의 회한을 들으며 목이 메였고, 연극 에서 거대한 이데올로기의 문제를 한 여인의 눈물로 단숨에 무력화시 키는 배우 김성녀의 압도적 연기에 감탄했었다. 하지만 내가 보기에 작은 미진함도 없이 그녀의 완벽한 전성 기를 보여주는 작품은 단연코 <벽속의 요정>이다. 그것은 고승의 사리(舍利)처럼 30년 연기 내공의 진 수가 쌓이고 쌓인 김성녀라는 배우의 결과물일 것이다.
<벽속의 요정>에서 김성녀가 빚어내는 아우라는 현장이 아니면 느끼기 어렵다. 농구대통령이라 불렸던 ‘전성기 시절 허재’의 폭발적인 드리볼과 환상적인 슛동 작을 현장에서 볼 때의 가슴설레임이나 조용필의 절창을 공연장에서 육성으로 들을 때의 가슴 저릿함. < 벽속의 요정>에서 김성녀가 보여주는 몸짓, 표정, 노래가 바로 그렇다. 김성녀의 미세한 눈빛과 꽃씨처럼 날아와 가슴에 착근하는 투명한 노래소리를 듣고 있자면 자신도 모르게 ‘내 전성기는 언제였을까, 내 게 있어 전성기란 무슨 의미였을까’를 곱씹어 보게 된다. 그 질문의 의미를 곱씹다 보면 어느 순간 자 신의 내면적 실체가 촛불처럼 환하게 드러나는 경험을 하게 될지 모른다. 설사 그렇지 못하더라도 절대재능 을 가진 이의 전성기를 현장에서 경험하는 일은 그 자체로 얼마나 유익하고 황홀한가.
김성녀라는 배우의 ‘완벽한 전성기’를 통해 나는 일반 관 객의 입장에서 ‘연극의 힘 혹은 매혹’을 또 다시 실감한다.





368
  혁명 
 참샘
2665 2010-04-28
367
  현재까지 경매된 그림중 최고가 10위 그림 
 관리자
2665 2008-08-27
36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너답지 못하다' 
 참샘
2664 2009-12-16
36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이름 부르기' 
 운영자
2664 2009-06-11
364
  암을 예방할 수 있는 좋은 글   1
 관리자
2663 2008-07-19
363
  아름다운 도시와 음악감상 
 참샘
2662 2009-10-15
362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나라는 사람> 
 참샘
2661 2010-11-03
3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달밤에 체조' 
 참샘
2661 2009-08-26
360
  끝없이 이어지는 생명이야기 
 참샘
2657 2010-05-12
359
  신부님과 험담 이야기(조남혁 회원님 보내옴) 
 참샘
2657 2009-10-22
35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참샘
2656 2010-09-09
357
  世界一周 - 짤츠브르크 미라벨 정원 
 운영자
2654 2009-04-01
356
  참치회 상식 
 관리자
2654 2008-05-2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심리경호' 
 참샘
2653 2009-09-16
354
  UN 에서 선정한 최고의 아동 시 
 참샘
2653 2009-06-07
353
  농담 한번 잘못하니 가까이 있던 사람이 멀어지더라 
 정의로
2652 2010-01-10
352
  ♡♬ 내가 본 그림 ♡[♡내 어머니, 아버지 !!!♡]~~02 
 참샘
2652 2009-05-10
351
  성공 철학 
 참샘
2652 2009-05-01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651 2010-10-20
349
  늑대의 윤리관 
 참샘
2651 2010-05-03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