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이름 부르기'

2009-06-11 07:52:30, Hit : 2655

작성자 : 운영자












[2009.06.10 - 일백쉰여섯번째]





  내 이름 부르기











성인이 되어서도 스스로 자기 이름을 섞어가며 대화하는 사람,
꼭 있습니다.
예를 들어 연경이도 배고파요, 상호가 금방 가겠습니다 식의 어투인데
경험상, 불길한 신호입니다. 미성숙한 자기 중심성의 한 징후인 경우가
많더군요. 아직도 자신을 보호받아야 할 심리적 초등학생처럼 생각하거나
상대방과의 소통보다 내 입장이 우선하는 퇴행적 대화법입니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또 다른 제 경험에 비추어 보면^^
결정적 순간에 혼자 자기 이름을 소리 내어 부르는 행위의
자기 진정(鎭靜), 자기 위로 효과는 생각하는 이상입니다.
연경아, 다 괜찮을 거야.
상호야, 너 진짜 수고했다.
홍선아, 오늘 참 근사한 걸.
스스로에게 소리 내어 이렇게 말을 건네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안하고 평화스러워 집니다.

혼자서 그런 자기 포상과 다독임의 시간을 가지고 있을 즈음에
누군가 나와 똑같은 마음으로 내게 괜찮을 거야, 수고했어, 근사해 라는
말로 힘을 보탤 때 그 상대방이 얼마나 사랑스럽게 느껴지는지 경험해
보지 못했으면, (한 개그맨의 유행어처럼) 말을 하지 마세요^*^





368
  이브몽땅의 "枯葉' 가을 영상 <양재혁박사님 보내옴> 
 참샘
2657 2011-02-10
367
  아름다운 도시와 음악감상 
 참샘
2655 2009-10-1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이름 부르기' 
 운영자
2655 2009-06-11
365
  혁명 
 참샘
2653 2010-04-28
36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달밤에 체조' 
 참샘
2652 2009-08-26
363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봉 
 관리자
2652 2008-05-26
362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나라는 사람> 
 참샘
2650 2010-11-03
361
  신부님과 험담 이야기(조남혁 회원님 보내옴) 
 참샘
2649 2009-10-22
360
  끝없이 이어지는 생명이야기 
 참샘
2648 2010-05-12
3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너답지 못하다' 
 참샘
2648 2009-12-16
35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심리경호' 
 참샘
2647 2009-09-16
357
  世界一周 - 짤츠브르크 미라벨 정원 
 운영자
2647 2009-04-01
356
  늑대의 윤리관 
 참샘
2643 2010-05-03
355
  참치회 상식 
 관리자
2643 2008-05-29
354
  농담 한번 잘못하니 가까이 있던 사람이 멀어지더라 
 정의로
2642 2010-01-10
353
  성공 철학 
 참샘
2642 2009-05-01
352
  ♡♬ 내가 본 그림 ♡[♡내 어머니, 아버지 !!!♡]~~02 
 참샘
2641 2009-05-10
351
  세계의 멋진 교량’들 
 관리자
2641 2009-02-21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참샘
2640 2010-09-09
349
  대화란? 
 참샘
2640 2010-04-30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