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지금부터 뭔가를 시작해 봅시다.

2008-08-07 09:26:24, Hit : 2002

작성자 : 관리자
















어느 인생의 끝맺음...




노인학교에 나가서 잡담을 하거나 장기를 두는 것이

고작인 한 노인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장기 둘 상대자가 없어 그냥 멍하니 있는데

한 젊은이가 지나가다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냥 그렇게 앉아 계시느니 그림이나 그리시지요?"

"내가 그림을? 나는 붓 잡을 줄도 모르는데 ....."

"그야 배우면 되지요?"





"그러기 엔 너무 늦었어. 나는 이미 일흔이 넘었는걸."

"제가 보기엔 할아버지의 연세가 문제가 아니라,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할아버지의 마음이 더 문제 같은 데요."

젊은이의 그런 핀잔은

곧 그 할아버지로 하여금 미술실을 찾게 했습니다.





그림을 그리는 일은 생각했던 것만큼 어렵지도 않았으며

더욱이 그 연세가 가지는 풍부한 경험으로 인해 그는 성숙한

그림을 그릴 수가 있었습니다.





붓을 잡은 손은 떨렸지만 그는 매일 거르지 않고

그림을 그렸습니다.

이 새로운 일은 그의 마지막 인생을

더욱 풍요롭게 장식해 주었습니다.

그가 바로 평론가인 '미국의 샤갈'이라고 극찬했던

'해리 리버맨'입니다.





그는 이후 많은 사람들의 격려 속에서 죽을 때까지

수많은 그림을 남겼으며 백한 살, 스물 두 번째 전시회를

마지막으로 삶을 마쳤습니다.

사람의 인생은 언제 끝날지 모릅니다.





50'이나 60'이 된 사람들은

자신들이 이미 나이가 너무 많아 무엇을

새롭게 시작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과연 그럴까요?

오히려 남은 시간이 더 많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왜 하지 않을까요?






생각을 바꾸면

인생이 달라진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미 늦었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습니까?

아무리 늦게 시작해도

시작하지 않는 것보다는 낫습니다.






남보다 늦게 시작하려면 용기가 필요합니다.

'남들이 어떻게 생각할까?' 라든 가,

'너무 늦지 않았을까?'

등의 생각은 떨쳐 버려야 합니다.

남들이 하지 못하는 것을 하는 사람,

남들이 포기해 버린 것을 하는 사람은

용기 있는 사람입니다.






지금부터 뭔가를 시작해 봅시다









처음처럼
귀한 글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2008-08-29
10:40:37

수정  


368
  조계종 지관스님 종로 경찰서장에게 "죽으려면 들어와라" 
 관리자
2173 2008-07-19
367
  그림같은 사진 
 관리자
2089 2008-07-20
366
  [투고] 주사파인 내가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이유 
 관리자
2530 2008-07-21
365
  스페인 여행 
 관리자
1969 2008-07-26
364
  청산은 나를 보고--- <심진 스님 노래> 
 관리자
2504 2008-07-28
363
  박래부 "신재민이 '자리 비워 달라 ' 요구 
 관리자
2165 2008-07-28
362
  민중이 역사의 주인임을 보여준 촛불항쟁 
 관리자
2201 2008-07-28
361
  '불로장생' 신선이 살고 있는 전설의 중국 삼선산 
 관리자
2732 2008-07-28
360
  [유머] 풋사랑 다음날 아침의 반응 
 관리자
2346 2008-07-28
359
  가슴 따뜻한 예기 
 관리자
2156 2008-08-05
358
  송교수의 아름다운 쾌거 
 관리자
2203 2008-08-05
357
  신비스런 자연 
 관리자
1975 2008-08-05
356
  아름다운 자연의 풍경 
 관리자
2104 2008-08-05
355
  낙산대불 -구체구로의 초대- 
 관리자
2625 2008-08-05
354
  CNN가 선정 자연의 불가사의 
 관리자
2641 2008-08-06
353
  "국민 섬긴다더니 현상금 붙은 범법자 취급하나" 
 관리자
2033 2008-08-06
  지금부터 뭔가를 시작해 봅시다.   1
 관리자
2002 2008-08-07
351
  프랑스 파리 세느강 풍경 
 관리자
2679 2008-08-08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행복 그래프' 
 조직국장
2507 2008-08-08
349
  전화번호 노출하지 않는법 
 관리자
2370 2008-08-11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