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국민 섬긴다더니 현상금 붙은 범법자 취급하나"

2008-08-06 23:04:17, Hit : 2032

작성자 : 관리자
경찰이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위대를 연행하는 경찰관에게 성과급을 지급하겠다는 보도가 나오자 비난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서울경찰청 홈페이지(www.smpa.go.kr) 자유게시판에는 시민들의 비난과 항의성 글들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현 아무개씨는 ‘국민 때려잡고 성과급 잔치 벌이는 독재의 잔당’이라는 글을 통해 “전두환이 사람 죽이고 훈장주는 일이 또 일어나네”라며 “(경찰이) 민주주의 적에게 이용만 당해서 지금 반민주깡패들이 설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이 아무개씨도 “뉴스 기사보고 참다참다 들어와 글을 남긴다”면서 “집회자유가 명백히 보장된 나라에서 집회자들을 잡아들이는 것도 열받는데, 승진에 이젠 포상금까지 주네요. 내 돈내고 왜 우리나라 경찰 지원하는지 이해가 안가네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권 아무개씨도 ‘용돈 좀 버셨쎄~~요??’라는 제목의 글에서 "경찰님들 좀 짱인듯. ㅉㅉㅉ
이 나라가 어찌될려고 이 모양인지.."라고 탄식했다.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도 관련한 글들이 줄을 이었다. 아이디 ‘무명’은 “어디 국민들이 시장에 파는 물건입니까? 경찰들이 수당을 벌기 위해서 집어가는 물건입니까? 국민을 자기가 섬긴다고 했던 주인이 아닌 2만원, 5만원짜리로 현상금 붙은 범법자로 밖에 취급하지 않고 있는 위정자를 한 국가의 대통령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한마디로 기본적인 상식도, 철학도, 인격도 갖추지 못한 무뇌아다”라고 성토했다.

‘달려쪄꺼’도 “강력범에게만 주어진다는 그 성과급? 일반 시민들의 시위에는 적용되고 뉴라이트 및 자신들의 정책에 동조하는 세력에겐 적용 안 되는... 한마디로 코미디를 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경찰의 시위자 연행 성과급 지급 방침은 전날 촛불집회에서 167명이나 연행된 이례적인 경찰의 진압방식과 맞물려 파급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민중의소리펌>




368
  조계종 지관스님 종로 경찰서장에게 "죽으려면 들어와라" 
 관리자
2173 2008-07-19
367
  그림같은 사진 
 관리자
2089 2008-07-20
366
  [투고] 주사파인 내가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이유 
 관리자
2530 2008-07-21
365
  스페인 여행 
 관리자
1969 2008-07-26
364
  청산은 나를 보고--- <심진 스님 노래> 
 관리자
2504 2008-07-28
363
  박래부 "신재민이 '자리 비워 달라 ' 요구 
 관리자
2165 2008-07-28
362
  민중이 역사의 주인임을 보여준 촛불항쟁 
 관리자
2201 2008-07-28
361
  '불로장생' 신선이 살고 있는 전설의 중국 삼선산 
 관리자
2732 2008-07-28
360
  [유머] 풋사랑 다음날 아침의 반응 
 관리자
2346 2008-07-28
359
  가슴 따뜻한 예기 
 관리자
2156 2008-08-05
358
  송교수의 아름다운 쾌거 
 관리자
2203 2008-08-05
357
  신비스런 자연 
 관리자
1975 2008-08-05
356
  아름다운 자연의 풍경 
 관리자
2104 2008-08-05
355
  낙산대불 -구체구로의 초대- 
 관리자
2625 2008-08-05
354
  CNN가 선정 자연의 불가사의 
 관리자
2641 2008-08-06
  "국민 섬긴다더니 현상금 붙은 범법자 취급하나" 
 관리자
2032 2008-08-06
352
  지금부터 뭔가를 시작해 봅시다.   1
 관리자
2002 2008-08-07
351
  프랑스 파리 세느강 풍경 
 관리자
2679 2008-08-08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행복 그래프' 
 조직국장
2507 2008-08-08
349
  전화번호 노출하지 않는법 
 관리자
2370 2008-08-11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