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CNN가 선정 자연의 불가사의

2008-08-06 10:02:46, Hit : 2640

작성자 : 관리자
Cable News Network _ CNN 선정 자연의 불가사의


























----------Cable News Network _ CNN 선정
자연의 불가사의





1. 에베레스트

Mount Everest


네팔에 있는 에베레스트의 영봉_ Everest from Kala Patthar in Nepal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으로 네팔과 티베트(중국) 사이에

경계가 분명하지 않은 국경을 이루며,

대략 북위 28°, 동경 87° 지점에 솟아 있다.

불모지인 3개의 능선(남동쪽·북동쪽·서쪽 능선)에서 2개의 정상이

각각 8,848m(에베레스트)와 8,748m(남봉) 높이로 솟아 있다.

에베레스트 산은

티베트 고원 위에 약 3,600m로 솟은 북동쪽 기슭에서 바로 볼 수 있으나

네팔에서는

에베레스트 산 기슭 주변에 솟아 있는 창체(북쪽 7,553m)·

쿰부체(북서쪽 6,640m)·눕체(남서쪽 7,855m)·로체(남쪽 8,516m) 산과 같은낮은 봉우리들에 가려 정상이 보이지 않는다.




에베레스트 산은 대기권을 지나

산소가 희박한 성층권의 2/3 지점까지 솟아 있어

산소 부족과 강풍, 혹한 때문에 정상부의 비탈에는

어떠한 동식물도 살 수가 없다.


비는 내리지 않고, 계절풍이 부는 여름 동안 눈이 내려 눈더미를 이룬다.
이 눈더미는 증발선(蒸發線) 위에 있기 때문에

보통 밑으로 흘러 빙하를 이루는

넓은 만년설(부분적으로 결빙된 싸라기눈)분지를 형성하지 않는다.


따라서 에베레스트 산의 빙하는

자주 일어나는 눈사태를 통해서만 형성된다.

주요능선으로 서로 분리된 산 측면의 빙상(氷床)은

산비탈에서 아래로 산기슭까지 뒤덮고 있으나

점점 기후가 변하기 때문에 조금씩 뒤편으로 물러나는 경향을 보인다.

정상부는 북서풍이 거세게 불기 때문에

겨울 동안 비교적 눈이 쌓이지 않는다.







오래 전부터 그 웅장한 크기와 높이 때문에

티베트어로 '초모룽마'('세계의 어머니 여신'이라는 뜻)라고 불렸으나

1852년에 인도정부 측량국을 통해 지상에서 가장 높은 산으로 확인되었다.

이전에는 '15호 봉우리'라는 명칭으로 불렸으며,

1865년 이후 인도측량국장을 지낸 영국인 관리

조지 에버리스트 경(1830~43 재임)의 이름에서

따온 현재의 이름으로 부르게 되었다.

정상부는 강설량, 인력(引力)의 변화, 빛의 굴절에 따라

고도가 달라졌기 때문에 정확한 고도에 대해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지금 공인된 에베레스트 산의 고도(8,848m, 안팎으로 약간의 차이가 있음)는

1952~55년에 인도 측량국을 통해 확인된 것이다.

에베레스트 산을 오르려는 시도는

1920년 티베트 등반로가 열리면서 시작되었다.

그러나 남동쪽 능선과 북동쪽 능선에서

각각 3회(1951~52), 7회(1921~38)에 걸쳐 시도된 등정은

차갑고 건조한 공기, 거센 바람, 험한 지형, 높은 고도 등 때문에 실패했다.





에베레스트 산 정상 등정은

1953년 '왕립지리학회'와 '히말라야 공동 산악위원회'의 지원을 받은

한 원정대에 의해 마침내 이루어졌다.

이들은 특수절연 등산화 및 등산복을 착용하고 개폐회로

산소 공급장치, 휴대용 무전기 등의 장비를 갖추고

쿰부 빙폭(氷瀑)과 쿰부 빙하, 서쿰 빙하를 거쳐

로체 산과 그 정면에 있는 해발 7,986m의 바위 능선인 사우스콜까지 이르는

등반로에 8개의 캠프를 설치했다.


1953년 5월 29일 마지막 캠프에서 출발한 뉴질랜드 출신의

에드먼드 힐러리(뒤에 '경'칭호를 받음)와 네팔인 셰르파 텐징 노르가이는

남동쪽 능선을 오른 후 남봉을 지나 정오 무렵 정상에 이르렀다.

그후 여러 나라에서 수많은 원정대가 등반을 시도했으며,

그 가운데 많은 경우가 성공했다.





에베레스트의 사우스콜 루트


1963년 2명의 미국인이 아무도 오른 적이 없는 서쪽 능선길을 택해

정상을 정복하고 사우스콜로 하산함으로써

처음으로 에베레스트 산 횡단에 성공했다.




에베레스트의 사우스_ 노스 등반 코스





한국인으로서는 1977년 9월 15일 대한산악연맹 에베레스트 원정대

(대장 김영탁) 소속의 고상돈이 셰르파 펨바노루부와 함께

에베레스트 등정 사상 14번째로 정상 정복에 성공했다.


1987~88년 겨울에는 허영호가 동계등정을 시도해 정상에 올랐으며,

그는 1993년 4월에 다시 한번 등정을 시도, 성공했다.


1993년 5월 16일에는 동국대학교 에베레스트 원정대 소속 대원인

박영석·안진섭·김태곤 등 3명이 정상 등정에 성공했다.


그러나 안진섭은 하산 도중 추락사했고

정상공격조 지원을 위해 등정하던 남원우는 아이스폴 지대에서 실족사했다.


----------------------------



2. 빅토리아폭포

Victoria Falls



빅토리아 폭포, 남아프리카 대륙을 깨우는 '혼의 울림'

해발고도 약 90m의 고원에서 흘러내리는 잠베지강의 물이

너비 약 1,500m의 폭포로 바뀌어 110∼150m 아래로 낙하한다.

폭포 위에는 몇 개의 섬이 있어서

레인보 폭포 등 다른 이름을 가진 폭포로 갈라져 있다.

수량이 많은 11∼12월에는

1분간에 낙하하는 수량이 무려 30만m3에 달한다.

이 폭포는 아래쪽의 강폭이 50∼75m에 불과하여

반대쪽 낭떠러지 끝에서 내려다볼 수 있을 뿐이며,

멀리서는 치솟는 물보라만 보이고 굉음밖에는 들리지 않기 때문에

현지에서는 옛날부터 ‘천둥소리가 나는 연기’라고 불렸는데

1855년 영국 탐험가 D.리빙스턴이 발견하여 빅토리아 여왕의 이름을 따서

빅토리아 폭포라고 명명하였다.








1855년 리빙스턴은 천사의 경관을 보았다

1855년 이 폭포에 이르렀던 영국의 탐험가

리빙스턴(D. Livingstone; 1813∼1873)은

잠베지강을 따라 내려가면 남아프리카로 이어질 것으로 믿고,

그 루트를 찾고 있던 중이었다.

그의 눈앞을 별안간 막아선 것은 바로 이 폭포였다.

너무나 장대한 모습에 넋을 빼앗긴 리빙스턴은

당시의 영국 여왕의 이름을 따서

이것에 빅토리아 폭포라는 이름을 붙였다.



빅토리아 폭포는

아프리카 남쪽, 현무암으로 이루어진 대지에 자리잡고 있다.

약 250만년 전에 잠베지강의 하류가 지각 변동으로

융기하는 바람에 잠베지강이 흘러가는 방향이 바뀌어,

광대한 현무암으로 이루어진 대지를 흐르게 되었다.


잠베지강은 대지의 끝에서 한꺼번에 떨어져 내리면서

거대한 폭포를 이루었다.

그후 폭포의 흐름에 의해 바위가 깎이면서

폭포의 위치는 지그재그 모양으로 후퇴해 나갔다.





현재의 빅토리아 폭포는

당초의 위치로부터 약 80km 상류 쪽으로 옮겨져 있다.

빅토리아 폭포의 하류에 이어지는 협곡은

과거에 폭포의 낙하 지점이었던 곳이다.


사진의 오른쪽에 보이는 다리가 있는 곳도

과거에는 많은 물이 떨어져 내리던 폭포가 있던 곳이었다.

빅토리아 폭포의 침식은 지금도 진행되고 있으며,

이 사진의 한가운데로부터 조금 아래쪽,

폭포 맨 왼쪽의 무지개가 보이는 근처에는

규모가 작기는 하지만 사진의 위쪽을 향하는

새로운 폭포가 생길 조짐을 볼 수가 있다.






UNESCO World Heritage Site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인공위성으로 본 짐바브에의 빅토리아 폭포의 물 흐름 사진



3. 파리쿠틴 화산

Parecutin

멕시코 중서부 미초아칸 주 서부에 있는 화산.




파리쿠틴 화산_ 1994년 사진


탄시타로 화산 바로 북쪽에 있으며,

우루아판에서 서북서쪽으로 32㎞ 떨어져 있다.

파리쿠틴은 세계에서 가장 초기 화산에 속한다.

1943년2월20일, 한 넓은 들판에서 화산이 분출하기 시작하여

용암과 화산재가 2개 마을과 수백 채 가옥을 파괴하고 뒤덮어버렸다.


용암류(鎔岩流) 끝에 일부분이 묻힌 교회는 이곳의 관광명소가 되었다. 해발 2,280m의 산기슭에서부터 450m 솟아 있는 이 화산추는

화산분출이 처음 시작된 해에 파리쿠틴 마을을 뒤덮어버렸다.

마지막으로 분화가 끝난 1952년에 봉우리 높이는 2,808m에 달했다.


파라쿠틴 화산

화산의 일생은

분출물의 종류, 화산의 활동상, 분화의 형식등에 따라 달리 나탄난다.

그리고 단 한번의 분화를 하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 여러번 반복하여 분화활동을 한다.

화산의 일 생에 대하여 완전하게 관찰된 것은 없으나

화산이 생기는 과정이 잘 알려진 진 것은 멕시코 의 파리쿠틴 화산이다.



파리쿠틴(Parecutin)화산이 생긴 과정을 보면 다음과 같다 .





1943년 화산분출 사진_ 미국지질학회 사진




1943년 화산분출 사진_ 미국지질학회 사진











관광지가 된 유명한 산 후앙 성당

San Juan Parangaricutiro Church













멕시코 중서부 파리쿠틴 화산 지도
------------------


4. 그레이트배리어 리프

Great Barrier Reef


그레이트배리어리프(영어: Great Barrier Reef) 또는 대보초(大堡礁)는 오스트레일리아 북동부에 위치한 세계 최대의 산호초 지대이다.

2,600 km에 걸쳐

3,000여 개의 암초와 900여 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퀸즐랜드 주에 연한 산호해에 위치하며,

대부분이 그레이트배리어리프 해양공원으로 지정되어 있다.





그레이트베리어 리프를 헤엄치는 물속의 푸른 거북이

Green sea turtle on the Great Barrier Reef


UNESCO World Heritage Site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퀸즈랜드 부근의 그레이트배리어 리프 해안의 인공위성 사진

오스트레일리아의 북동해안을 따라 발달한 산호초.


면적 20만 7,000km2. 길이 약 2,000km. 너비 약 500~2,000m.

북쪽은 뉴기니 남안의 플라이강 어귀에서

남쪽은 퀸즐랜드의 레이디 엘리엇까지 이어져 있다.

대부분이 바다에 잠겨 있으나

군데군데에 무수히 많은 조그마한 산호초가 바다 위에 나와 있어

대륙의 방파제와 같은 외관을 한다.

대륙과의 사이의 초호(礁湖)는 수심 60m 이하의 대륙붕이며,

해저는 평탄하여 동쪽으로 약간 경사져 있을 뿐이다.











온도에 따라 변하는 해조면의 색깔








바다에 떠 있는 보석 - 산호초
산호초는 작고 원시적 형태의 동물로서 딱딱한 껍질로 둘러쌓여 있다.

대부분의 산호초가 물 속에 핀 꽃처럼 피여있기 때문에

식물로 착각하기 쉽지만

산호초는 해파리와 같은 강장동물로서

폴립(Polyp)이라 불리우는 산호충이다.


-------------------


5. 그랜드캐년

Grand Canyon




South Rim December 2006

그랜드캐년 (Grand Canyon)


미국 남서부 콜로라도강 중류 유역에 위치한 대협곡(大峽谷).

애리조나주 북서부에 위치하며

깊이 1600m, 길이 350㎞, 폭 7∼29㎞.


미국 남서부 애리조나주의 북부, 동에서 서로 흐르는

콜로라도강의 양강변(남쪽, 북쪽) 위치하며

깊이 1600m, 길이 350㎞, 폭 7∼29㎞.

1919년에 그랜드캐니언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곡벽(谷壁)의 지층은 거의 수평이며 지층의 색채는 건조지역이어서

전체적으로 붉은색을 띠며, 1540년 에스파냐 사람 G.L. 카르디너스가

이곳을 찾아와 에스파냐어로 <Grand Canyon 대협곡>이라고

부른 데서 유래한다.






세계 7대 불가사의 중의 하나로 4억년이 넘는 세월동안

콜로라도 강의 급류가 만들어낸 대협곡으로 446Km에 걸쳐 펼쳐져 있고,

해발고도가 2,133m에 이른다.

전세계에서 오는 관광객의 수는 미국 국립공원 중에서도 가장 많다.

라스베가스로부터 차로 6시간, 헬기로는 1시간10분정도 소요된다.





September Storm on the South Rim, 2007


11월 중순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3월 하순까지 절벽 남쪽에 남아 있는 눈을 볼 수 있다.

일교차가 심해 여름밤에도 일시적으로 기온이 급격히 내려간다.

어느때 방문하더라도 항상 점퍼나 재킷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관광객이 많이 찾는

사우스 림(South Rim)과 노스 림(North Rim)이 있다.

대부분은 365일 개방하는 사우스림을 찾는다.

노스림은 5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만 개방한다.




From the South Rim, November 2007.



사우스 림(South Rim)

매년 여름이면, 광광객들이 사우스 림(South Rim)으로 모여든다.

사우스 림에서 가장 전망이 좋은 곳은

야바파이 포인트(Yavapai Point), 마더 포인트(Mather Point),

그랜저 포인트(Grandeur Point) 등으로 10~15분 정도면

갈 수 있는 곳들이다.

야바파이 포인트까지는 바로 전망대 100m 아래까지 버스가 올라간다.





View from the North Rim of the Grand Canyon



노스 림(North Rim)

사우스 림보다 평균 3백m정도 높아 전망이 훨씬 장대하고

멀리 샌프란시스코 산(1만2천6백33피트) 봉우리가 보이기도 한다.





368
  조계종 지관스님 종로 경찰서장에게 "죽으려면 들어와라" 
 관리자
2173 2008-07-19
367
  그림같은 사진 
 관리자
2089 2008-07-20
366
  [투고] 주사파인 내가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이유 
 관리자
2530 2008-07-21
365
  스페인 여행 
 관리자
1969 2008-07-26
364
  청산은 나를 보고--- <심진 스님 노래> 
 관리자
2504 2008-07-28
363
  박래부 "신재민이 '자리 비워 달라 ' 요구 
 관리자
2165 2008-07-28
362
  민중이 역사의 주인임을 보여준 촛불항쟁 
 관리자
2201 2008-07-28
361
  '불로장생' 신선이 살고 있는 전설의 중국 삼선산 
 관리자
2732 2008-07-28
360
  [유머] 풋사랑 다음날 아침의 반응 
 관리자
2346 2008-07-28
359
  가슴 따뜻한 예기 
 관리자
2156 2008-08-05
358
  송교수의 아름다운 쾌거 
 관리자
2203 2008-08-05
357
  신비스런 자연 
 관리자
1975 2008-08-05
356
  아름다운 자연의 풍경 
 관리자
2104 2008-08-05
355
  낙산대불 -구체구로의 초대- 
 관리자
2625 2008-08-05
  CNN가 선정 자연의 불가사의 
 관리자
2640 2008-08-06
353
  "국민 섬긴다더니 현상금 붙은 범법자 취급하나" 
 관리자
2032 2008-08-06
352
  지금부터 뭔가를 시작해 봅시다.   1
 관리자
2002 2008-08-07
351
  프랑스 파리 세느강 풍경 
 관리자
2679 2008-08-08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행복 그래프' 
 조직국장
2507 2008-08-08
349
  전화번호 노출하지 않는법 
 관리자
2370 2008-08-11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