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가슴 따뜻한 예기

2008-08-05 08:27:50, Hit : 2167

작성자 : 관리자










 
가슴 따뜻한 얘기... 소설같은 이야기











 



가슴 따뜻한 얘기... 



저는 평범한 회사생활을 하는 34살의 회사원입니다.


용인 민속촌 근방의 회사에서 근무를 하다가 회사 일로 인해
서울 역삼역 근처 본사에 가게 되었습니다.


용인 회사에 있을 때에는 자가용을 이용하여 출퇴근을 하다가
막상 서울을 가려고 하니까 차도 막힐 것 같고 지하철을 타자니
너무 답답할 것 같아서 오랫만에 버스를 타고 가기로 마음 먹고
버스를 기다렸습니다.


서울로 가는 버스는 분당에서 많이 있길래 용인 신갈에서 오리역까지
완행으로 운행되고 있는 버스를 탔습니다.


그때가 7시 50분 정도 되었을 겁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버스는 만원 상태일거라 생각했는데


그날은 보통 때와 다르게 서있는 사람은
3~4명 정도고 모두 앉아있는 상태였습니다.


구성 쯤 도착해서 막 출발을 하려고 할 때의 일입니다.


한 할아버지가 양손 가득히 짐을 들고 버스를 간신히 간신히 탔습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당신의 아들이나 딸에게 주려고 시골에서 가져온
식료품 같이 보였습니다.


그리고 나서 한 10 미터 정도 앞으로 전진을 했을까요?
갑자기 버스가 급정거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놀란 사람들이 앞을 쳐다보았습니다.


운전기사가 할아버지에게 차비 없으면 빨리 내리라고 하고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어쩔줄 몰라하며 한 번만 태워 달라고 애원하다
시피 말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음 속에서는 운전기사에게 어르신한테 너무한다며 뭐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차마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런 찰라에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앞으로 성큼성큼 걸어갔습니다


그리고는 가방을 내려 놓고 여기저기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기사아저씨한테 막 소리를 지르는 것이었습니다.


'할아버지 잖아욧! (귀가 떨어져나갈 정도의 소리로)....
아저씨 앞으로는 이렇게 불쌍하신 분들 타시면 공짜로 10번 태워주세요' 
라고  말하면서 만원짜리를 돈통에 넣는게 아니겠어요?


순간 눈물이 핑~ 돌 정도의 찡~~~함이 제 가슴을 스치고 지나가더군요.
그리고는 할아버지를 자기가 앉아 있던 자리에 모시고 가는게


아니겠어요...


정말 제가 태어나서 이렇게도 창피했던적이 있었나 하는 순간이었습니다.
나 아닌 다른 사람들도 같은 마음이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왜 이렇게도 고개를 들 수가 없고,


어른이라는게 이렇게도 후회가 되는 하루 였습니다.


오리역에 다 왔을 때쯤인가 저는 만원을 지갑에서 꺼냈습니다.


그리고는 내리는 문이 열였을 때 그 꼬마 주머니에 만원짜리를 얼른 찔러
넣고는 도망치듯 뛰어 내렸습니다.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제 마음이 편치 않을 것 같았습니다.
반성하는 하루를 살 게 해준 그 꼬마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368
  조계종 지관스님 종로 경찰서장에게 "죽으려면 들어와라" 
 관리자
2189 2008-07-19
367
  그림같은 사진 
 관리자
2104 2008-07-20
366
  [투고] 주사파인 내가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이유 
 관리자
2544 2008-07-21
365
  스페인 여행 
 관리자
1982 2008-07-26
364
  청산은 나를 보고--- <심진 스님 노래> 
 관리자
2519 2008-07-28
363
  박래부 "신재민이 '자리 비워 달라 ' 요구 
 관리자
2178 2008-07-28
362
  민중이 역사의 주인임을 보여준 촛불항쟁 
 관리자
2214 2008-07-28
361
  '불로장생' 신선이 살고 있는 전설의 중국 삼선산 
 관리자
2748 2008-07-28
360
  [유머] 풋사랑 다음날 아침의 반응 
 관리자
2360 2008-07-28
  가슴 따뜻한 예기 
 관리자
2167 2008-08-05
358
  송교수의 아름다운 쾌거 
 관리자
2217 2008-08-05
357
  신비스런 자연 
 관리자
1991 2008-08-05
356
  아름다운 자연의 풍경 
 관리자
2119 2008-08-05
355
  낙산대불 -구체구로의 초대- 
 관리자
2641 2008-08-05
354
  CNN가 선정 자연의 불가사의 
 관리자
2656 2008-08-06
353
  "국민 섬긴다더니 현상금 붙은 범법자 취급하나" 
 관리자
2046 2008-08-06
352
  지금부터 뭔가를 시작해 봅시다.   1
 관리자
2017 2008-08-07
351
  프랑스 파리 세느강 풍경 
 관리자
2697 2008-08-08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행복 그래프' 
 조직국장
2525 2008-08-08
349
  전화번호 노출하지 않는법 
 관리자
2384 2008-08-11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