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조계종 지관스님 종로 경찰서장에게 "죽으려면 들어와라"

2008-07-19 18:16:36, Hit : 2173

작성자 : 관리자
프런티어타임스 김석 기자)=
18일 불교계의 반발로 조계사에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광우병대책회의 수배자 7명에 대한 경찰의 영장집행이 불발로 돌아간 가운데 경찰이 공권력 투입을 연기한 배경에는 조계종의 강력한 반발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 총무원장인 지관 스님은 조계사내 공권력 투입에 대해 종로경찰서장에게 "죽으려면 들어와라"라고 말한것으로 전해졌다.


19일 '통일뉴스'에 따르면 지관 스님은 "어제 종로경찰서장이 왔는데 '죽을라면 들어와라'고 말했다"며 "(촛불수배자들은) 사상범이나, 살인범이 아니기 때문에 범법자적 시각으로 처벌한다는 것은 안 된다"고 '촛불수배자'들을 옹호한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지관스님은 "수배자의 문제가 아니고 조계종의 종교편향, 그리고 정교분리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경찰이 무단으로 (사찰 내에) 진입한다면 범불교적인 움직임으로 확산될 수밖에 없다"고 말한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지관스님은 "경찰과, 청와대, 수배자, 조계종 각 자의 역할 속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가야 할 것이다. 그것이 바로 소통"이라며 "경찰이 영장을 집행하는 것이 역할이라면, 막고 돌려보내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다"라고 강조했다고 '통일뉴스'는 전했다.


이에따라 일각에서는 경찰이 성급하게 영장집행을 결정했다가 불교계의 반발에 부딪히자 바로 무기한 연기에 들어간것은  공권력의 권위가 크게 실추된것이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조계종 지관스님 종로 경찰서장에게 "죽으려면 들어와라" 
 관리자
2173 2008-07-19
367
  그림같은 사진 
 관리자
2089 2008-07-20
366
  [투고] 주사파인 내가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이유 
 관리자
2530 2008-07-21
365
  스페인 여행 
 관리자
1969 2008-07-26
364
  청산은 나를 보고--- <심진 스님 노래> 
 관리자
2504 2008-07-28
363
  박래부 "신재민이 '자리 비워 달라 ' 요구 
 관리자
2165 2008-07-28
362
  민중이 역사의 주인임을 보여준 촛불항쟁 
 관리자
2201 2008-07-28
361
  '불로장생' 신선이 살고 있는 전설의 중국 삼선산 
 관리자
2732 2008-07-28
360
  [유머] 풋사랑 다음날 아침의 반응 
 관리자
2346 2008-07-28
359
  가슴 따뜻한 예기 
 관리자
2156 2008-08-05
358
  송교수의 아름다운 쾌거 
 관리자
2203 2008-08-05
357
  신비스런 자연 
 관리자
1975 2008-08-05
356
  아름다운 자연의 풍경 
 관리자
2104 2008-08-05
355
  낙산대불 -구체구로의 초대- 
 관리자
2625 2008-08-05
354
  CNN가 선정 자연의 불가사의 
 관리자
2641 2008-08-06
353
  "국민 섬긴다더니 현상금 붙은 범법자 취급하나" 
 관리자
2033 2008-08-06
352
  지금부터 뭔가를 시작해 봅시다.   1
 관리자
2003 2008-08-07
351
  프랑스 파리 세느강 풍경 
 관리자
2679 2008-08-08
3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행복 그래프' 
 조직국장
2507 2008-08-08
349
  전화번호 노출하지 않는법 
 관리자
2370 2008-08-11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