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시정 강박>

2010-03-10 16:03:40, Hit : 2317

작성자 : 참샘












[2010.03.10-일백아흔다섯번째]





  시정 강박











매사에 적극적인 한 경영자는
특이하게도 자동차 내비게이션을 부러워한다고 말합니다.
길을 잘못 들었을 때 내비가 보여주는
신속한 오류 수정 능력 때문이랍니다.
내비가 이전 경로를 포기하고
새 길을 찾는데 걸리는 시간은 10초 안팎인데
인간은 왜 그렇게 빨리 자기 오류를 시정하지 못하는지
답답하다는 겁니다.

군대에서 하급자들이 가장 많이 쓰는 말은 ‘시정하겠습니다’ 라지요.
그와 운율을 맞추는 고참들의 맞대응 멘트는
‘너는 시정만 하다가 군대생활 마칠 거냐?’ 구요.^^
잘못된 것을 바로 잡는다는 의미의 ‘시정’이,
말처럼 쉽다면 그런 군대식 문답들이
스테디셀러처럼 존재할 리 없습니다.

내비게이션의 신속한 오류 수정 능력을 부러워 할 수는 있지만
그건 기계이고 대부분의 우리는 사람입니다.
‘배째라’ 식의 태도로 일관하는 것도 꼴불견이지만
가벼운 반성의 수준을 훌쩍 뛰어 넘어
자학 모드 수준의 시정 강박에까지 이르면 보기에 딱합니다.

살면서 무엇보다 먼저 시정되어야 할 것은,
자기를 잘 보듬지 못하고 귀히 여기지 못하는,
자기애와 관련된 나태함이라고 저는 철석같이 믿고 있습니다.

그런 나태함을 바로 잡는 게 말처럼 쉽지 않으니
시정 강박에 대한 설왕설래가
지금도 현재 진행형으로 계속되는 거겠지요.^^;;





36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싺> 
 참샘
2563 2010-04-07
367
  (13) 미국생활을돌이켜보며: 친미와 반미사이에서 
 참샘
2499 2010-04-05
36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한 방에 훅 가다> 
 참샘
2435 2010-04-01
365
  커피의 두 얼굴 
 참샘
2499 2010-03-31
364
  어느 대학교 졸업 식장에서 
 참샘
2277 2010-03-29
363
  서울의 남산공원 
 참샘
2300 2010-03-28
362
  기술 
 참샘
2288 2010-03-27
3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참샘
2376 2010-03-24
360
  '더취페이(Dutch)'는 '콩글리쉬'/남북평화재단에서 보내옴 
 참샘
2443 2010-03-22
359
  환상적인 슬라이드 
 참샘
2673 2010-03-18
35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남들은 잘 모르겠지만> 
 참샘
2236 2010-03-1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시정 강박> 
 참샘
2317 2010-03-10
35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착각> 
 참샘
2318 2010-03-03
3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낚시의 손맛- 
 참샘
2374 2010-02-24
354
   파바로티의 노래와 함께 이태리 여행 
 참샘
2678 2010-02-21
35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쓸모 강박- 
 참샘
2620 2010-02-17
352
  서울의 4대문과 4소문 
 참샘
2858 2010-02-12
35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 대가리> 
 참샘
2396 2010-02-10
350
  통화료 부담 요주의 
 참샘
2308 2010-02-04
34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실제상황> 
 참샘
2433 2010-02-03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