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 대가리>

2010-02-10 18:51:01, Hit : 2396

작성자 : 참샘












[2010.02.10-일백아흔한번째]





  새 대가리











제가 좋아하는 스님의 해석에 따르면,
나뭇가지 위의 새가 쉴 새 없이 머리나 몸통을 움직이는 것은
외부 자극에 즉각 반응하여 행동으로 옮기기 때문이랍니다.
그에 비해 사람은 생각은 더 많지만
그것을 거르는 필터가 있어서 생각한 그대로 움직이지 않고
여과 과정을 거친다는 거지요.

그런데 살다보면,
생각 필터가 작동하지 않아 새처럼 반응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불편함을 견디지 못해서, 화를 참지 못해서, 어떤 때는 그냥.

심리적 억압만큼 인간을 불편하게 하는 일, 흔치 않습니다.
그렇지만 동물적 본능에 가까운 무작정한 발산 역시
나를 포함해 주위 사람을 옥조이긴 마찬가지입니다.
지지배배 귀여운 종달새도 아니면서
자기 생각 그대로를 즉자적으로 드러내는 사람을 보는 일은 불편합니다.

그러다 앞서의 스님 해석에 고개를 끄덕이던 누군가의 말처럼
심리적 새 대가리로 지칭된다면
본인에게도 유쾌한 일은 아니지 않겠어요^^





36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싺> 
 참샘
2563 2010-04-07
367
  (13) 미국생활을돌이켜보며: 친미와 반미사이에서 
 참샘
2499 2010-04-05
36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한 방에 훅 가다> 
 참샘
2435 2010-04-01
365
  커피의 두 얼굴 
 참샘
2499 2010-03-31
364
  어느 대학교 졸업 식장에서 
 참샘
2277 2010-03-29
363
  서울의 남산공원 
 참샘
2300 2010-03-28
362
  기술 
 참샘
2288 2010-03-27
3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참샘
2376 2010-03-24
360
  '더취페이(Dutch)'는 '콩글리쉬'/남북평화재단에서 보내옴 
 참샘
2443 2010-03-22
359
  환상적인 슬라이드 
 참샘
2673 2010-03-18
35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남들은 잘 모르겠지만> 
 참샘
2236 2010-03-17
3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시정 강박> 
 참샘
2318 2010-03-10
35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착각> 
 참샘
2319 2010-03-03
3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낚시의 손맛- 
 참샘
2375 2010-02-24
354
   파바로티의 노래와 함께 이태리 여행 
 참샘
2679 2010-02-21
35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쓸모 강박- 
 참샘
2621 2010-02-17
352
  서울의 4대문과 4소문 
 참샘
2859 2010-02-1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 대가리> 
 참샘
2396 2010-02-10
350
  통화료 부담 요주의 
 참샘
2309 2010-02-04
34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실제상황> 
 참샘
2434 2010-02-03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