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실제상황>

2010-02-03 11:53:47, Hit : 2433

작성자 : 참샘










실제상황











유학파 요리사들의 증언에 따르면,
대도시 식당 주방은 요리사들이 서열 싸움을 벌이는
살벌한 전쟁터랍니다.
국자로 뒤통수를 때리거나 발로 차는 건 약과고
뜨거운 기름에 침을 뱉어 일부러 튀게 하거나
도마질을 할 때 실수인척 툭 쳐서
손가락을 썰게 만드는 경우도 있다네요;;
주방장에겐 ‘예스, 셰프’ ‘땡큐, 셰프’만을 외쳐야 하고
동료들과는 약육강식에 가까운 서열 싸움에서 살아남아야 합니다.

그래서이겠지요..
30대 초반에 세계적인 요리사의 수제자가 된 한국의 한 젊은이는
셰프가 된 후 자신의 주방에서 금지하는 일 중 하나가
자신에게 질책받은 요리사를 동료들이 위로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네요.
강해야만 살아남는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저는 그의 경험칙이 더없이 착잡하고 좁게 느껴집니다.

살다보면,
사격장 안전수칙처럼 꼭 필요한 통제도 있겠지요.
문제는 20만큼의 통제만 필요한데
습관적으로 50이상의 통제를 요구하면서
불필요한 억압과 상처를 주고받는다는 것입니다.

주방이 전쟁터 같아야
비로소 제대로 된 요리가 나올 수 있다는 식의 지레짐작 때문에
사람과의 관계에서 평화로운 공존을 미리 포기한 적이 있다면,
괜한 짓 한 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한 진보적인 요리사의 말처럼 만든 사람의 마음이 기쁘지 않은데
어떻게 좋은 요리가 나오겠어요.





36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싺> 
 참샘
2563 2010-04-07
367
  (13) 미국생활을돌이켜보며: 친미와 반미사이에서 
 참샘
2499 2010-04-05
36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한 방에 훅 가다> 
 참샘
2435 2010-04-01
365
  커피의 두 얼굴 
 참샘
2499 2010-03-31
364
  어느 대학교 졸업 식장에서 
 참샘
2277 2010-03-29
363
  서울의 남산공원 
 참샘
2300 2010-03-28
362
  기술 
 참샘
2288 2010-03-27
36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트랙이 다르다> 
 참샘
2376 2010-03-24
360
  '더취페이(Dutch)'는 '콩글리쉬'/남북평화재단에서 보내옴 
 참샘
2443 2010-03-22
359
  환상적인 슬라이드 
 참샘
2673 2010-03-18
35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남들은 잘 모르겠지만> 
 참샘
2236 2010-03-17
3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시정 강박> 
 참샘
2318 2010-03-10
35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착각> 
 참샘
2319 2010-03-03
3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낚시의 손맛- 
 참샘
2375 2010-02-24
354
   파바로티의 노래와 함께 이태리 여행 
 참샘
2679 2010-02-21
35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쓸모 강박- 
 참샘
2621 2010-02-17
352
  서울의 4대문과 4소문 
 참샘
2858 2010-02-12
35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 대가리> 
 참샘
2396 2010-02-10
350
  통화료 부담 요주의 
 참샘
2309 2010-02-0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실제상황> 
 참샘
2433 2010-02-03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