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봉

2008-05-26 10:32:34, Hit : 2559

작성자 : 관리자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봉

 


 


 




























 



















쏘롱-라 의 아침 (5416M)

히말라야!
지구의 지붕 히말라야 가운데 쯤, 안나푸르나 연봉(連峰) 위로 아침 해가 솟아 올랐습니다. 발 아래는 구름 바다.
설산은 아침 햇살을 받아 분홍 감도는 은빛으로 빛나고 있지만 반대쪽 사면(斜面)은 아직도 컴컴합니다. 최준환씨가 지난 10월 안나푸르나 트래킹 도중 만났던 장엄한 광경입니다.
















그는 지난 11월 1일 위 사진을 비롯해 안나푸르나 트래킹 사진을 네이버 포토 게시판에 올려 네티즌들을 열광케 했습니다. 인터넷에는 제법 안나푸르나 사진이 올라 오지만 그가 올린 사진에는 국내 인터넷에서는 좀 처럼 보기 드문 장관이 담겨 있었습니다. 국내 여행자들 사이에 알려져 있는 코스와는 전혀 다른 코스를 갔기 때문입니다.

그는 지난 10월6일부터 26일까지 긴 일정으로 '안나푸르나 라운드 트레킹'을 다녀왔습니다.
'라운드 트레킹'이란 일반적으로 말하는 안나푸르나 트레킹과는 좀 다른 것입니다.
10일 일정으로 베이스캠프가 있는 곳까지 올라 갔다가 내려오는 것으로 옆 지도에서 가운데 굵은 빨간표시가 안나푸르나 트레킹, 즉 ABC(Annapurna Base Camp)트레킹 코스인 반면 '안나푸르나 라운드 트레킹'은 안나푸르나를 중심으로 한바퀴 도는 것으로 보름에서 20일 정도 걸린다고 합니다. 지도에 형광녹색 선이 그 코스입니다.

최준환씨는 "라운드 트레킹은 더 높은 곳에 올라 '신의 영역'이라 불리는 히말라야 설산을 가슴 가득 느낄 수 있는 코스"라면서 "높은 고도의 코스를 오랫 동안 운행해야 하기 때문에 어지간한 체력으로는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동행한 포터들 얘기로는 라운드 트레킹에 나서는 아시아 사람들은 거의 없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는 "진정으로 산을 좋아하고 시간을 낼 수 있다면 일생에 한번은 도전해 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말할 수 없는 고생을 해야 하지만 다녀 온 사람들은 아마도 평생 그곳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장담했습니다.




라운드 트레킹 도중 해발 3800m 지역 묵티나트에서 찍은 것입니다. 최준환씨는 "너무나 난생 처음 대하는 풍광이어서 자연의 모습이 아니라, '내가 공상 영화 속으로 들어 온게 아닐까'라는 느낌이었다"면서 "특히 하늘 빛은 말로는 표현이 불가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최준환씨의 안나푸르나 라운드 트레킹 사진들을 소개합니다. 그는 "동행한 트레커는 지칠 땐 말을 타기도 했지만 사진을 찍기 위해 끝까지 걸었다"고 합니다. 이 사진들은 그만큼 힘들게 촬영한 것들입니다.
안나푸르나를 좋아하는 독자들은 사진을 퍼 가도 좋다고 허락했습니다. 그는 바탕화면 용 사진을 따로 보내 주기도 했습니다.



비교적 낮은 해발의 게르무 지역 (해발 1300m)
녹음이 우거진 지역은 걷고 생각하기 좋습니다.


부디스 룽다. 그리고 히말 (차메2670m)
마을. 펄럭이는 룽다가 자주 보일수록 설산과 가까워집니다.


트레커들에겐 가장 큰 휴식처인 롯지지붕. 한없이 걷다가 맞이하는 휴식은 과연 꿀맛을 넘어섭니다.


쏘롱패디-하이캠프 (4450m-)
목소리 보다 숨소리가 커지는 곳이기도 합니다.


쏘롱패디에서 다음 코스로 떠나기전 한 컷.


쏘롱-라 의 아침 (5416m)
뒤늦게 고소 증세가 와서 구토를 하며 겨우 넘었습니다.
히말 8000m급 14좌를 등반하는 산악인들이 존경스러웠습니다.


묵티나트-무스탕 (3800m)



묵티나트-무스탕 (3800m)
자연의 모습이 아닌, 잘 꾸며진 거대한 실내 세트장에 선 기분 이었습니다.



하루종일 짐을 지고 걷는 포터들. 하루에 12달러를 지불하지만 저들이 실제로 가져가는 돈은 몇 달러 안된다고 합니다. 하루종일 짐을 지고 가는데....



트레킹중 만난 독일 사람들. 저중에 한명은 결국 헬기에 실려갔습니다.



무스탕 카그베니 (2800m) 를 지나며..
3000m를 넘으며 느꼈던 히말의 황량함은 이곳 무스탕지역 카그베니를 지나며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무스탕 카그베니 (2800m)


트레커들은 지치면 저렇게 말을 이용해 타고 가기도 합니다.


때아닌 폭설로 사흘을 지체하기도 했습니다. (좀솜 2710m)



좀솜-칼로파니 일정중 들린 마을 어디쯤 입니다.



안나푸르나로 잘못알았던 생선꼬리란 뜻의 마차푸치레 입니다.



덜컹이는지프를 타고 오프로드를 달리는건 빼놓을수 없는 재미입니다. 지프를 타고 내려오며 트레킹을 마감합니다.


▶ 안나푸르나 라운드 트레킹 바탕화면용 사진 보기

▼ 최준환씨의 안나푸르나 라운드 트레킹 코스
카트만두(1300M) → 베히사하르 → 쿠디 → 므흘블레(840M) → 게르무(1300M) → 탈 → 다나큐 → 차메(2670M) → 피상 → 마낭 → 야크카르카 → 쏘롱패디(4450M) → 쏘롱라(5416M) → 묵티나트(3800M) → 좀솜(2710M) → 칼로파니 → 따또파니 → 카그베니(2800M)

네이버 포토게시물: http://new.photo.naver.com/ArticleRead.nhn?did=31&articleNum=20051101183759120
최준환씨 싸이홈피: http://www.cyworld.com/mr9149
도깨비뉴스 리포터 거북이맞 3D3Dfeelsogood@dkbnews.com">3Dfeelsogood@dkbnews.com">3Dfeelsogood@dkbnews.com">feelsogood@d! kbnews.com">3D3Dfeelsogood@dkbnews.com">3Dfeelsogood@dkbnews.com">3Dfeelsogood@dkbnews.com">feelsogood@dkbn ews.com

▽ 도깨비뉴스 관련기사
- 안나푸르나 트레킹 3편…눈부신 하늘, 눈부신 산
- 안나푸르나 트레킹2 … 잊을 수 없는 푼힐의 밤하늘
- 안나푸르나 트레킹을 떠나 BoA요
- 평생 2번 못가볼 곳

다음은 최준환씨가 안나푸르나 라운드 트레킹을 하며 찍은 다른 트레커들의 모습을 담은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걷습니다.
산이좋아 걷는사람, 걷고싶어 걷는사람, 생각이 필요해 걷는사람, 돈을 벌기위해 걷는사람...
어떤 이유에서 이곳을 왔건 할수있는건 걷는 것 뿐입니다.
집을 떠나온 그곳에선 집이 그립습니다. 집에 돌아온 지금은 떠나온 그곳이 그립습니다.
그 곳이 어디건 떠나온 곳은 항상 그리운가 봅니다.






428
  어머니께 드리는 노래 
 박인숙
1959 2008-05-08
427
  이스탄불 풍물 
 관리자
2000 2008-05-08
426
  사찰 순례 
 관리자
1929 2008-05-09
425
  속 상하고 화가 치밀어 오를 떈........ 
 관리자
2322 2008-05-12
424
  만리장성(서안,장안성) 
 관리자
1953 2008-05-13
423
  [등산 벙개]도봉산(사패능선)갑니다!~~(5월17일 토요일)   3
 박인숙
2379 2008-05-15
422
  너무나 아름다운 꽃 분재 감상 
 관리자
2376 2008-05-15
421
  러시아의 페트로 부르크 
 관리자
2329 2008-05-16
420
  그리스 마태오라 
 관리자
2119 2008-05-16
419
  아름다운 음악!!1 '헝거리안 랩소디' 
 관리자
1978 2008-05-16
418
  바위가 주는 미학   2
 관리자
2075 2008-05-19
417
  성공적인 삶을 위한 꼭 알아야 할 10가지 충고들 
 관리자
1896 2008-05-20
416
  환상적인 호흡 맞춤 
 관리자
2037 2008-05-21
415
  세계의 휴양지 스위스를 찾아 
 관리자
2176 2008-05-23
414
  오대산 월정사와 상원사를 찾아서 
 관리자
2258 2008-05-24
413
  서산대사께서 입적하기 직전 읊은 해탈詩중에서 
 관리자
2003 2008-05-26
412
  꿈은 아름답습니다. 
 관리자
1967 2008-05-26
411
  꽃의 향연 
 관리자
1964 2008-05-26
410
  철죽꽃 구경 하세요 
 관리자
2049 2008-05-26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봉 
 관리자
2559 2008-05-26

[1][2][3] 4 [5][6][7][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