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서산대사께서 입적하기 직전 읊은 해탈詩중에서

2008-05-26 00:08:33, Hit : 2003

작성자 : 관리자

 




 

人生








 



근심 걱정 없는 사람 누군고.
출세 하기 싫은 사람 누군고.
시기 질투 없는 사람 누군고.



 

 

 

 

 

 

흉허물 없는 사람 어디 있겠소.






가난하다 서러워 말고,


장애를 가졌다 기죽지 말고


못 배웠다 주눅 들지 마소


세상살이 다 거기서 거기외다.

 




가진 것 많다 유세 떨지 말고,


건강하다 큰소리 치지말고


명예 얻었다 목에 힘주지 마소.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더이다



잠시 잠간 다니러 온 이 세상,


있고 없음을 편 가르지 말고,


잘나고 못남을 평가 하지 말고,

얼기 설기 어우러져 살다나 가세.



다 바람같은 거라오 뭘 그렇게 고민하오.


만남의 기쁨이건 이별의 슬픔이건 다 한 순간이오.



사랑이 아무리 깊어도 산들 바람이고


   




 

 

 

외로움이 아무리 지독해도 눈보라일 뿐이오.


폭풍이 아무리 세도 지난 뒤엔 고요하듯


아무리 지극한 사연도 지난 뒤엔

 

쓸쓸한 바람만 맴돈다오. 



다 바람이라오.



버릴 것은 버려야지


내 것이 아닌 것을 가지고 있으면 무엇하리요.


줄게 있으면 줘야지. 가지고 있으면 뭐하노.
 



내 것도 아닌데...



삶도 내 것이라고 하지마소.


잠시 머물다 가는 것일 뿐인데 묶어 둔다고 그냥 있겠오.




 

흐르는 세월 붙잡는다고 아니 가겠소.




그저 부질없는 욕심 일 뿐,


삶에 억눌려 허리 한번 못피고


인생 계급장 이마에 붙이고 뭐그리 잘났다고

 

남의 것 탐내시요.





훤한 대낮이 있으면 까만 밤하늘도 있지 않소.

낮과 밤이 바뀐다고 뭐 다른게 있소.



살다보면 기쁜일도 슬픈일도 있다만은,

잠시 대역 연기 하는 것일 뿐,

슬픈표정 짓는다 하여 뭐 달라지는게 있소.



기쁜표정 짓는다 하여 모든게 기쁜 것만은 아니요.


내 인생 네 인생 뭐 별거랍니까... 





바람처럼 구름처럼 흐르고 불다 보면


멈추기도 하지 않소. 



그렇게 사는겁니다.









 

삶이란 한 조각 구름이 일어남이오

죽음이란 한 조각 구름이 스러짐이다 



구름은 본시 실체가 없는 것

죽고 살고 오고 감이 모두 그와 같도다..



 


-서산대사께서 입적하기 직전 읊은 해탈詩중에서




428
  어머니께 드리는 노래 
 박인숙
1960 2008-05-08
427
  이스탄불 풍물 
 관리자
2001 2008-05-08
426
  사찰 순례 
 관리자
1929 2008-05-09
425
  속 상하고 화가 치밀어 오를 떈........ 
 관리자
2322 2008-05-12
424
  만리장성(서안,장안성) 
 관리자
1953 2008-05-13
423
  [등산 벙개]도봉산(사패능선)갑니다!~~(5월17일 토요일)   3
 박인숙
2379 2008-05-15
422
  너무나 아름다운 꽃 분재 감상 
 관리자
2376 2008-05-15
421
  러시아의 페트로 부르크 
 관리자
2329 2008-05-16
420
  그리스 마태오라 
 관리자
2119 2008-05-16
419
  아름다운 음악!!1 '헝거리안 랩소디' 
 관리자
1978 2008-05-16
418
  바위가 주는 미학   2
 관리자
2075 2008-05-19
417
  성공적인 삶을 위한 꼭 알아야 할 10가지 충고들 
 관리자
1896 2008-05-20
416
  환상적인 호흡 맞춤 
 관리자
2037 2008-05-21
415
  세계의 휴양지 스위스를 찾아 
 관리자
2176 2008-05-23
414
  오대산 월정사와 상원사를 찾아서 
 관리자
2258 2008-05-24
  서산대사께서 입적하기 직전 읊은 해탈詩중에서 
 관리자
2003 2008-05-26
412
  꿈은 아름답습니다. 
 관리자
1968 2008-05-26
411
  꽃의 향연 
 관리자
1965 2008-05-26
410
  철죽꽃 구경 하세요 
 관리자
2050 2008-05-26
409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봉 
 관리자
2560 2008-05-26

[1][2][3] 4 [5][6][7][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