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어머니께 드리는 노래

2008-05-08 09:17:58, Hit : 1959

작성자 : 박인숙












      ♡ 어머니께 드리는 노래 / 이해인 ♡


      어디에 계시든지
      사랑으로 흘러
      우리에겐 고향의 강이 되는
      푸른 어머니.

      제 앞길만 가리며
      바삐 사는 자식들에게
      더러는 잊혀지면서도
      보이지 않게 함께 있는 바람처럼
      끝없는 용서로
      우리를 감싸안은 어머니.

      당신의 고통 속에 생명을 받아
      이만큼 자라 온 날들을
      깊이 감사할 줄 모르는
      우리의 무례함을 용서하십시오.

      기쁨보다는 근심이
      만남보다는 이별이 더 많은
      어머니의 언덕길에선
      하얗게 머리 푼 억새풀처럼
      흔들리는 슬픔도 모두 기도가 됩니다.

      삶이 고단하고 괴로울 때
      눈물 속에서 불러보는
      가장 따뜻한 이름, 어머니
      집은 있어도
      사랑이 없어 울고 있는
      이 시대의 방황하는 자식들에게
      영원한 그리움으로 다시 오십시오. 어머니.

      아름답게 열려 있는 사랑을 하고 싶지만
      번번히 실패했던 어제의 기억을 묻고
      우리도 이제는 어머니처럼
      살아있는 강이 되겠습니다.
      목마른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푸른 어머니가 되겠습니다.








  어머니께 드리는 노래 
 박인숙
1959 2008-05-08
427
  이스탄불 풍물 
 관리자
2001 2008-05-08
426
  사찰 순례 
 관리자
1929 2008-05-09
425
  속 상하고 화가 치밀어 오를 떈........ 
 관리자
2322 2008-05-12
424
  만리장성(서안,장안성) 
 관리자
1953 2008-05-13
423
  [등산 벙개]도봉산(사패능선)갑니다!~~(5월17일 토요일)   3
 박인숙
2379 2008-05-15
422
  너무나 아름다운 꽃 분재 감상 
 관리자
2376 2008-05-15
421
  러시아의 페트로 부르크 
 관리자
2329 2008-05-16
420
  그리스 마태오라 
 관리자
2119 2008-05-16
419
  아름다운 음악!!1 '헝거리안 랩소디' 
 관리자
1978 2008-05-16
418
  바위가 주는 미학   2
 관리자
2075 2008-05-19
417
  성공적인 삶을 위한 꼭 알아야 할 10가지 충고들 
 관리자
1896 2008-05-20
416
  환상적인 호흡 맞춤 
 관리자
2037 2008-05-21
415
  세계의 휴양지 스위스를 찾아 
 관리자
2176 2008-05-23
414
  오대산 월정사와 상원사를 찾아서 
 관리자
2258 2008-05-24
413
  서산대사께서 입적하기 직전 읊은 해탈詩중에서 
 관리자
2003 2008-05-26
412
  꿈은 아름답습니다. 
 관리자
1968 2008-05-26
411
  꽃의 향연 
 관리자
1965 2008-05-26
410
  철죽꽃 구경 하세요 
 관리자
2050 2008-05-26
409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봉 
 관리자
2560 2008-05-26

[1][2][3] 4 [5][6][7][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