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지금부터 뭔가를 시작해 봅시다.

2008-08-07 09:26:24, Hit : 2105

작성자 : 관리자
















어느 인생의 끝맺음...




노인학교에 나가서 잡담을 하거나 장기를 두는 것이

고작인 한 노인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장기 둘 상대자가 없어 그냥 멍하니 있는데

한 젊은이가 지나가다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냥 그렇게 앉아 계시느니 그림이나 그리시지요?"

"내가 그림을? 나는 붓 잡을 줄도 모르는데 ....."

"그야 배우면 되지요?"





"그러기 엔 너무 늦었어. 나는 이미 일흔이 넘었는걸."

"제가 보기엔 할아버지의 연세가 문제가 아니라,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할아버지의 마음이 더 문제 같은 데요."

젊은이의 그런 핀잔은

곧 그 할아버지로 하여금 미술실을 찾게 했습니다.





그림을 그리는 일은 생각했던 것만큼 어렵지도 않았으며

더욱이 그 연세가 가지는 풍부한 경험으로 인해 그는 성숙한

그림을 그릴 수가 있었습니다.





붓을 잡은 손은 떨렸지만 그는 매일 거르지 않고

그림을 그렸습니다.

이 새로운 일은 그의 마지막 인생을

더욱 풍요롭게 장식해 주었습니다.

그가 바로 평론가인 '미국의 샤갈'이라고 극찬했던

'해리 리버맨'입니다.





그는 이후 많은 사람들의 격려 속에서 죽을 때까지

수많은 그림을 남겼으며 백한 살, 스물 두 번째 전시회를

마지막으로 삶을 마쳤습니다.

사람의 인생은 언제 끝날지 모릅니다.





50'이나 60'이 된 사람들은

자신들이 이미 나이가 너무 많아 무엇을

새롭게 시작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과연 그럴까요?

오히려 남은 시간이 더 많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왜 하지 않을까요?






생각을 바꾸면

인생이 달라진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미 늦었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습니까?

아무리 늦게 시작해도

시작하지 않는 것보다는 낫습니다.






남보다 늦게 시작하려면 용기가 필요합니다.

'남들이 어떻게 생각할까?' 라든 가,

'너무 늦지 않았을까?'

등의 생각은 떨쳐 버려야 합니다.

남들이 하지 못하는 것을 하는 사람,

남들이 포기해 버린 것을 하는 사람은

용기 있는 사람입니다.






지금부터 뭔가를 시작해 봅시다









처음처럼
귀한 글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2008-08-29
10:40:37

수정  


448
  캐나다와 미국 국경사이에 있는 섬들 
 참샘
2714 2009-02-27
447
  칭찬은 마음의 멋진 풍경입니다! 
 참샘
2382 2009-07-26
446
  친구보다 소중한 친구   1
 관리자
2034 2008-07-04
445
  춘란 축제 감상 
 관리자
2944 2008-04-03
444
  추억의 뱀장수 
 참샘
2432 2009-06-12
443
  청산은 나를 보고--- <심진 스님 노래> 
 관리자
2602 2008-07-28
442
  철죽꽃 구경 하세요 
 관리자
2106 2008-05-26
441
  참치회 상식 
 관리자
2634 2008-05-29
440
  참 좋으신 생각입니다. 
 보리수
3346 2005-12-28
439
  진달래꽃(김소월) 사투리 버전<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36 2011-03-02
438
  지연, 혈연, 학연에서 자유로운 외국인 판사 수입하자<신문고 펌>   3
 관리자
2837 2008-04-28
437
  지리산의 하늘공원   1
 관리자
2608 2008-12-16
  지금부터 뭔가를 시작해 봅시다.   1
 관리자
2105 2008-08-07
435
  즐겁게 연주하는 지고이네루 바이젠 
 참샘
2762 2010-07-17
434
  중국은 이러한 나라다 
 운영자
2546 2009-04-22
433
  중국 서해 대협곡   1
 관리자
2555 2008-12-15
432
  중국 변방의 소수 민족들 
 관리자
2439 2008-06-29
431
  중국 무이산 
 관리자
2298 2008-07-07
430
  죽는 순간의 느낌<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443 2010-11-06
429
  조폭들의수다 
 진우로
2372 2009-05-19

[1][2] 3 [4][5][6][7][8][9][10]..[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