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쓸모 강박-

2010-02-17 16:02:59, Hit : 2814

작성자 : 참샘












[2010.02.17-일백아흔두번째]





  쓸모 강박











남자들의 시각에서 거칠게 구분하면 세상 사람은
쓸모 있는 사람과 쓸모없는 사람, 두 종류로 나뉩니다.
여자들이라고 자기 쓸모에 대한 관심이 없진 않지만
쓸모에 대한 남자들의 인식은
‘쓸만한 가치’라는 사전적 정의를 뛰어 넘어
거의 ‘쓸모 강박’의 수준이라 할 만 합니다.
누구와 어떤 상황에 있든 자신의 쓸모를 점검합니다.

30군데의 면접에서 떨어진 미취업자는
자신이 사회에서 필요한 사람이 아닌가 하는 생각 때문에
심각하게 고민했다고 토로합니다.
그 심정이야 백 번 이해하고도 남지요.
하지만 실제로는
자기 존재 이유와 아무 상관없는 일을 연결해서 생각하다가
불필요하게 상처를 받는 경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쓸모 강박에 시달리는 이들도 그렇습니다.
자기의 쓸모가 바닥이었던 때의 주관적 경험을 토대로
잠시라도 방심하면 그때의 쓸모없는 나로
되돌아갈지 모른다는 생각에 조급해 합니다.
모든 상황에서 업무 수첩 속의 ‘To Do List’와
자기를 동일시합니다.
그러면 견뎌낼 장사가 없습니다.

상황에 따른 적절한 옷차림이 있는 것처럼
인간의 쓸모 또한 일할 때와 쉴 때, 아빠일 때와 상사일 때,
아우일 때와 형일 때가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니 단순히 일처리 기준으로만 사람의 쓸모를 판단하는 일은
조급할 뿐 아니라 미욱합니다.

울건 웃건 아기가 존재 그 자체로 빛나는 가치가 있는 것처럼
흐리든 화창하든
나에겐 ‘나’ 그 자.체.로.가. 그대로 쓸.모.입니다,
늘.





448
  [봄맞이]용산역을 기점 가장 먼 곳도 2천원대 2시간 남짓 
 정암(靜巖)
2877 2009-04-04
447
   아내의 마지막 부탁 "사랑해" 이 말을 못했습니다. 
 참샘
2876 2009-05-13
44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거품감별사> 
 운영자
2873 2010-10-07
44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카메라 마사지' 
 조직국장
2864 2008-12-06
444
  '불로장생' 신선이 살고 있는 전설의 중국 삼선산 
 관리자
2858 2008-07-28
443
  지연, 혈연, 학연에서 자유로운 외국인 판사 수입하자<신문고 펌>   3
 관리자
2852 2008-04-28
442
  폴 그리그넌(Paul Grignon)의 "Money as Debt(빚으로써의 돈)" 
 광개토대제
2848 2009-02-23
441
  100년간의 악연? 너무 절묘한 우연? 인연? 
 참샘
2847 2011-05-18
440
   레오나르도 다 빈치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839 2011-07-11
439
  [100년 편지.6] 존경하는 주기철 목사님께 -이근복 - 
 참샘
2839 2010-04-21
438
   ▲ 한국의 아름다운 명산및 명봉, 산야 ▲ 
 관리자
2837 2008-11-09
437
  [100년 편지.8] 백범 김구 선생님께-이영후 비슷한제목검색 
 참샘
2835 2010-04-25
436
  프랑스 파리 세느강 풍경 
 관리자
2835 2008-08-08
435
  "남자의 자격" 합창단의 감동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831 2010-10-06
43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명사수> 
 참샘
2829 2011-02-18
433
  과일이 몸에 좋은 이유 
 관리자
2826 2008-08-1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쓸모 강박- 
 참샘
2814 2010-02-17
43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당연하다' 
 참샘
2812 2009-11-12
430
  세계의 폭포 
 관리자
2803 2008-04-05
42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장 먼저> 
 참샘
2802 2011-06-13

[1][2] 3 [4][5][6][7][8][9][10]..[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