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마지막에 동행한 친구

2008-07-12 22:09:48, Hit : 2247

작성자 : 관리자








.












       
      -  마지막에 동행할 친구  -  


      탈무드에 보면 세 친구 이야기가 나온다
      어느날 임금이 使者를 보내어 어떤 사나이에게
      곧 출두하라고 명령을 했다. 그 사람에게는
      세 사람의 친구가 있었다.

      첫 친구는 대단히 우정이 깊어 항상
      진정한 친구라고 생각을 했다
      두번째 친구는 친하긴 했지만 첫째 친구보다는
      못하다는 생각을 했다.
      세번째 친구는 친구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평소에 별반 관심을 갖지 않았던 사이였다

      임금의 사자(使者)가 왔을 때
      그는 겁도 나고 불안했다.
      그래서 친구와 함께 가기로 마음을 먹고
      첬째 친구에게 가서 동행을 청했다
      그러나 이 친구는 별다른 이유도
      없이 단호히 거절했다

      할 수 없이 두번째 친구에게 부탁했다
      이 친구는 대궐문 앞까지만 가겠다고 대답했다
      풀이 죽은 그는 할 수 없이
      세번째 친구에게 부탁했다.
      그러자 세번째 친구는 뜻밖에도 기쁘게 응하면서
      임금에게 잘 말해 주겠다고했다

      이이야기에 등장하는 임금은 하나님을 가리키고,
      대궐로의 부름은 죽음을 비유하는 것이다
      즉 인간이 이땅에서 생명이 끝나
      하나님 앞에 설 때 어떤 친구가 동행할 수
      있는가를 보여 주는 교훈적인 우화다.

      그 사람이 가장 사랑하는 첫째 친구는 돈이다.
      서양 속담에"수의에는 호주머니가 없다"고 했다
      돈은 결코 가져갈 수 없다.
      둘째 친구는 친척이다 사람이 죽으면 친척들은
      대궐문앞인 무덤까지만 같이 간다.

      셋째 친구는 선행이다 평소에 눈에 띄지 않지만
      죽은 뒤에도 늘 그와 함께 있는것이다.
      이 친구는 우리가 이 땅의 삶을 끝내고
      심판대 앞에 설때까지 함께한다

      최후에 남는 것은 돈도 아니고,
      친척도 아니고 이 땅에서 행한 "선한 삶이다"
      그런데 우리는 없어질 친구들에게만 너무 집착한다
      첫째 친구에게만 관심을 두고
      이 친구만 있으면 좋아하고, 이 친구를 위해서 살고,
      이 친구 때문에 싸우고 원수가 되곤 한다

      내가 죽을 때 유일하게 동행할 수 있는 셋째 친구,
      즉 "선한 삶" 이 우리 인생의 진정한
      친구가 돼야 하지 않을까?


      -좋은글 중에서-

        









      허인순 ♬



청로
바탕색이 진해서 글씨를 읽을 수가 없습니다. 2008-07-15
18:06:25

수정  
관리자
죄송합니다. 퍼온 내용인데 어떻게 조작해야하는지를 몰라 당황하고 있습니다.
조치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008-07-17
08:50:27

수정  


8
   명품 한국 춘란 
 관리자
2892 2009-02-02
   마지막에 동행한 친구   2
 관리자
2247 2008-07-12
6
   레오나르도 다 빈치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54 2011-07-11
5
   ▲ 한국의 아름다운 명산및 명봉, 산야 ▲ 
 관리자
2785 2008-11-09
4
   희망 메세지 
 진우로
2530 2009-04-17
3
   아내의 마지막 부탁 "사랑해" 이 말을 못했습니다. 
 참샘
2817 2009-05-13
2
   당신은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입니다   1
 관리자
2579 2008-12-07
1
   -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선물은 시간입니다. 
 진우로
2719 2009-05-19

[1]..[21][22][23][24] 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