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20대의 첫경험

2009-05-19 17:37:42, Hit : 2560

작성자 : 진우로
20대의 첫 경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고화질의 원본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20살 여대생의 첫경험

조그맣고 네모난 방에서

내가 존경하는그분에게 내 마음의 모든 것을 다 주었다.

화려한 곳은 아니었지만 난 너무 좋았다.

다 마음에 드는데 한 남자만 선택해야한다는 게 아쉬웠다.

세 사람 정도가 좋은데,하지만 다음에 또 기회가 있으니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고화질의 원본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내가 말하지 않으면 아무도 모를 거야

내 친구들도 그러는데 뭐 언니두 엄마두...

설레임과 두려움으로 맞이했던 날

그러나 모든것이 끝난 지금,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고화질의 원본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음의 준비를 다 못했던 탓일까? 아니면 내 기대를 저버린 그 때문일까?

이런 것이 어른이 된다는 것일까?

하얀 색 위에 선명하게 얼룩진 빠알간 흔적, 내가 실수한 것은 아닐까?

그? ??후회는 안해... 내가 선택한 길이니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고화질의 원본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그 분이 잘못한 것은 없어 모든건 내가 결정 한 것이니까...

하지만 나이가 너무 많은 게 좀 마음에 걸린다.

우리 아빠 나이 정도?

나이가 무슨 상관이야? 힘 있으면 됐지.

하지만 그 분도 날 좋아하실까?

다음에 만날수나 있을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고화질의 원본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엄마에게 말할까?

아니야!!! 엄만 내 맘 몰라.

내 남자친구가 알면 어떨까?

화낼지도 몰라 절대 비밀로 해야돼.

엄마도 아빠에게 말하지 않았잖아. 내가 다 봤어.

엄마 혼자서 그 방에 들어 가시는 걸 아빠에겐 비밀로 했겠지

그런 엄말 난 이해할수 있어.

엄마도 나처럼 좋았을까? 시원하기도 하구. 또하고 싶은데...

자주 그런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고화질의 원본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엔 친구랑 같이 가야지

혼자만 들어 가야 하는게 아쉽다.

친구랑 같이 하고 싶은데... 아님 언니랑?

엄마랑 같이 해도 좋고 좀더 빨리 했으면 좋았을 텐데...

한 16살쯤....그때도 충분히 감당 할수 있는 나인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고화질의 원본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친구들도 20살때 다 경험하는 일이니까,

그러나, 그러나,..자꾸만 밀려드는 이 허무감.
.
.
.
.
.
.
.
.
.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고화질의 원본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
.
.
.
.
"투표란 이런 것인가?"




28
  UN 에서 선정한 최고의 아동 시 
 참샘
2599 2009-06-07
27
  Patti Page 노래모음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3049 2011-08-14
26
  palagonia의 웅장한 풍경   1
 관리자
2580 2008-04-11
25
  NASA선정 '아름다운 지구 사진' 
 관리자
2213 2008-04-26
24
  MBC다큐 / 개마고원을 가다 
 참샘
2731 2009-05-17
23
  Lou Dahua(樓大花)의 연꽃과 대나무 그림 
 관리자
2744 2008-11-27
22
  CNN가 선정 자연의 불가사의 
 관리자
2733 2008-08-06
21
  Beautiful Girl / Jose Mari Chan 
 관리자
2553 2008-07-04
20
  <평화산책> 승자가 있을 수 없는 전쟁 
 참샘
2526 2010-07-02
19
  <음악여행>비엔나(오스트리아) 
 관리자
2641 2008-05-05
18
  6 살짜리 어떤 신세 한탄... (쓰러짐돠~ ^*^)| 
 엎어~
2437 2009-09-06
  20대의 첫경험 
 진우로
2560 2009-05-19
16
  2007년 미스코리아 후보들 
 관리자
4293 2008-05-04
15
  100년편지 세번째 
 운영자
2739 2010-04-15
14
  100년만에 한번피는 가시연꽃을 보셨나요   1
 관리자
2667 2008-12-26
13
  100년간의 악연? 너무 절묘한 우연? 인연? 
 참샘
2771 2011-05-18
12
  (13) 미국생활을돌이켜보며: 친미와 반미사이에서 
 참샘
2635 2010-04-05
11
   평화산책 <세상사> 
 참샘
2616 2010-05-06
10
   파바로티의 노래와 함께 이태리 여행 
 참샘
2826 2010-02-21
9
   삶의 智慧를주는 名言 모음 (박선주 변호사님께서 보내주셨습니다.) 
 관리자
2733 2009-01-02

[1]..[21][22][23] 24 [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