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마인드프리즘>

2011-04-04 21:17:41, Hit : 2049

작성자 : 참샘









멸치 국물도 먹지 않을 만큼 철저한 채식주의자인
젊은 처녀를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예상외로 그녀는 채소를 싫어합니다.
고기 먹는 일이 끔찍해서 멀리하는 거지
채소를 좋아해서 채식주의자가 된 게 아니라는 거지요.

하지만 사람들은 그녀의 말을 금방 이해하지 못합니다.
채식주의자가 채소를 싫어한다?
그럼 결국 속으론 고기를 좋아한다는 말이네, 그럽니다.

밝은 게 싫다고 했더니 ‘그럼 어둠을 좋아하는 거겠네’ 라고
단정지으면, 갑갑합니다.
밝음도 싫지만 어둠이 더 싫을 수도 있고
캄캄한 어둠보다 오히려 어스름하게 밝은 곳을
마음 편하게 느낄 수도 있습니다.

빛을 프리즘에 투과시키면 우리가 육안으로는 보지 못했던
수많은 색깔이 나타나듯 우리의 마음 또한 그렇습니다.
미처 보지 못했을 뿐 그 안에 수많은 스펙트럼이 존재합니다.

누군가의 마음에 대해
흑(黑)이 아닌 걸 보니 백(白)이로군, 식으로
넘겨 짚는 것은 폭력적인 동시에 아둔한 일입니다.
그래서 마인드프리즘이 필요하지요.
남의 마음뿐 아니라 내 마음에 대해서도요^^





28
  봄을 기다리는 마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544 2011-03-05
2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가 행복하려면> 
 참샘
2627 2011-03-10
2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슬픔에 대한 예의> 
 참샘
2047 2011-03-16
2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엄마성의 배려> 
 참샘
2084 2011-03-2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마인드프리즘> 
 참샘
2049 2011-04-04
2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현재진행형> 
 참샘
2071 2011-04-07
22
  졍혜신의 그림에세이 <알고는 있으라구> 
 참샘
2012 2011-04-17
2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 > 
 참샘
2482 2011-05-12
20
  100년간의 악연? 너무 절묘한 우연? 인연? 
 참샘
2784 2011-05-18
19
  몇번을 읽어도 웃읍고 유익한 "글" 
 참샘
2855 2011-05-18
1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독자 여려분께> 
 참샘
2699 2011-05-28
1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장 먼저> 
 참샘
2735 2011-06-13
1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참샘
2243 2011-06-23
1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벼락처럼 끝난다> 
 참샘
2494 2011-07-06
14
   레오나르도 다 빈치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66 2011-07-11
1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아직 때가 아니다> 
 참샘
2542 2011-07-14
12
  멋있는 탭 댄스 (꼭 보십시오)/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308 2011-07-21
11
  Patti Page 노래모음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3064 2011-08-14
10
  [양재혁] 앞으로 세 걸음, 뒤로 세 걸음 
 참샘
2141 2011-09-14
9
  [김수복]사해동포애가 참사랑 
 참샘
2181 2011-09-28

[1]..[21][22][23] 24 [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