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진달래꽃(김소월) 사투리 버전<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2011-03-02 06:14:29, Hit : 2708

작성자 : 참샘

진달래꽃 / 김 소월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영변(寧邊)에 약산(藥山)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 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 밟고 가시옵소서.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경상도 버전


  내 꼬라지가 비기 실타고



갈라카모



내사마 더러버서 암 말 안코



보내 주꾸마





영변에 약산



참꽃



항거석 따다 니 가는 길빠다게



뿌리 주꾸마



니 갈라카는 데 마다



나뚠 그 꼬슬



사부 자기 삐대발꼬 가뿌래이



내 꼬라지가 비기 시러



갈라 카몬



내사마 때리 직이 삔다 케도



안 울 끼다




충청도 버전


  이제는 지가 역겨운 감유



가신다면유 어서 가세유



임자한테 드릴건 없구유





앞산의 벌건 진달래 꽃



뭉테기로 따다가 가시는 길에



깔아 드리지유



가시는 걸음 옮길 때마다



저는 잊으세유 미워하지는 마시구유



가슴 아프다가 말것지유 어쩌것시유





그렇게도 지가 보기가 사납던가유



섭섭혀도 어쩌것이유



지는 괜찮어유 울지 않겄시유



참말로 잘가유



지 가슴 무너지겼지만



어떡허것시유 잘 먹고



잘 살아바유




제주도 버전
나 바레기가 권닥사니 벗어정



가고정 헐 때랑



속 숭허영 오고셍이 보내주구다



영변의 약산 진달레꽃



가득 토당 가고정헌 질에



뿌려주쿠다





가고정헌 절음절음



놓인 그 꼿을



솔때기 볼드명 가시옵서게





나 바레기가 권닥사니 벗어정



가고정 헐 때민



죽었자 아니 눈물 흘리쿠다게




전라도 버전


  나 싫다고야



다들 가부더랑께



워메~나가 속상하겨.. 주딩 딱



다물고 있을랑께



거시기 약산에 참꽃



허벌라게 따다가 마리시롱



가는 질가상에 뿌려줄라니께





가불라고 흘때마다



꼼치는 그 꽃을 살살 발고



가시랑께요





나가 골빼기 시러서



간다 혼담서



주딩이 꽉 물고 밥 못 쳐묵을



때까지 안 올랑께


 





1. 신경 쓰덜말고 가부더랑께



겁나게 괜찬응께 워메 ~



참말고 괜찬아부러


 





2. 뭣땀시 고로코름 허야 쓰것쏘이?



나가 시방 거시기가 허벌나게



거시기 허요이~~




강원도 버전


  나보기기 기 매해서



들구버질 저는



입두 쩍 않구 고대루



보내드릴 기래요





영변에 약산 빈달배기 참꽃



한 보뎅이 따더 내재는



질라루 훌훌 뿌레 줄기레요





내 걸리는 발자구발자구



내꼰진 참꽃을



지져밟고 정이 살페 가시우야





나 보는 기 재수바리웁서



내 툴저는



뒈짐 뒈졌지 찔찔



짜잖을 기래요 





2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현재진행형> 
 참샘
2071 2011-04-07
27
  졍혜신의 그림에세이 <알고는 있으라구> 
 참샘
2012 2011-04-17
2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 > 
 참샘
2482 2011-05-12
25
  100년간의 악연? 너무 절묘한 우연? 인연? 
 참샘
2784 2011-05-18
24
  몇번을 읽어도 웃읍고 유익한 "글" 
 참샘
2854 2011-05-18
  진달래꽃(김소월) 사투리 버전<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08 2011-03-02
2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서튼의 법칙> 
 참샘
2631 2011-03-02
21
  사울 산토스 디아즈 의 걸작 사진 모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313 2011-03-04
2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독자 여려분께> 
 참샘
2698 2011-05-28
1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가장 먼저> 
 참샘
2734 2011-06-13
1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참샘
2242 2011-06-23
1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벼락처럼 끝난다> 
 참샘
2494 2011-07-06
16
   레오나르도 다 빈치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66 2011-07-11
1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아직 때가 아니다> 
 참샘
2542 2011-07-14
14
  멋있는 탭 댄스 (꼭 보십시오)/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308 2011-07-21
13
  Patti Page 노래모음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3064 2011-08-14
12
  [양재혁] 앞으로 세 걸음, 뒤로 세 걸음 
 참샘
2141 2011-09-14
11
  [김수복]사해동포애가 참사랑 
 참샘
2181 2011-09-28
10
  [양재혁 박사]자존심 손상죄 
 참샘
2527 2011-10-07
9
  [양재혁 박사님]사모님 무슨 재미로 사세요.?" 
 참샘
2226 2011-11-10

[1]..[21][22][23] 24 [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