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중환자실 근육'

2009-12-09 13:58:26, Hit : 2855

작성자 : 참샘
















[2009.12.09-일백여든두번째]





  중환자실 근육











요즘, 꿀복근으로도 애칭된다는 식스팩(six-pack)은
강한 남자 혹은 섹시한 남자의 결정적 상징입니다.
얼마나 유행인지 식스팩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상반신을 노출한 채 허공을 째려보는 몸좋은 남자의,
어디서 본 듯한 모습이 자동으로 연상될 정도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나는 그런 근육질 몸이 별로야..’ 라는 식의 발언은
괜한 질투나 콤플렉스의 표출로 받아 들여지기 십상입니다.

하지만 자신의 근육질 몸매를 사진집으로 만들어 일본에서만
100억 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는 한류스타 배용준의 경험담은
식스팩에 대한 세간의 인식과는 많이 다릅니다.
그의 말에 의하면 보디빌딩 직후의 몸은 절대 일상적으로
유지 못한답니다. 하루에 5시간 운동하고 나머지 시간은
꼼짝도 하지 않고 움직이지 않아야 유지되는 몸매라는 거지요.

원조 몸짱의 한 남자 배우는 조각 같은 몸매를 드러내야 하는
영화의 한 장면을 위해 3일 동안 물 한모금도 입에 대지 않았다지요.
수분을 섭취할 경우 미세한 잔근육들이 풀어지기 때문이랍니다.

이쯤 되면 식스팩은 강한 힘이나 섹시함의 상징이 아니라
중환자실 근육에 가깝습니다. 최소한의 호흡을 유지하기 위해
각종 첨단 기기가 동원돼야만 하는,
무기력의 극단적 표상인 중환자실 풍경과 다르지 않기 때문입니다.

살다보면,
본인은 마지막 순간의 휘황한 불꽃을 위해 인내하는 것이라
믿는 일이, 실상은 겨우 중환자실 근육에 불과한 무언가를 향해
치열하게^^ 내달리는 경우도 얼마나 많은지 모릅니다.
주위의 재촉이나 자기 조급함으로 인해 과정에만 몰두하다가
최종 목적지가 어디였는지 깜빡하는 경우, 왜 한 번씩은 있잖아요.

저는 식스팩을 가진 남자들을 볼 때마다 그런 경우들이 먼저
생각나서 무작정 젊은 박수를 치기 어렵더라구요^^;;
 
























추천의 글: 윤고은 『무중력증후군』






형은 솥뚜껑을 열었다. 갓 지은 밥 냄새가 모락모락 피어올랐다. “요즘에 황혼 이혼이 유행이라던데, 두 분도 그런 걸 하시려는 거 아닐까?” “추론 가능한 얘기지.” “30년 넘게 같이 산 부부가 왜 이제 와서 헤어진다는 건지 난 정말 이해가 안 가. 3년도 아니고 30년인데.” “지치신 거지. 봐. 지금 이 밥은 약간 꼬들거리는 편이야. 나랑 넌 모두 꼬두밥을 좋아하니까 문제될 게 없지. 알다시피 아버지도 고두밥을 좋아해...












- 소중한 사람에게 공감레터 그림에세이를 매주 1회 선물해 주세요.
그림에세이 받으실 분 이름 이메일
- 추천하기가 안되시는 분들은, 여기를 눌러주세요.









본 메일의 수신거부를 원하시면 수신거부 버튼을 클릭해 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사항은 master@mindprism.co.kr 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75-2 마인드프리즘(주)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by Mindprism, E-mail. master@mindprism.co.kr
 
















48
  [100년 편지.8] 백범 김구 선생님께-이영후 비슷한제목검색 
 참샘
2788 2010-04-25
47
  폴 그리그넌(Paul Grignon)의 "Money as Debt(빚으로써의 돈)" 
 광개토대제
2797 2009-02-23
46
  과일이 몸에 좋은 이유 
 관리자
2802 2008-08-15
45
  지연, 혈연, 학연에서 자유로운 외국인 판사 수입하자<신문고 펌>   3
 관리자
2812 2008-04-28
4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거품감별사> 
 운영자
2814 2010-10-07
43
   아내의 마지막 부탁 "사랑해" 이 말을 못했습니다. 
 참샘
2816 2009-05-13
42
  환상적인 슬라이드 
 참샘
2816 2010-03-18
41
  인체의 신비 
 관리자
2817 2008-04-07
40
  '불로장생' 신선이 살고 있는 전설의 중국 삼선산 
 관리자
2818 2008-07-28
39
  世界風景/BBC放送選定 50景<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819 2010-12-21
3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아랑곳없이> 
 참샘
2821 2010-10-15
37
   파바로티의 노래와 함께 이태리 여행 
 참샘
2826 2010-02-21
3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 '카메라 마사지' 
 조직국장
2830 2008-12-06
35
  [봄맞이]용산역을 기점 가장 먼 곳도 2천원대 2시간 남짓 
 정암(靜巖)
2835 2009-04-04
34
  몇번을 읽어도 웃읍고 유익한 "글" 
 참샘
2843 2011-05-1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중환자실 근육' 
 참샘
2855 2009-12-09
32
  어떻게 촬영했을까요? <엄마곰 아기곰> 
 참샘
2866 2010-07-10
31
  춘란 축제 감상 
 관리자
2887 2008-04-03
30
   명품 한국 춘란 
 관리자
2892 2009-02-02
29
  [인권연대]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는...” 
 참샘
2907 2010-09-10

[1]..[21][22] 23 [24][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