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슬픔에 대한 예의>

2011-03-16 16:56:54, Hit : 2073

작성자 : 참샘









부음을 듣는 순간
‘내가 한쪽으로 기우뚱, 할 때가 있다’는
문인수 시인의 시 한 구절이 무수히 많은 주삿바늘처럼
심장을 찌르는 며칠입니다.
이웃 나라의 끝 간데없는 부음과 절망을 목도하며
함께 지진 지역인 것처럼 내내 한쪽으로 기우뚱, 하는 느낌입니다.

고은 시인의 선혈(鮮血) 빛 애도처럼
‘몇 천일지 몇 만일지 모를 일상의 착한 목숨들’은
이제 살아오지 못합니다.
살아남은 이들의 고통과 절망과 공포가 언제 끝날지도
알 수 없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그들의 슬픔과 절망을 이죽거림의 소재로 삼는 일,
돌 맞아 마땅합니다. 하지만 그들의 슬픔을 애도에 앞서 교훈의
소재로 환치하는 일 또한 불편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우리의 자연재해 대비책이나 인간의 겸손함에 대한 교양적 계몽들은
애도와 위안과 배려가 충분히 이루어지고 난 다음에 해도
되는 일들이라고 저는 느낍니다.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거나 피 철철 흘리는 부상자를 옆에 두고
응급구난 시스템이나 조급한 인간의 심성을 반성하는 토론은
적절하지 않으니까요.

내 슬픔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남의 슬픔을 깊이 애도하지 않고..
제대로 된 교훈을 얻는 경우를 저는 본 적이 없습니다.

깊은 슬픔의 상태에 있는 이들에겐 진심 어린 애도와 위안,
현명한 배려와 격려가 무엇보다 먼저입니다.

오래전부터 일본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지인은 대지진 후
피 토하듯 써내려 간 편지의 말미에 제게 이렇게 당부했습니다.
“저는 한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끝까지 일본 직원들과 함께
할 것입니다. 일본 국민과 일본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서 기도 부탁합니다.”

네. 꼭 그렇게 하겠습니다. 두 손 모아, 간절히.
일본, 그대를 위해 기도하고 또 기원합니다.





4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진정성> 
 참샘
2074 2011-01-05
47
  "국군將兵을 '총알받이'로 내몬 김대중 정권" 이란 "비겁쟁이" 예비역소장<펌> 
 참샘
2606 2011-01-09
4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배후세력> 
 참샘
2134 2011-01-12
45
  벽돌 한장도 4대강 공사에 팔지 않는 사장님.<펌> 
 참샘
2598 2011-01-17
4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프레임> 
 참샘
2188 2011-01-19
43
  始發奴無色旗(시발 노무 색기) 이명박. 
 참샘
2531 2010-12-30
4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주목注目> 
 참샘
2141 2011-01-26
41
  [이철수의 돋을새김]“죽산 조봉암 무죄!” 
 참샘
2206 2011-01-27
40
  감탄과 경이의 예술(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397 2011-02-07
3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착한 의심> 
 참샘
2107 2011-02-09
38
  이브몽땅의 "枯葉' 가을 영상 <양재혁박사님 보내옴> 
 참샘
2643 2011-02-10
37
  다리 밑에서 주워왔다는 말의 유래 
 참샘
2555 2011-02-15
3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명사수> 
 참샘
2803 2011-02-18
3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만만하지 않다> 
 참샘
2282 2011-02-25
34
  진달래꽃(김소월) 사투리 버전<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36 2011-03-02
3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서튼의 법칙> 
 참샘
2656 2011-03-02
32
  사울 산토스 디아즈 의 걸작 사진 모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333 2011-03-04
31
  봄을 기다리는 마음<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29 2011-03-05
3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내가 행복하려면> 
 참샘
2651 2011-03-1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슬픔에 대한 예의> 
 참샘
2073 2011-03-16

[1]..[21][22] 23 [24][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