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환상통>

2010-12-22 13:28:34, Hit : 2081

작성자 : 참샘










17년 다닌 직장을 그만둔 한 후배는 요즘 아침마다
의기소침하답니다. 왠지 허전하기도 하고 자기 없이도
회사가 잘 돌아간다는 생각에 턱없는 배신감도 느끼고
‘미친 존재감’이란 단어도 떠올려 보게 된다네요.
오랜 계획 끝에 자의에 의해 그만둔 것임에도요.

만나는 사람 모두에게 ‘이별은 겨울에 하면 안돼!’라고 되뇌이는
어느 실연자(失戀者)의 공허함은 다음 해 여름까지 이어지기도 합니다.
그러니 가까운 지인과의 사별(死別)이나 갑작스런 단절이 가져오는
상실감이 현실적 종결과 관계없이 일정 기간 지속되는 현상은
너무 당연합니다.

사고로 팔이 절단된 이들 가운데 이미 사라진 팔 끝의 손가락이
자꾸 가렵거나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있습니다.
사라진 팔의 유령이 나타나는 환상통(Phantom Pain) 현상입니다.
사라져서 없어진 몸의 한 부위를 마음속에서는 아직도 있는 것으로
인식하는 것입니다.

마음은 몸과 같은 속도로 움직이지 않습니다. 시차가 있습니다.
그래서 몸은 종결자(終結者)인데 마음은 시발자(始發者)인 경우,
허다합니다.

오랜 동안의 인연이나 익숙한 환경과의 상실, 단절, 이별 등을
경험하는 순간 인간은 당연히 심리적 후유증을 겪게 마련입니다.
상황은 이미 끝나 버렸는데 내가 왜 이럴까 라는 식으로 자기 탓을
하거나 내가 일을 그렇게 그만둔 것은 잘못된 결정이었다는 따위의
해석은 불필요합니다.
그러고 있는 자신을 진심으로. 따뜻하게. 바라봐 주고 다독여 주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송년의 길목에서 자기마감을 잘하는 중요한 방법 중 하나는
자신에게 일어난 심리적 영역의 환상통을 있는 그대로
순하게 인정하는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6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592 2010-10-20
6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참샘
2435 2010-10-26
6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길동무들> 
 참샘
2353 2010-10-29
65
  전자 레인지의 위험성<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631 2010-11-02
64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나라는 사람> 
 참샘
2614 2010-11-03
63
  죽는 순간의 느낌<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422 2010-11-06
62
  민둥산(강원도 억새꽃 축제) 
 참샘
2581 2010-11-06
61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나라는 사람> 
 참샘
2278 2010-11-06
60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도덕적 인간> 
 참샘
2261 2010-11-11
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나라를 구하다> 
 참샘
2182 2010-11-19
58
  적벽대전 감상문<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351 2010-11-23
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툰드라의 법칙> 
 운영자
2346 2010-11-25
5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동질감> 
 참샘
2163 2010-12-02
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추측과 착각> 
 참샘
2273 2010-12-09
5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생각의 자유> 
 참샘
2227 2010-12-15
53
  간첩 식별 
 정의로
2046 2010-12-16
52
  이래도 되는겨?<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157 2010-12-18
51
  世界風景/BBC放送選定 50景<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831 2010-12-2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환상통> 
 참샘
2081 2010-12-22
4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웃음공양> 
 참샘
2735 2010-12-29

[1]..[21] 22 [23][24][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