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생각의 자유>

2010-12-15 11:21:02, Hit : 2218

작성자 : 참샘















사람들이 자존감을 내재화하지 못하는 중요한 이유 중 하나는
내가 ‘나쁜 생각’을 했다는 기억 때문인 경우가 많습니다.
극단의 미움으로 누굴 죽이고 싶었다든가,
도움을 주는 한편으로 아까운 생각을 했다든가,
어렵게 이룬 누군가의 성취를 시샘했다든가 따위가
사람들이 생각하는 나쁜 생각입니다.

그럴 때마다 스스로가 이중적이고 위선적이라는 느낌 때문에
자학하거나 자기폄하가 일어납니다.
하지만 세상에 나쁜 생각은 없습니다.
좋고 나쁨을 판단하는 잣대는 그 생각을 행동에 옮겼느냐
아니냐에 달려 있습니다.

생각 속에서야 무얼 못하나요.
누군가를 수 십번 죽일 수도 있고 극단의 이기심으로 사람들
눈살을 찌푸리게 할 수도 있고 본능적 욕망에 표독을 떨 수도
있습니다.
얼핏 무질서하고 얼토당토않은 생각처럼 느껴질 수도 있지만
그 안에는 나만 알 수 있고 나만 허용할 수 있는 자기만의
섬세한 과정이 담겨 있기 마련입니다.

나와 반대되는 사상과 견해를 가진 사람이라도
그가 그런 생각을 가졌다는 이유로 박해받는다면
그 사상의 자유를 지켜주기 위해 기꺼이 투쟁하겠다는
대의명분은 지극히 당연한 것으로 여기면서,
자기 속에서 생각의 자유를 무한 허용하지 못할 이유는 뭔가요.
그럴 이유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자기 헌법의 제1장 1조는
자기 안에서 생각의 자유를 무한 허용하는 통큰 선언이 되어야 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홀가분한 송년, 자기마감 파티로 초대합니다.





6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580 2010-10-20
6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참샘
2424 2010-10-26
6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길동무들> 
 참샘
2342 2010-10-29
65
  전자 레인지의 위험성<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623 2010-11-02
64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나라는 사람> 
 참샘
2606 2010-11-03
63
  죽는 순간의 느낌<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415 2010-11-06
62
  민둥산(강원도 억새꽃 축제) 
 참샘
2572 2010-11-06
61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나라는 사람> 
 참샘
2270 2010-11-06
60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도덕적 인간> 
 참샘
2252 2010-11-11
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나라를 구하다> 
 참샘
2169 2010-11-19
58
  적벽대전 감상문<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343 2010-11-23
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툰드라의 법칙> 
 운영자
2340 2010-11-25
5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동질감> 
 참샘
2154 2010-12-02
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추측과 착각> 
 참샘
2265 2010-12-0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생각의 자유> 
 참샘
2218 2010-12-15
53
  간첩 식별 
 정의로
2041 2010-12-16
52
  이래도 되는겨?<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147 2010-12-18
51
  世界風景/BBC放送選定 50景<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819 2010-12-21
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환상통> 
 참샘
2071 2010-12-22
4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웃음공양> 
 참샘
2724 2010-12-29

[1]..[21] 22 [23][24][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