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나라는 사람>

2010-11-06 08:16:47, Hit : 2269

작성자 : 참샘










재물, 권력, 유명세, 재능 등이 두드러진 이들은 의심병이나
배신감 때문에 괴로움을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나에게 호의적인 사람들 대부분은 내가 아니라 내가 가진
재물이나 재능 때문에 그런 척하는 것이다’ 라는 믿음이
지나쳐서 그렇습니다.

일정 부분 경험칙에 의한 것일 수도 있지만,
가장 가까운 가족과의 관계에서조차 의심과 배신감을 거두지
못하는 상태가 일상화됩니다. 스스로도 ‘나라는 사람’의 진짜
경계가 어디인지 혼몽해질 수밖에요.

연구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은 자기와 상반된 가치관을 가진
사람과의 사랑을 더 가치 있는 것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답니다.
가치관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상대방이 나를 좋아하는 것은
의견이 아닌 ‘나라는 사람’ 자체를 좋아한다고 여겨서입니다.
그런 점에서 보면 어떤 경우에도 나라는 사람 자체에 집중하려고
하는 인간의 속성은 거의 본능에 가깝습니다.

내가 가진 재능이나 재물을 나와 동일시하는 것도 어리석지만,
그것들을 나의 일부분이 아닌 것처럼 무조건 부정하거나
밀쳐내는 행위도 부적절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나라는 사람이 누구인지 자주 응시하고 잊지 않으면 됩니다.
그러면 어떤 외형에도 흔들리지 않을 수 있습니다.

우리가 진짜로 지켜야 할 것은 재물이나 재능, 외모, 유명세가
아니라 바로 ‘나라는 사람' 그 자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6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밥상> 
 참샘
2580 2010-10-20
6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참샘
2424 2010-10-26
6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길동무들> 
 참샘
2341 2010-10-29
65
  전자 레인지의 위험성<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623 2010-11-02
64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나라는 사람> 
 참샘
2606 2010-11-03
63
  죽는 순간의 느낌<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415 2010-11-06
62
  민둥산(강원도 억새꽃 축제) 
 참샘
2572 2010-11-06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나라는 사람> 
 참샘
2269 2010-11-06
60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도덕적 인간> 
 참샘
2252 2010-11-11
5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나라를 구하다> 
 참샘
2169 2010-11-19
58
  적벽대전 감상문<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342 2010-11-23
5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툰드라의 법칙> 
 운영자
2340 2010-11-25
5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동질감> 
 참샘
2154 2010-12-02
5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추측과 착각> 
 참샘
2265 2010-12-09
5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생각의 자유> 
 참샘
2218 2010-12-15
53
  간첩 식별 
 정의로
2041 2010-12-16
52
  이래도 되는겨?<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147 2010-12-18
51
  世界風景/BBC放送選定 50景<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819 2010-12-21
5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환상통> 
 참샘
2071 2010-12-22
4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웃음공양> 
 참샘
2724 2010-12-29

[1]..[21] 22 [23][24][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