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가슴 따뜻한 예기

2008-08-05 08:27:50, Hit : 2222

작성자 : 관리자










 
가슴 따뜻한 얘기... 소설같은 이야기











 



가슴 따뜻한 얘기... 



저는 평범한 회사생활을 하는 34살의 회사원입니다.


용인 민속촌 근방의 회사에서 근무를 하다가 회사 일로 인해
서울 역삼역 근처 본사에 가게 되었습니다.


용인 회사에 있을 때에는 자가용을 이용하여 출퇴근을 하다가
막상 서울을 가려고 하니까 차도 막힐 것 같고 지하철을 타자니
너무 답답할 것 같아서 오랫만에 버스를 타고 가기로 마음 먹고
버스를 기다렸습니다.


서울로 가는 버스는 분당에서 많이 있길래 용인 신갈에서 오리역까지
완행으로 운행되고 있는 버스를 탔습니다.


그때가 7시 50분 정도 되었을 겁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버스는 만원 상태일거라 생각했는데


그날은 보통 때와 다르게 서있는 사람은
3~4명 정도고 모두 앉아있는 상태였습니다.


구성 쯤 도착해서 막 출발을 하려고 할 때의 일입니다.


한 할아버지가 양손 가득히 짐을 들고 버스를 간신히 간신히 탔습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당신의 아들이나 딸에게 주려고 시골에서 가져온
식료품 같이 보였습니다.


그리고 나서 한 10 미터 정도 앞으로 전진을 했을까요?
갑자기 버스가 급정거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놀란 사람들이 앞을 쳐다보았습니다.


운전기사가 할아버지에게 차비 없으면 빨리 내리라고 하고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어쩔줄 몰라하며 한 번만 태워 달라고 애원하다
시피 말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음 속에서는 운전기사에게 어르신한테 너무한다며 뭐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차마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런 찰라에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앞으로 성큼성큼 걸어갔습니다


그리고는 가방을 내려 놓고 여기저기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기사아저씨한테 막 소리를 지르는 것이었습니다.


'할아버지 잖아욧! (귀가 떨어져나갈 정도의 소리로)....
아저씨 앞으로는 이렇게 불쌍하신 분들 타시면 공짜로 10번 태워주세요' 
라고  말하면서 만원짜리를 돈통에 넣는게 아니겠어요?


순간 눈물이 핑~ 돌 정도의 찡~~~함이 제 가슴을 스치고 지나가더군요.
그리고는 할아버지를 자기가 앉아 있던 자리에 모시고 가는게


아니겠어요...


정말 제가 태어나서 이렇게도 창피했던적이 있었나 하는 순간이었습니다.
나 아닌 다른 사람들도 같은 마음이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왜 이렇게도 고개를 들 수가 없고,


어른이라는게 이렇게도 후회가 되는 하루 였습니다.


오리역에 다 왔을 때쯤인가 저는 만원을 지갑에서 꺼냈습니다.


그리고는 내리는 문이 열였을 때 그 꼬마 주머니에 만원짜리를 얼른 찔러
넣고는 도망치듯 뛰어 내렸습니다.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제 마음이 편치 않을 것 같았습니다.
반성하는 하루를 살 게 해준 그 꼬마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88
  가을연가/ 장세희 
 관리자
2353 2008-11-16
87
  가을에 어울리는 가곡 특선 
 관리자
2218 2009-01-27
86
  가야산 해인사 
 관리자
2539 2008-11-14
85
  가슴으로 부터 전해오는 기쁨   1
 박인숙
2009 2008-07-06
  가슴 따뜻한 예기 
 관리자
2222 2008-08-05
83
  가깝다는 이유로 상처를 주진 않았나요? 
 관리자
2244 2008-12-16
82
  ♡♬ 내가 본 그림 ♡[♡내 어머니, 아버지 !!!♡]~~02 
 참샘
2603 2009-05-10
81
  ★1000 억짜리의 강의★ 
 참샘
2296 2010-04-13
80
  ★*** 그리운 친구여 ***★ 
 참샘
2546 2009-06-26
79
  ☆癌(암) 극복할 수 있는 최신소식☆ 
 관리자
2177 2008-11-07
78
  ☆ 2008년 미스 유니버스대회의 미인들 ☆ 
 관리자
2694 2008-11-10
77
  '불로장생' 신선이 살고 있는 전설의 중국 삼선산 
 관리자
2813 2008-07-28
76
  '모죽' 이라는 대나무 
 정암(靜巖)
3692 2008-05-03
75
  '더취페이(Dutch)'는 '콩글리쉬'/남북평화재단에서 보내옴 
 참샘
2563 2010-03-22
74
  "자뻑이 중요해요, 우린 다 잘났으니까"<펌> 
 참샘
2658 2010-01-26
73
  "여기에 무슨 '좌파', '포퓰리즘'이 있는가"<펌> 
 참샘
2584 2010-01-12
72
  "아줌마가 하느님의 부인이에요?" 
 참샘
2421 2010-01-08
71
  "물" "물" "물 " 마시는 법 
 관리자
2433 2008-11-28
70
  "남자의 자격" 합창단의 감동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56 2010-10-06
69
  "난 로맨스요 남은 불륜" (착각 시리즈) 
 참샘
2432 2009-09-08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