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알고도 속는 이유>

2010-04-14 20:19:28, Hit : 2498

작성자 : 참샘




















[2010.04.14-이백번째]










  알고도 속는 이유


















군대 간 아들이 새로 나온 총을 사야 한다거나
탱크 수리비가 필요하다고 돈을 보내 달라는 경우,
약간의 변형은 있지만 아직도 있다네요.^^
학창 시절 부모님에게 미분용 계산기와 적분용 계산기 값을
따로 타낸 경험이 있는 이들은 피식 웃으며
금방 감을 잡을만한 상황입니다.
어느 중년남은 한참 세월이 흐른 뒤에야
부모님이 자신의 허무맹랑함을 뻔히 알면서도
돈을 주었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되었답니다.

중년남의 고백은 부모 된 자의 고충으로 이어집니다.
부모의 처지가 되어보니 총을 사달거나 탱크를 고쳐 달라는 식의
황당한 요구의 실체가 훤히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
저간의 사정을 헤아리다 보면 내색하지 않고 속아줘야 하는 때가
있다는 거지요. 자식들 처지에서는 정교한 내적 논리가 제대로 통한
한판승이라고 느끼겠지만요.^^

살다보면 나이, 지위, 경험, 직업 등의 요인으로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서 마치 부모님처럼
‘훤히 볼 수 있는’ 입장에 서게 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상대편에선 일부러 꾸불꾸불한 미로를 그렸지만
내 사이드에선 대번에 직선로가 보이는 그런 위치요.

그럴 때 사람의 숨통을 트이게 하는 것은 ‘훤히 볼 수 있는 이’의
날선 비판이나 지적이 아니라 아량(雅量)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날카로운 눈매의 CSI 요원이 수시로 등장하고
엄격하고 근엄한 사감 선생님이 버티고 선 듯한 관계, 숨 막힙니다.
모든 사람이 공적 영역의 감사관이 될 필요는 없으니까요.
속으로, 씨익 한번 웃어 주거나 어깨 한번 두드려 주면
그것으로 그만인 일이 얼마나 많은데요.
내가 부모님에게 미적분 계산기 값을 따로 타냈던 경험을
떠올려 보면 금방 답이 나오는 문제입니다.

알고도 속는다는 말이 괜히 나왔을라구요.
어쩜 그게 아량의 또 다른 표현일지도요.^^
하지만, 공적인 영역에서 고무줄 같은 아량을 발휘하다간
패가망신합니다. 백프롭니다.^^





8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싺> 
 참샘
2693 2010-04-07
8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소리내기> 
 참샘
2464 2010-01-2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알고도 속는 이유> 
 참샘
2498 2010-04-14
8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오늘 알았다> 
 참샘
2719 2009-12-30
8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이런 희망> 
 참샘
2491 2010-06-03
8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집중> 
 참샘
2631 2010-01-13
8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착한 사치> 
 참샘
2461 2010-05-26
8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진짜 독립] 
 운영자
2385 2009-07-22
8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기회 비용' 
 참샘
2696 2009-12-24
7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너답지 못하다' 
 참샘
2579 2009-12-16
7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잠재력' 
 참샘
2607 2009-05-21
7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닮은꼴" 
 정암(靜巖)
2365 2009-04-15
7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무문관" 
 정암(靜巖)
2524 2009-04-01
7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선택맹" 
 정암(靜巖)
2405 2009-04-22
7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이쁘다" 
 정암(靜巖)
2428 2009-03-04
7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가을산' 
 조직국장
2696 2008-10-09
7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모순' 
 조직국장
2469 2008-09-05
7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생존본능' 
 조직국장
2337 2008-09-05
7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호들갑' 
 조직국장
2325 2008-10-15
6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집중 
 정암(靜巖)
2147 2009-03-25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