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너답지 못하다'

2009-12-16 11:27:37, Hit : 2578

작성자 : 참샘












[2009.12.16-일백여든세번째]





  너답지 못하다











가까운 사이의 사람들이 자주 주고받는 말 가운데
‘너답지 못하다’는 묘한 뉘앙스의 멘트가 있습니다.
그 위력은 가히 울트라슈퍼짱이라 할 만합니다.
대개의 경우 듣는 사람을 옴짝달싹 못하게 옥조이니까요.

하지만 여러 이유로 그에 합당한 댓 거리를 하지 못하는 것일 뿐
그 말을 전적으로 수긍해서 침묵하는 게 아니라는 건
너도 알고 나도 알고 그도 압니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너답지 못하게 왜 이래?’라는 힐난성 대사 뒤에
‘나다운 게 뭔데?’라는 울부짖음이 연결 숙어처럼 따라 붙는 건
다 그만한 까닭이 있는 거겠지요.

늘 젖은 장작 타듯 하다 화산처럼 폭발하든
신사임당 옷차림에서 손바닥 한 뼘 길이의 미니스커트로 갈아입든
거기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는 법입니다.
‘나’답지 못한 행동이란 세상에 없습니다.
상대방의 눈에만 ‘너’답지 못하게 비칠 뿐이지요.

‘너답지 못하다’는 말은 상대방을 옴짝달싹 못하도록
심리적 올가미를 던지는 행위와 다르지 않습니다.

뭔가 새로운 각오로 다시 시도하려는데
누군가 내게 ‘너답지 않게 왜 이래’라고 말할 때,
뱀처럼 휘감기고 늪처럼 허우적거리게 만드는 그 질척한 느낌,
얼마나 싫고 맥빠지는지 잘 아시잖아요.

본의는 그게 아니라고 해도 누군가에게 ‘너답지 못하다’고
내뱉는 순간 나는 상대방에게 뱀이 되고 늪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8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새싺> 
 참샘
2692 2010-04-07
8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소리내기> 
 참샘
2463 2010-01-20
8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알고도 속는 이유> 
 참샘
2498 2010-04-14
8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오늘 알았다> 
 참샘
2718 2009-12-30
8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이런 희망> 
 참샘
2490 2010-06-03
8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집중> 
 참샘
2630 2010-01-13
8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착한 사치> 
 참샘
2461 2010-05-26
8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진짜 독립] 
 운영자
2384 2009-07-22
8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기회 비용' 
 참샘
2695 2009-12-2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너답지 못하다' 
 참샘
2578 2009-12-16
7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잠재력' 
 참샘
2607 2009-05-21
7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닮은꼴" 
 정암(靜巖)
2365 2009-04-15
76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무문관" 
 정암(靜巖)
2524 2009-04-01
75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선택맹" 
 정암(靜巖)
2405 2009-04-22
7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이쁘다" 
 정암(靜巖)
2428 2009-03-04
7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가을산' 
 조직국장
2696 2008-10-09
7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모순' 
 조직국장
2468 2008-09-05
7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생존본능' 
 조직국장
2337 2008-09-05
7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호들갑' 
 조직국장
2325 2008-10-15
69
  정혜신의 그림에세이-집중 
 정암(靜巖)
2147 2009-03-25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