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남자의 자격" 합창단의 감동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2010-10-06 05:31:06, Hit : 2773

작성자 : 참샘
 










훌륭한 지도자와 같이한 눈물의 하모니..........
Subject: 남자의자격 합창단 공연영상과 뒷이야기














 


 


KBS ‘남자의 자격’ 합창단의 공연 모습이 인터넷에 공개돼 요즘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3일 오후 1시 30분부터 거제문예회관에서 열린 제7회 거제전국합창경연대회에


참가한 남자의 자격 합창단은 총 20개 팀과 경쟁을 했는데요~~ 



남자의 자격 합창단팀은  '
넬라 판타지아’와 ‘만화 주제가 메들리’2곡을 불렀고


많은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당당히 장려상을 수상해 더욱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지휘하는 분 여자 음악감독1호 박칼린음악감독의 매력에 저도  푹 빠졌습니다....


합창단 구성 오디션부터 참가곡 선정과 연습, 지휘까지 모든 것을 총괄하며


합창단을 이끈 박칼린 감독은 오합지졸이었던 합창단을 '감동의 하모니'로


바꾸어놓는 리더십이 주목받고 있다네요~~ 
 


미국에서 성악전공, 서울대 대학원에서 판소리전공,


국?문제로 스승님의 후계자가 못 되었다고 하네요...


뮤지컬 작품활동 왕성하구 비와 조승우 개인지도 했다는군요....


 


더욱이 이번 남자의 자격 합창단 미션을 통해 박칼린 음악감독뿐만 아니라


박칼린과 함께 합창단을 도운 뮤지컬 배우 최재림, 천상의 목소리로


합창단의 음악성을 높인 바닐라루시 배다해, 방송인 선우 등이


스타탄생을 예고하고 있다네요~~


 


 


 



 


< 생김새도 다르고, 하는일도 다르고,


생각도 다른 34명이 모여서 만든 하모니의 감동... >


 



 



 


 


 


Nella fantasia


 


 Nella fantasia io vedo un mondo giusto,


나는 환상속에서 모두들


Li tutti vivono in pace e in onest?.


정직하고 평화롭게 사는 세상을 봅니다.


Io sogno d'anime che sono sempre libere,


나는 떠다니는 구름처럼


Come le nuvole che volano,


항상 자유로운 영혼으 꿈꿉니다.


Pien' d'umanit? in fondo all'anima.


깊은 곳까지 박애로 충만한 영혼을,,,


Nella fantasia io vedo un mondo chiaro,


나는 환상속에서 밤조차도


Li anche la notte ? meno oscura.


어둡지 않은 밝은 세상을 봅니다


Io sogno d'anime che sono sempre libere,


나는 저 떠다니는 구름처럼


Come le nuvole che volano.


항상 자유로운 영혼을 꿈을 꿉니다.


Pien' d'umanit? in fondo all'anima.


영혼 깊은 곳까지 박애로 충만한 영혼을...


Nella fantasia esiste un vento caldo,


환상에서는 친구처럼 편안하고


 Che soffia sulle citt?, come amico.


따듯한 바람이 불어옵니다.


Io sogno d'anime che sono sempre libere,


나는 저 떠다니는 구름처럼


Come le nuvole che volano,


항상 자유로운 영혼을 꿈꿉니다.


Pien' d'umanit? in fondo all'anima.


영혼 깊은 곳까지 박애로 충만한 영혼을....


 


 



 


 


 






 

 



[공연과정과 공연후의 감격]

[연습과 공연후소식]





 









88
  즐겁게 연주하는 지고이네루 바이젠 
 참샘
2740 2010-07-17
8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존재> 
 참샘
2548 2010-07-22
86
  사찰 추녀 끝 풍경에 물고기를 매단 이유 
 참샘
2457 2010-07-27
85
  정헤신의 그림에세이<꼭꼭 숨어있다> 
 참샘
2319 2010-08-13
84
  정헤신의 그림에세이<자기증명> 
 참샘
2572 2010-08-13
8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단골과 덤> 
 참샘
2337 2010-08-19
82
  상대방 앤드폰 꺼저있으면 
 참샘
2269 2010-08-25
81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모두가 다르다> 
 참샘
2330 2010-08-26
80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당신이.늘.옳다> 
 참샘
2472 2010-09-02
79
  남자가 여자보다 고급 제품이다. 
 참샘
2439 2010-09-04
7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참샘
2596 2010-09-09
77
  [인권연대]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는...” 
 참샘
2919 2010-09-10
76
  재치 있는 이발사의 말솜씨 
 참샘
2318 2010-09-14
75
  억만장자 오나시스(1906~1975)의 후회 
 참샘
2493 2010-09-14
7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그리움> 
 참샘
2551 2010-09-15
73
  생면부지 사람과 친분 나누기<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 
 참샘
2345 2010-09-20
72
  中國人의 哲學<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554 2010-09-23
7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지금 바쁘세요?> 
 참샘
2321 2010-09-29
  "남자의 자격" 합창단의 감동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73 2010-10-06
69
  내 누이 ‘창녀들’을 감히 ‘검사들’한테 견줘?<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529 2010-10-13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