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2010-09-09 07:33:44, Hit : 2595

작성자 : 참샘
















얼마전 함께 일하는 동료들과 문화회식의 일환으로 요리실습
체험을 하러 학원에 갔다가 솜털이 보송한 남자 고교생들을 봤습니다.
땀을 뻘뻘 흘리면서 기름에 손이 데이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고 요리에 열중하는 아이들이 사랑스러웠지만,
'엄마가 알면 죽어요. 지금 독서실에 있는 줄 알거든요.'라는
말을 듣는순간 가슴에 훅, 흙 한줌이 뿌려지는 느낌이더군요.

요리하는게 그처럼 설레고 재미있다는데,
단지 부모라는 이의 취향과 비전에 합당하지 않다는 이유로
솜털 같은 한 영혼을 옥죄는 행위는 명백한 폭력입니다.

부모의 뜻에 딱 맞춰 성장한 아이가 부모 되어 하는 일이,
다시 자기 자식에게 눈물겨운 복종을 강요하는 것이라면
그리고 그런 일이 일상적으로 반복되는 것이라면
우리 삶이 너무 쓸쓸하지 않은지요.

그 나이엔 누구도 확실한 자기 설계도를 가지지 못합니다.
자신이 정말 좋아하는게 무엇인지 조차 알기 어렵습니다.
부모가 그 나이였던 때를 돌아보면 자명합니다.

그날 그곳에서 땀 흘리며 실습을 하던 아이들 모두가
훗날 요리사가 되는 건 물론 아닐 겁니다.
그렇다고 미리 예단하고 윽박지를 이유는 하나도 없지요.
아니면... 다시 시작하면 되니까요.

'늦었다고 생각하는 순간이 가장 빠른 때다' 류의 말들을
인생의 중요한 잠언처럼 주고 받으면서 실상은 누군가의
호기심과 몰두를 돌이킬 수 없는 일처럼 취급한다면
이율배반적입니다.

남들의 강요에 의한 것이든 스스로의 자기 논리에 의한 것이든
부모님 몰래 요리 공부하는 아이처럼 힘겹고 모호한 시간을
겪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어깨를 다정하게 다독이며 전합니다.

아니면... 다시 하면 됩니다.













“직장내 회식, 틀에 박힌 음주가무^^에서 함 벗어나 보세요 ~~”

<심리카페 홀가분>에 관해 아직 못 들어보셨나요?
<심리카페 홀가분>은 심리분석 전문기업 <마인드프리즘>에서 만든
목.적.카.페.랍니다.
‘나’와 ‘관계’에 대한 성찰과 자각을 쉽.고. 깊.게. 할 수 있는 곳이지요.

압구정역 부근에 있는 차 마시고 수다떠는 일상의 공간인데,
여느 카페와 다른 점은 ‘간단한 심리게임/심리 검사를 통해서
나와 관계에 대해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심리프로그램들’을
고구마 케익 주문하듯 선택해서 즐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한참을 호호 하하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나와 다른 사람의 관계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느낄 수 있습니다.
새로운 개념의 ‘심리적 놀이 공간’이자 ‘치유 공간’입니다.

친구나 연인, 가족, 부부는 물론이지만,
마음 맞춰 일해야 하는 동료나 팀원들,
그러니까 서로에 대해 좀 더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하 는 소통이 필요한 사람들에겐,
그야말로 맞춤인 공간입니다.

내가 누구인지 궁금하고 사람스트레스에 고민하는 직장인들에게
<심리카페 홀가분>을 권합니다.
경험해 보면, 회식 전의 심리적 애피타이저, 혹은 회식 후의 심리적 디저트
이런 것이구나 하실 거예요^^



홀가분한 마음으로 초대합니다.









...
<심리카페 홀가분_직장인 회식 프로그램>

....
A 관계증진게임 + 나타인 관계유형 + 기능성차와 간식
........40,000원/1인기준
........단 체만을 위한 그룹 워크숍을 진행합니다

....B 나 타인 관계유형 + 기능성차
......25,000원/1인 기준


..※ 심리궁합, 집중력 훈련 등의 프로그램을 무료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 단체 인원수에 따라 카페공간을 예약하여 전체 사용가능합니다.

......<심리카페 홀가분> 서울시 강남구 신사 동 594-6번지 02) 517-8553
 




·요즘 장안의 화제라는 <심리카페 홀가분>에 대해 좀더 알고 싶으시면.....



 











 











- 소중한 사람에게 그림에세이를 선물해 주세요.
그림에세이 받으실 분 이름 이메일
- 선물하기가 안되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88
  즐겁게 연주하는 지고이네루 바이젠 
 참샘
2740 2010-07-17
8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존재> 
 참샘
2548 2010-07-22
86
  사찰 추녀 끝 풍경에 물고기를 매단 이유 
 참샘
2457 2010-07-27
85
  정헤신의 그림에세이<꼭꼭 숨어있다> 
 참샘
2319 2010-08-13
84
  정헤신의 그림에세이<자기증명> 
 참샘
2572 2010-08-13
8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단골과 덤> 
 참샘
2337 2010-08-19
82
  상대방 앤드폰 꺼저있으면 
 참샘
2269 2010-08-25
81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모두가 다르다> 
 참샘
2330 2010-08-26
80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당신이.늘.옳다> 
 참샘
2472 2010-09-02
79
  남자가 여자보다 고급 제품이다. 
 참샘
2439 2010-09-0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참샘
2595 2010-09-09
77
  [인권연대]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는...” 
 참샘
2919 2010-09-10
76
  재치 있는 이발사의 말솜씨 
 참샘
2318 2010-09-14
75
  억만장자 오나시스(1906~1975)의 후회 
 참샘
2493 2010-09-14
7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그리움> 
 참샘
2551 2010-09-15
73
  생면부지 사람과 친분 나누기<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 
 참샘
2345 2010-09-20
72
  中國人의 哲學<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554 2010-09-23
7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지금 바쁘세요?> 
 참샘
2321 2010-09-29
70
  "남자의 자격" 합창단의 감동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73 2010-10-06
69
  내 누이 ‘창녀들’을 감히 ‘검사들’한테 견줘?<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529 2010-10-13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