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정헤신의 그림에세이<자기증명>

2010-08-13 21:07:19, Hit : 2571

작성자 : 참샘












[2010.08.11-이백열일곱번째]





  자기증명











짧지 않은 무명의 세월 끝에 권위 있는 문학상을 받게 된
한 작가의 수상 소감은 마음을 짠하게 합니다.
그동안 누가 뭐하냐고 물으면 애매하게 웃고 있을 수밖에
없었는데 이제 그러지 않아도 되니 너무 기쁘다는 거지요.
명절이나 동창회에서 오랜만에 만난 지인들에게 지금 소설 쓰고
있다고 말했을 때 사람들이 보였을 반응은 안 봐도 비디오 아니겠어요.
그러니 애매하게 웃고 있을 수밖에요.

살다 보면, 불심검문에 걸려 신분증을 요구받을 때처럼
자기증명의 요구에 내몰릴 때가 있습니다.
무엇으로든 구체적으로 나의 존재를 증명하라는 압박입니다.
남들의 시선도 그렇지만 스스로가 허(許)하는 심리적 인증샷을
득템하는 일도 만만치는 않지요.
구체적이고 그럴 듯해 보이지 않으면 인정받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제 직업적 경험에 의하면, 어리석고 소모적인 일입니다.

불심검문에 걸려 신분증 제시를 요구받았을 때,
그것을 거절할 당당한 권리가 있다는 사실을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된 것은 최근입니다. 예전엔 괜히 주눅이 들어 요구하는 대로
신분증명에 응했지요.
자기증명의 요구도 그와 별로 다르지 않습니다.
자기를 증명할 구체적이고 그럴듯한 외형이 없다고 주눅들 이유,
조금도 없습니다. 남들의 요구에 휘둘릴 이유도 없지만 그런 식의
자기증명이라는 게 자기존재의 실제가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니까요.

안팎으로 자기증명의 요구가 들끓는 것처럼 느껴져 편치 않을 때,
내 존재를 증명하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합니다.
내가 나임을 잊지 않으면 됩니다.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88
  즐겁게 연주하는 지고이네루 바이젠 
 참샘
2740 2010-07-17
87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치유적 존재> 
 참샘
2547 2010-07-22
86
  사찰 추녀 끝 풍경에 물고기를 매단 이유 
 참샘
2456 2010-07-27
85
  정헤신의 그림에세이<꼭꼭 숨어있다> 
 참샘
2318 2010-08-13
  정헤신의 그림에세이<자기증명> 
 참샘
2571 2010-08-13
83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단골과 덤> 
 참샘
2337 2010-08-19
82
  상대방 앤드폰 꺼저있으면 
 참샘
2269 2010-08-25
81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모두가 다르다> 
 참샘
2330 2010-08-26
80
  정헤신의 그림에세이<당신이.늘.옳다> 
 참샘
2472 2010-09-02
79
  남자가 여자보다 고급 제품이다. 
 참샘
2439 2010-09-04
78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다시 하면 되지요> 
 참샘
2595 2010-09-09
77
  [인권연대]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는...” 
 참샘
2918 2010-09-10
76
  재치 있는 이발사의 말솜씨 
 참샘
2318 2010-09-14
75
  억만장자 오나시스(1906~1975)의 후회 
 참샘
2492 2010-09-14
7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그리움> 
 참샘
2551 2010-09-15
73
  생면부지 사람과 친분 나누기<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 
 참샘
2345 2010-09-20
72
  中國人의 哲學<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554 2010-09-23
71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지금 바쁘세요?> 
 참샘
2321 2010-09-29
70
  "남자의 자격" 합창단의 감동 <양재혁 박사님 보내옴> 
 참샘
2773 2010-10-06
69
  내 누이 ‘창녀들’을 감히 ‘검사들’한테 견줘?<김수복 회원님 보내옴> 
 참샘
2528 2010-10-13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