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부부들에게 보내는 편지

2009-04-21 16:25:20, Hit : 2242

작성자 : 참샘





♡ 부부들에게 보내는 편지...♡

 





한 여성이 부부 세미나에서 강사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습니다.

"요새 부부들은 대화가 너무 부족하다.
남편과 장단점을 다 나눠라."
그 말대로 그녀는 집에 와서 남편에게
서로 부족한 점을 하나씩 나눠 보자고 했습니다.
남편이 주저하다 마지 못해
”그러자!“
고 했습니다.







곧 아내 입에서 남편의 단점이
쏜살같이 나왔습니다.
"당신은 먹을 때
호르륵 호르륵 소리를 내고 먹는데,
주위 사람도 생각해서
앞으로는 좀 교양 있게 드세요."

이제 남편의 차례가 되었습니다.
남편이 손을 턱에 대고
아내의 얼굴을 보면서 한참 생각하는데,
남편 입에서는 아무 말도 나오지 않습니다.







아내가 그 모습을 찬찬히 보니까
옛날 연애하던 시절의 멋진 남편의 모습이
아련히 떠올랐습니다.
결국 한참 있다가 남편이 말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별로 생각나지 않는데..."
오늘날 많은 아내들이 기대하는 남편이
이런 남편이 아닐까요?
남편도 아내의 잘못을 지적하려면
얼마나 많겠습니까?







백화점 가서 바가지 쓴 것,
가스 불 켜놓고 잠든 것,
식당에 집 열쇠 놓고 온 것,
어디서 자동차 들이받고 온 것 등
지적 할 것이 많을 것입니다.
그래도 지적하지 않고,
“별로 생각나지 않는데...”
라고
말할 수 있다면 얼마나 멋진 모습입니까?







배우자의 사명은
실패와 실수를 지적하는 것에 있지 않고
실패와 실수를 덮어주는 것에 있습니다.
남편과 아내는
배우자의 약점을 찾아 보고 하라고
각 가정으로 보내어진 스파이(spy)가 아니라,
배우자의 부족한 파트(part)를
메워 덮어 주라고
각 가정으로 보내어진 파트너(partner)입니다.







삶에 힘겨워하는 반쪽이
축 처진 어깨를 하고 있을 때
나머지 반쪽이 주는 격려의 말 한 마디는
행복한 가정을 지탱하는
든든한 기둥이 될 것입니다.
부부는 서로 경쟁하는 여야 관계가 아니고
서로 존중하는 동반자 관계입니다.
부부는 서로의 ‘존재의 근거’입니다.







배우자를 깎으면 자기가 깎이고,
배우자를 높이면 자기가 높여집니다.
배우자를 울게 하면
자기의 영혼도 울게 될 것이고,
배우자를 웃게 하면
자기의 영혼도 웃게 될 것입니다.
부부간의 갈등이 말해주는
유일한 메시지는
“나를 동반자로 존중하고
좋은 대화 파트너가
되어 달라!”
는 것입니다.
부부간에 좋은 말은
천 마디를 해도 좋지만,
헐뜯는 말은 한 마디만 해도 큰 해가 됩니다.







가끔 배우자에 대해
속상한 마음이 들어도
‘시간의 신비한 힘’을 믿고
감정적인 언어가 나오는 것을
한번 절제하면 그 순간 에덴은
조금씩 그 모습을 드러낼 것입니다.
가끔 자녀들이 묻습니다.
"엄마! 아빠! 천국은 어떻게 생겼어!"
어떤 부부는 말합니다.
"“그것도 몰라!
우리 집과 같은 곳이
바로 천국이야!”







자녀에게 천국의 삶을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생생한 교육 현장은
사랑과 이해와 용서를 앞세워 사는
부부의 모습입니다.
그 모습이 그 부부 및 자녀의 내일에
행복의 주단을 깔게 될 것입니다.

-좋은 글-











88
  [김수복]사해동포애가 참사랑 
 참샘
2254 2011-09-28
87
  뜻있는 일 <아이들에게 들려 줄 동화1> 
 관리자
2254 2008-04-29
86
  미국에 최추봉선생님께,,드리는 커피 입니다   2
 박인숙
2253 2008-04-26
85
  세계에서 제일 비싼 그림 10점 
 관리자
2249 2008-06-17
84
  NASA선정 '아름다운 지구 사진' 
 관리자
2249 2008-04-26
83
  한일, 군사교류 교환각서 체결 추진 
 관리자
2246 2008-04-28
  부부들에게 보내는 편지 
 참샘
2242 2009-04-21
81
  토네이도 모습 
 관리자
2235 2008-08-15
80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나라를 구하다> 
 참샘
2231 2010-11-19
79
  꽃눈에 잠시 눈을 맞추고 
 관리자
2231 2008-04-22
78
  [이철수의 돋을새김]“죽산 조봉암 무죄!” 
 참샘
2228 2011-01-27
77
  전장일기: 지리산아 잘 있거라   1
 불암산호랑이
2226 2008-04-19
76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인생 
 관리자
2225 2008-06-20
75
  현 집권 세력의 잘못을 손꼽아 봄, 
 참샘
2222 2011-01-03
74
  멋진 석양   1
 관리자
2221 2008-04-19
73
  세계 최고의 비경 10 
 관리자
2220 2008-06-03
72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프레임> 
 참샘
2212 2011-01-19
71
  사기결혼 
 진우로
2211 2009-04-06
70
  ☆癌(암) 극복할 수 있는 최신소식☆ 
 관리자
2211 2008-11-07
69
  이외교 정책 쇠고기 다 열면되고 ~ 아프칸 보내면 되고~ 
 관리자
2210 2008-04-24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