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화군인사랑회::

 
 
 
 
 
 
 

HOME > 평군게시판 > 쉬어가는 공간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인생

2008-06-20 10:17:35, Hit : 2197

작성자 : 관리자




























♣ 빈손으로 왔다 빈손으로 가는 인생 ♣
 
젊었을 때는
인생이 무척 긴 것으로 생각하나,
늙은 뒤에는
살아온 젊은 날이 얼마나 짧았던가를 깨닫는다.

젊음은 두 번 다시 오지 아니하며
세월은 그대를 기다려주지 아니한다.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인생.
자고이래(自古以來)로
모은 재물을 지니고
저승까지 간 사람은 한 사람도 없다.

삼계의 윤회하는 고통 바다의 대죄인은
보잘 것 없는 이 몸뚱이.
다만 먹고 입는 세상사에 항상 분주하여
구원을 찾지 않네.

그대여!
일체 세간사 모든 애착을 놓으라.

세상일 즐거워 한가롭더니
고운 얼굴 남 몰래 주름 잡혔네.
서산에 해 지기를 기다리느냐?
인생이 꿈같음을 깨달았느냐?
하룻밤 꿈 하나로 어찌 하늘에 이르리요!

몸이 있다하지만
그것은 오래지 않아 허물어지고 정신이 떠나
모두 흙으로 돌아가리니 잠깐 머무는 것.
무엇을 탐하랴!

오늘은 오직 한 번뿐이요
다시는 오지 않으리니
우리 인생도 마찬가지가 아닌가?
이 몸이 늙고 병들어 떠나기 전에
오늘을 보람 있게 살자.

사람은
남의 잘잘못을 비판하는 데는 무척 총명하지만
자기 비판에 있어서는 어둡기 마련인 것.
남의 잘못은 꾸짖고
자기의 잘못은 너그럽게 용서한다.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은
시간이란 누구에게나 똑같이 부여되는 것.
느끼기에 따라 길고 짧은 차이가 있나니
즐거운 시간은 천년도 짧을 것이며
괴로운 시간은 하루도 천년같은 것.
그러므로,
시간이 짧게 느껴지는 사람은 오히려 행복한 것.
시간이 길게 느껴지는 사람이 어찌 행복하다 하리요.

살다 보면 일이 잘 풀릴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오래가지는 않습니다.
살다 보면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이것도 오래가지 않습니다.

소금 3퍼센트가 바닷물을 썩지않게 하듯이
우리 마음 안에 있는 3퍼센트의 고운 마음씨가
우리의 삶을 지탱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 마음에 등불 중에서 -






      88
        부부들에게 보내는 편지 
       참샘
      2222 2009-04-21
      87
        세계에서 제일 비싼 그림 10점 
       관리자
      2219 2008-06-17
      86
        NASA선정 '아름다운 지구 사진' 
       관리자
      2217 2008-04-26
      85
        한일, 군사교류 교환각서 체결 추진 
       관리자
      2209 2008-04-28
      84
        토네이도 모습 
       관리자
      2204 2008-08-15
      83
        꽃눈에 잠시 눈을 맞추고 
       관리자
      2203 2008-04-22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인생 
       관리자
      2197 2008-06-20
      81
        전장일기: 지리산아 잘 있거라   1
       불암산호랑이
      2196 2008-04-19
      80
        멋진 석양   1
       관리자
      2193 2008-04-19
      79
        세계 최고의 비경 10 
       관리자
      2190 2008-06-03
      78
        [양재혁 박사] 국악명창 감상 
       참샘
      2187 2011-11-26
      77
        사기결혼 
       진우로
      2186 2009-04-06
      76
        [이철수의 돋을새김]“죽산 조봉암 무죄!” 
       참샘
      2184 2011-01-27
      75
        ☆癌(암) 극복할 수 있는 최신소식☆ 
       관리자
      2183 2008-11-07
      74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나라를 구하다> 
       참샘
      2182 2010-11-19
      73
        [김수복]사해동포애가 참사랑 
       참샘
      2181 2011-09-28
      72
        아름다운 자연의 풍경 
       관리자
      2180 2008-08-05
      71
        현 집권 세력의 잘못을 손꼽아 봄, 
       참샘
      2176 2011-01-03
      70
        세계 최대의 인공저수지-싼샤댐 
       관리자
      2176 2008-06-02
      69
        스리랑카 신성도시 캔디 
       관리자
      2172 2008-10-22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